신협중앙회, 제44차 대의원회 개최.."지난해 15년 연속 흑자 결실"

재경일보 박성민 기자 (smpark@) 박성민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 기사입력 2017.02.27 11:22:33



▲지난 27일 대전시 유성구 덕명동 소재 신협연수원에서 열린 신협중앙회 제 44차 정기대의원회에서 문철상 신협중앙회장이 기념사를 하고 있다.
▲지난 27일 대전시 유성구 덕명동 소재 신협연수원에서 열린 신협중앙회 제 44차 정기대의원회에서 문철상 신협중앙회장이 기념사를 하고 있다.

신협중앙회가 27일 대전 유성구 덕명동 소재 신협연수원에서 전국 904개의 신협을 대표하는 대의원 199명을 포함해 300여명의 임직원이 참석한 가운데 제44차 정기대의원회를 개최했다.

문철상 신협중앙회장은 이날 기념사를 통해 "지난 해 임직원들의 헌신과 단합된 노력으로 전국 신협의 총자산은 전년 대비 12% 증가한 73조7000억원을 달성했으며, 당기순이익 2282억원을 시현, 15년 연속 흑자라는 값진 결실을 이뤄냈다"라며 어려운 환경 속에서 값진 성과를 낸 전국 1만7000여 신협 임직원의 노고를 치하했다.

이어 "중앙회 또한 여신활성화를 통해 비회원 대출 3조원 돌파, 공제자산 5조원 달성 및 9년 연속 목표 초과 달성 등 전 부서가 노력한 결과 1231억원의 당기순익을 실현해 중앙회의 조합 지원 기능을 더욱 강화할 수 있게 됐다"고 평가했다.

특히 "연체율 과다조합에 대한 모니터링 등의 노력으로 신협 사상 최초로 연체율 1%대 진입이라는 성과를 창출했다"며 "올 해도 전체 신협 자산건전성 제고를 통해 대외 공신력을 높일 수 있도록 노력 하겠다"고 밝혔다.

문 회장은 올 해도 신협운동의 르네상스를 위해 '겸손과 함께 진심으로, 정성을 다해'라는 슬로건 아래 ▲조합원 금융 편의성 확대 ▲융복합협동조합의 기반구축 ▲사고예방 및 건전성 제고 ▲신협의 사회공헌활동 통한 협동조합의 가치 확산 등을 표방하고 ▲경쟁력 있는 신협 ▲서민 중산층의 든든한 금융동반자 ▲지역사회로부터 신뢰 받는 금융협동조합으로 자리매김하는 데 노력할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이날 신협과 서민금융발전에 기여한 공로로 경영성과가 탁월한 조합과 우수 임직원에 대해서 금융위원장상(10명), 금융감독원장상(8명), 중앙회장 표창(18명)도 이뤄졌다.

신협은 지난 1960년 우리나라 최초의 민간주도 금융협동조합으로 출발했다. 지난 해 말 기준 904개 조합이 자산 73조7000억원을 조성했으며, 조합원 수는 580만명이다.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pr@jkn.co.kr

<저작권자(c) 재경일보,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오늘의 뉴스 브리핑

[이슈] 장미대선더보기

문재인

文, 대구서 공식 선거운동 시작…'통합대통령' 이미지 부각

더불어민주당 문재인 대선후보는 공식선거운동 첫날인 17일 대구를 찾으며 22일 간의 대선 레이스를

안철수

안철수 "국민의 안전이 최우선인 대한민국 만들겠다"

국민의당 안철수 대선 후보는 17일 "국민의 생명과 안전을 위한 투자는 아끼지 말아야 한다"고 말했다. 안

홍준표

홍준표, 가락시장에서 선거운동 시작…충청·영남 공략

자유한국당 홍준표 대선후보는 17일 오전 서울 송파구 가락동 농수산물시장에서 공식 선거운동을

정치·사회더보기

소주 맥주 폭탄주 음주 술자리

고단한 'N포세대'…男 우울증 늘고 女 술·담배 의존

취업난 등 사회·경제적 압박으로 연애와 결혼, 출산은 물론 내 집 마련과 인간관계, 꿈, 희망까지 포기하는 상황

과태료

교통법규 위반 과태료 체납자, 사고도 많이 낸다

도로교통법 위반으로 과태료를 부과받고도 내지 않은 운전자는 교통사고도 많이 내는 것으로 나타났다. 12일

국민연금공단

국민연금 요건 못 채운 반환일시금 수령자 작년 20만7천명

국민연금을 받으려면 최소 10년(120개월) 이상 가입해야 한다. 그렇지 않으면 연금형태로 평생 받지 못하고 그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