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칼럼] 3.1절 태극기의 비극

재경일보

  • 기사입력 2017.03.02 18:18:05

서울광장에 태극기가 휘날렸다. 2017년 3월1일 낮부터 밤까지 수많은 태극기가 세종로를 뒤엎고 시청앞 광장에 나부꼈다. 그러나 태극기를 든 사람들의 목소리는 정반대로 갈라져 있었다. 박대통령의 탄핵을 두고 한쪽은 찬성 다른 쪽은 반대로 극명하게 대립되는 외침이 태극기의 휘날림에 믇어 나갔다.

1919년 태극기를 든 우리민족들의 외침과 절규는 단 한가지로 통일되어 있었다. “대한독립”이었다. 태극기는 우리나라의 국가적 상징이며 민족단결의 수단이었다. 국가가 울리고 태극기가 게양되면 너도나도 나라사랑과 애국애족의 한마음으로 숙연해지는 것이 우리국민들의 오래된 관행이었다. 이런 관행과 풍습은 바로 3.1절 태극기 만세사건에서 비롯되었다

그런데 지난 3.1절의 광화문집회에서 시민들의 손에 들린 태극기는 두 가지 소리를 하고 있었던 것같다. 1919년 한 목소리가 2017년에는 두 목소리가 되어 태극기를 휘날레게 하였던 것이다. 이는 태극기의 슬픔인가, 우리 국민들의 슬픔인가.

어찌하여 이런 사태가 벌어지게 되었는가. 누가 이런 비극을 초래한 것일까? 이런 물음에 대하여 우리 국민들은 가슴에 손을 얹고 조용히 생각해 볼 필요가 있을 것이다. 누구나 국가를 위해서 민족을 위해서 태극기를 들었다고 하는데 과연 어느 것이 국가와 민족을 위한 것인지 냉철하게 생각하여 볼 필요가 있다는 것이다.

그리고 이번 박대통령 탄핵사건이 어떻게 종결되든 우리의 태극기는 다시 한 목소리를 내어야 한다. 테극기가 더 이상 갈라진 목소리와 상반되는 절규에 슬픈 미소를 짓도록 해서는 안 된다. 태극기가 순수성과 조국애의 상징으로 돌아가게 하는 데는 국민 모두의 자성과 이성적 판단이 필요하다. 그에 못지않게 중요한 것은 정치인들의 올바른 리더십이 요구된다. 자신의 정치적 욕망보다는 국가발전과 사회안정, 그리고 국민통합을 위하여 멸사봉공하는 애국애족의 리더십을 행사하여야 한다는 것이다.

<김영종 동국대 명예교수>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pr@jkn.co.kr

<저작권자(c) 재경일보,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오늘의 뉴스 브리핑

[이슈] 장미대선더보기

문재인

文, 대구서 공식 선거운동 시작…'통합대통령' 이미지 부각

더불어민주당 문재인 대선후보는 공식선거운동 첫날인 17일 대구를 찾으며 22일 간의 대선 레이스를

안철수

안철수 "국민의 안전이 최우선인 대한민국 만들겠다"

국민의당 안철수 대선 후보는 17일 "국민의 생명과 안전을 위한 투자는 아끼지 말아야 한다"고 말했다. 안

홍준표

홍준표, 가락시장에서 선거운동 시작…충청·영남 공략

자유한국당 홍준표 대선후보는 17일 오전 서울 송파구 가락동 농수산물시장에서 공식 선거운동을

정치·사회더보기

소주 맥주 폭탄주 음주 술자리

고단한 'N포세대'…男 우울증 늘고 女 술·담배 의존

취업난 등 사회·경제적 압박으로 연애와 결혼, 출산은 물론 내 집 마련과 인간관계, 꿈, 희망까지 포기하는 상황

과태료

교통법규 위반 과태료 체납자, 사고도 많이 낸다

도로교통법 위반으로 과태료를 부과받고도 내지 않은 운전자는 교통사고도 많이 내는 것으로 나타났다. 12일

국민연금공단

국민연금 요건 못 채운 반환일시금 수령자 작년 20만7천명

국민연금을 받으려면 최소 10년(120개월) 이상 가입해야 한다. 그렇지 않으면 연금형태로 평생 받지 못하고 그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