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시, 원룸300가구 여성안심주택, 도전숙, 돌봄주 등으로

재경일보 음영태 기자 음영태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 기사입력 2017.03.09 10:13:21

서울시, 원룸300가구 여성안심주택, 도전숙, 돌봄주 등으로

서울시가 원룸 300가구를 매입해 여성안심주택이나 도전숙, 홀몸어르신 돌봄주택 등으로 공급하기로 했다.

서울시는 민간이 건설한 도시형생활주택(원룸)을 서울주택도시공사(SH공사)를 통해 매입한다고 9일 밝혔다.

이번 매입한 원룸은 각 자치구에서 다양한 수요자를 위한 맞춤형 임대주택으로 활용한다.

양천구는 여성안심주택, 성북과 은평, 광진, 동작, 서대문구는 청년 기업가를 위한 도전숙, 마포구는 예술인주택, 동작구는 모자안심주택과 신혼부부, 전통시장 청년상인 주택, 금천구는 소셜믹스형 임대주택 등 수요가 있다.

공공원룸으로 매입할 대상은 크기 14∼50㎡다. 동별 일괄매입이 원칙이지만 가구별, 층별도 가능하다.

개발 예정지역 주택이나 지하(반지하), 주변에 기피시설이 있는 지역 등은 제외한다.

매입 결정은 매입심의위원회에서 매입기준과 기반시설, 입지여건, 품질, 임대가능성 등을 종합 고려해서 한다.

매입심의를 할 때 건축사와 감정평가사 등 외부 전문가가 참여하고 현장품질점검반을 운영해 품질이 우수한 주택을 매입한다.

매입가격은 관련 법률에 따라 감정평가업자 2명이 감정한 평가금액을 산술평균해 정한다.

사업시행자 자금난 해소를 위해 매매이행약정을 맺은 뒤 골조완료시 감정평가액 50%, 사용승인시 20%를 약정금으로 지급한다.

잔금은 소유권 이전 후 최종 감정평가 결과대로 정산, 지급한다.

매입 신청은 10일부터 31일까지 SH공사를 방문해 하면 된다.

문의 ☎ 1600-3456, 02-3410-7403.

서울시는 2012년 공공원룸 매입 제도를 도입해 15차례 매입했으며, 현재 물량의 70%는 현재 건축 중이거나 이미 완료된 주택에 할당해 조기 공급을 유도한다고 말했다.

정유승 서울시 주택건축국장은 "서울시 공공원룸은 최근 사회변화에 따라 1∼2인 가구에 맞다"며 "자치구와 협업하는 수요자 맞춤형 임대주택은 자치구가 입주자 기준을 정해 뽑고 관리한다"고 말했다.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pr@jkn.co.kr

<저작권자(c) 재경일보,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오늘의 뉴스 브리핑

[이슈] 장미대선더보기

문재인

文, 대구서 공식 선거운동 시작…'통합대통령' 이미지 부각

더불어민주당 문재인 대선후보는 공식선거운동 첫날인 17일 대구를 찾으며 22일 간의 대선 레이스를

안철수

안철수 "국민의 안전이 최우선인 대한민국 만들겠다"

국민의당 안철수 대선 후보는 17일 "국민의 생명과 안전을 위한 투자는 아끼지 말아야 한다"고 말했다. 안

홍준표

홍준표, 가락시장에서 선거운동 시작…충청·영남 공략

자유한국당 홍준표 대선후보는 17일 오전 서울 송파구 가락동 농수산물시장에서 공식 선거운동을

정치·사회더보기

소주 맥주 폭탄주 음주 술자리

고단한 'N포세대'…男 우울증 늘고 女 술·담배 의존

취업난 등 사회·경제적 압박으로 연애와 결혼, 출산은 물론 내 집 마련과 인간관계, 꿈, 희망까지 포기하는 상황

과태료

교통법규 위반 과태료 체납자, 사고도 많이 낸다

도로교통법 위반으로 과태료를 부과받고도 내지 않은 운전자는 교통사고도 많이 내는 것으로 나타났다. 12일

국민연금공단

국민연금 요건 못 채운 반환일시금 수령자 작년 20만7천명

국민연금을 받으려면 최소 10년(120개월) 이상 가입해야 한다. 그렇지 않으면 연금형태로 평생 받지 못하고 그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