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도권 주택 전월세전환율 2011년 조사 이래 첫 5%대로 추락

재경일보 음영태 기자 음영태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 기사입력 2017.03.03 10:41:08

수도권 주택 전월세전환율 2011년 조사 이래 첫 5%대로 추락
수도권 주택 전월세전환율 2011년 조사 이래 첫 5%대로 추락

수도권의 주택 전월세 전환율이 5%대로 떨어졌다는 결과가 나왔다.

3일 한국감정원에 따르면 1월 수도권의 주택 종합 전월세전환율은 5.9%로 전월(6.0%)보다 0.1%포인트 하락했다.

수도권의 전월세전환율이 5%대를 기록한 것은 2011년 1월 감정원이 통계 작성을 시작한 이래 처음이다.

전월세전환율은 전세금을 월세로 전환할 때 적용하는 비율이다. 이 비율이 높으면 상대적으로 전세에 비해 월세 부담이 높다는 의미이며 낮으면 그 반대를 뜻한다.

수도권의 경우 최근 새 아파트 입주 물량 증가로 전월세 공급 물량이 늘어나면서 전환율도 하락한 것으로 보인다.

서울과 인천의 전월세전환율은 각각 5.6%, 6.8%로 작년 12월과 동일했지만 경기도가 6.3%로 전월대비 0.1%포인트 하락했다.

지방은 7.6%로 역시 12월과 같은 수준을 유지했다.

부산의 주택 전월세전환율은 지난해 12월 6.9%에서 올해 1월 7%를 기록하며 다시 7%대 전환율을 회복했다. 대전(7.4%), 울산(7.6%), 경북(9.4%) 등은 전월대비 0.1%포인트 상승했다. 반면 세종은 5.0%로 광역시·도 가운데 가장 낮았다.

유형별로는 아파트가 4.7%, 연립·다세대 6.5%, 단독주택이 8.2% 순이다.

아파트의 경우 서울 송파구의 전월세전환율이 3.6%로 가장 낮았고 과천 3.7%, 동작·양천·광진구가 각 3.9%로 뒤를 이었다.

이에 비해 경기 포천시와 전남 목포시는 8.0%로 높았다.

규모별로는 소형의 전환율이 5.2%, 중소형이 4.3%로 소형의 전환율이 상대적으로 높았다.

아파트 월세 종류별로는 순수 월세가 6.4%, 준월세 4.8%, 준전세 4.2%로 순수 월세의 전환율이 더 높았다.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pr@jkn.co.kr

<저작권자(c) 재경일보,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오늘의 뉴스 브리핑

[이슈] 장미대선더보기

문재인

文, 대구서 공식 선거운동 시작…'통합대통령' 이미지 부각

더불어민주당 문재인 대선후보는 공식선거운동 첫날인 17일 대구를 찾으며 22일 간의 대선 레이스를

안철수

안철수 "국민의 안전이 최우선인 대한민국 만들겠다"

국민의당 안철수 대선 후보는 17일 "국민의 생명과 안전을 위한 투자는 아끼지 말아야 한다"고 말했다. 안

홍준표

홍준표, 가락시장에서 선거운동 시작…충청·영남 공략

자유한국당 홍준표 대선후보는 17일 오전 서울 송파구 가락동 농수산물시장에서 공식 선거운동을

정치·사회더보기

소주 맥주 폭탄주 음주 술자리

고단한 'N포세대'…男 우울증 늘고 女 술·담배 의존

취업난 등 사회·경제적 압박으로 연애와 결혼, 출산은 물론 내 집 마련과 인간관계, 꿈, 희망까지 포기하는 상황

과태료

교통법규 위반 과태료 체납자, 사고도 많이 낸다

도로교통법 위반으로 과태료를 부과받고도 내지 않은 운전자는 교통사고도 많이 내는 것으로 나타났다. 12일

국민연금공단

국민연금 요건 못 채운 반환일시금 수령자 작년 20만7천명

국민연금을 받으려면 최소 10년(120개월) 이상 가입해야 한다. 그렇지 않으면 연금형태로 평생 받지 못하고 그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