원/달러 환율 급등…달러당 1,155로 출발

재경일보 이겨레 기자 이겨레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 기사입력 2017.03.09 09:40:19

환율

원/달러 환율이 미국 민간부문 고용지표 호조에 힘입어 급등세로 출발했다.

9일 서울 외환시장에서 원/달러 환율은 9.5원 오른 1,155.0원에 거래를 시작했다.

원/달러 환율이 크게 오른 것은 미국의 민간부문 고용지표가 월스트리트저널(WSJ)이 집계한 애널리스트들의 전망치 18만8천명을 크게 웃도는 29만8천명 증가로 나오면서 호조세를 탔다.

미국 연방준비제도(Fed ·연준)는 오는 14∼15일 연방공개시장위원회(FOMC)에서 고용지표 등을 토대로 정책금리를 결정한다.

금융시장에서는 연준이 이번에 금리를 올릴 것이라는 전망이 우세하다.

원/엔 재정환율은 오전 9시 5분 현재 100엔당 1,009.17원으로 전일 오후 3시 30분 기준가보다 1.77원 올랐다.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pr@jkn.co.kr

<저작권자(c) 재경일보,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오늘의 뉴스 브리핑

[이슈] 장미대선더보기

문재인

文, 대구서 공식 선거운동 시작…'통합대통령' 이미지 부각

더불어민주당 문재인 대선후보는 공식선거운동 첫날인 17일 대구를 찾으며 22일 간의 대선 레이스를

안철수

안철수 "국민의 안전이 최우선인 대한민국 만들겠다"

국민의당 안철수 대선 후보는 17일 "국민의 생명과 안전을 위한 투자는 아끼지 말아야 한다"고 말했다. 안

홍준표

홍준표, 가락시장에서 선거운동 시작…충청·영남 공략

자유한국당 홍준표 대선후보는 17일 오전 서울 송파구 가락동 농수산물시장에서 공식 선거운동을

정치·사회더보기

소주 맥주 폭탄주 음주 술자리

고단한 'N포세대'…男 우울증 늘고 女 술·담배 의존

취업난 등 사회·경제적 압박으로 연애와 결혼, 출산은 물론 내 집 마련과 인간관계, 꿈, 희망까지 포기하는 상황

과태료

교통법규 위반 과태료 체납자, 사고도 많이 낸다

도로교통법 위반으로 과태료를 부과받고도 내지 않은 운전자는 교통사고도 많이 내는 것으로 나타났다. 12일

국민연금공단

국민연금 요건 못 채운 반환일시금 수령자 작년 20만7천명

국민연금을 받으려면 최소 10년(120개월) 이상 가입해야 한다. 그렇지 않으면 연금형태로 평생 받지 못하고 그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