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설] 북한미사일발사, 철저히 대비해야 한다

재경일보

  • 기사입력 2017.03.07 19:48:35

어제 북한은 동해상으로 미사일을 4발이나 발사하였다. 1,000km이상 비행하는 것으로 이 중에서 3개는 일본의 배타적 경제수역내에 떨어졌다. 이에 아베 수상은 “이번 발사는 북한이 새로운 단계의 위협이 됐음을 확실히 보여주는 것”이라고 말했다. 한국외교부와 미국무부는 북한의 미사일 발사가 “유엔안보리 결의에 대한 명백한 위반이며, 국제평화에 대한 분명한 위반”임을 강조하였다. 미국 트럼프대통령과 한국의 황교안 대통령직무대행은 전화통화를 통하여 한미간 군사협력의 공고함을 다시 확인하였다. 나아가 우리 정부는 북한에대하여 도발에 대한 단호한 응징을 표현하기도 하였다.

그러나 이런 미국과 국제사회의 비난, 그리고 우리의 응징의사에도 불구하고 북한의 미사일 발사는 계속되고 있다. 이번 미사일 발사는 지난달 12일 중장거리 탄도미사일 발사이후 22일 만에 다시 재현된 것이다. 이런 추이를 보면 이제 어지간한 대응조치로는 북한의 미사일발사를 제어하기 어렵게 된 상황이다.

이번 미사일발사의 목적은 한미연합훈련에 저항하고 최근 미국이 보이고 있는 대북강경기조에 제동을 걸려고 하는 것 같다. 미국은 이제 북한의 위협이 일정한 한도를 넘고 있다고 보아 전술핵의 한국재배치를 검토하고 있기 때문이다. 여기자 중국이 최근 김정남 암살사건과 관련하여 고립에 빠진 북한을 끌어안기 위하여 전통적 북.중우호관계를 과시한 것도 도발을 부추긴 역할을 하였을 수도 있다. 여기다 사드배치를 둘러싸고 한국과 중국의 관계가 악화되자 북한은 중국의 눈치를 볼 필요 없이 마음 놓고 미사일를 발사했다는 추정까지 나오고 있다.

이런 상황에서 우리는 북한의 미사일위협을 어떻게 막아야 할 것인가? 쉽게 뾰족한 답이 나오지 않는다. 단순한 한미우호관계의 강화만으로는 그다지 실효성이 없을 것 같기 때문이다. 결국 지금 악화일로를 걷고 있는 일본과 중국 등 이웃 강국들과 외교관계를 하루빨리 정상화시키지 않으면 안 된다. 정치불안과 국민의 분열도 조속히 해소하지 않으면 안 된다. 그렇게 하기 위하여서는 신뢰할만한 정치체제를 조속히 재확립하고, 모든 국민이 한 마음 한 뜻으로 나라를 지키는 사회적 풍토를 조성하지 않으면 안 된다.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pr@jkn.co.kr

<저작권자(c) 재경일보,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오늘의 뉴스 브리핑

[이슈] 장미대선더보기

문재인

文, 대구서 공식 선거운동 시작…'통합대통령' 이미지 부각

더불어민주당 문재인 대선후보는 공식선거운동 첫날인 17일 대구를 찾으며 22일 간의 대선 레이스를

안철수

안철수 "국민의 안전이 최우선인 대한민국 만들겠다"

국민의당 안철수 대선 후보는 17일 "국민의 생명과 안전을 위한 투자는 아끼지 말아야 한다"고 말했다. 안

홍준표

홍준표, 가락시장에서 선거운동 시작…충청·영남 공략

자유한국당 홍준표 대선후보는 17일 오전 서울 송파구 가락동 농수산물시장에서 공식 선거운동을

포토 / 연예 / 스포츠 / 영화 / TV

'군주' 유승호, 투혼의 무릎 읍소 선보여 "이 눈빛, 절절해"

MBC '군주-가면의 주인' 유승호가 감정선을 고스란히 터트려낸, 애끓는 '무릎 읍소'를...

아스트로 차은우, 얼굴천재란 이런 것

그룹 아스트로(차은우 문빈 MJ 진진 라키 윤산하)가 패션 매거진 ‘바자(BAZAAR)’ 5월 호를 통해...

수란X방탄 슈가 '오늘 취하면', '대세' 창모까지 합류

‘독보적 음색의 대세 뮤지션’ 수란이 방탄소년단 슈가(SUGA)에 이어 ‘대세 래퍼’ 창모까지 합류...

정치·사회더보기

소주 맥주 폭탄주 음주 술자리

고단한 'N포세대'…男 우울증 늘고 女 술·담배 의존

취업난 등 사회·경제적 압박으로 연애와 결혼, 출산은 물론 내 집 마련과 인간관계, 꿈, 희망까지 포기하는 상황

과태료

교통법규 위반 과태료 체납자, 사고도 많이 낸다

도로교통법 위반으로 과태료를 부과받고도 내지 않은 운전자는 교통사고도 많이 내는 것으로 나타났다. 12일

국민연금공단

국민연금 요건 못 채운 반환일시금 수령자 작년 20만7천명

국민연금을 받으려면 최소 10년(120개월) 이상 가입해야 한다. 그렇지 않으면 연금형태로 평생 받지 못하고 그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