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차, 위기감으로 조기 출시한 '쏘나타 뉴 라이즈'.."올해 신형 쏘나타 9만2000대 판매 목표"

재경일보 박성민 기자 (smpark@) 박성민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 기사입력 2017.03.09 10:30:09

  <사진=박성민 기자>
<사진=박성민 기자>

현대자동차가 7세대(LF) 쏘나타 페이스리프트(부분변경) 모델인 '쏘나타 뉴 라이즈'를 지난 8일 국내 출시했다. 이는 3년만에 이뤄진 부분변경이다.

현대차는 신형 쏘나타를 올 해 9만2000대 판다는 목표다. 현대차 내부에서는 이번 부분변경 모델을 통해 연간 10만대 돌파가 가능할 것으로 예측하고 있다. 이광국 현대차 부사장은 지난 8일 신차 발표회에서 "올 해 신형 쏘나타의 목표 대수는 9만2000대"라고 밝혔다.

현대차는 신형 모델이 출시된 만큼 지난 해 보다 10% 이상 판매대수가 늘어갈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지난 해 쏘나타의 국내 판매 대수는 8만2000대였다.

쏘나타는 현대차의 대표 세단이다. 한국자동차산업협회(KAMA)의 통계에서 국내 중형 세단 시장서 지난 해까지 연속 1위 자리를 지켜왔다.

그렇지만 지난 해 판매량은 전년비 20.2% 감소한 7만9510대에 그쳤다.

이에 현대차는 쏘나타의 판매 부진을 타개하기 위해 신형 쏘나타를 앞당겨 조기 출시했다. 위기감을 느꼈기 때문이다. 예정대로라면 현대차는 신형 쏘나타를 올 해 하반기 중 선보일 계획이었다.

쏘나타는 올 해 2월까지 8427대를 판매한 상태다. 이는 전년비 30% 이상 줄어든 수치다. 택시 판매량을 제외한 일반 모델로만 보면 르노삼성자동차 SM6(7429대), 한국지엠 말리부(6835대)에 뒤쳐진다.

한편 쏘나타 뉴 라이즈의 판매 가격은 ▲2.0가솔린 2255만~2933만원 ▲1.7디젤 2505만~3118만원 ▲1.6터보 2399만~3013만원 ▲2.0터보 2733만~3253만원 등이다.

3월 중 쏘나타 뉴 라이즈 LPi 모델을 내놓고 연내 하이브리드(HEV), 플러그인하이브리드(PHEV)도 출시할 예정이다.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pr@jkn.co.kr

<저작권자(c) 재경일보,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오늘의 뉴스 브리핑

[이슈] 장미대선더보기

문재인

文, 대구서 공식 선거운동 시작…'통합대통령' 이미지 부각

더불어민주당 문재인 대선후보는 공식선거운동 첫날인 17일 대구를 찾으며 22일 간의 대선 레이스를

안철수

안철수 "국민의 안전이 최우선인 대한민국 만들겠다"

국민의당 안철수 대선 후보는 17일 "국민의 생명과 안전을 위한 투자는 아끼지 말아야 한다"고 말했다. 안

홍준표

홍준표, 가락시장에서 선거운동 시작…충청·영남 공략

자유한국당 홍준표 대선후보는 17일 오전 서울 송파구 가락동 농수산물시장에서 공식 선거운동을

정치·사회더보기

소주 맥주 폭탄주 음주 술자리

고단한 'N포세대'…男 우울증 늘고 女 술·담배 의존

취업난 등 사회·경제적 압박으로 연애와 결혼, 출산은 물론 내 집 마련과 인간관계, 꿈, 희망까지 포기하는 상황

과태료

교통법규 위반 과태료 체납자, 사고도 많이 낸다

도로교통법 위반으로 과태료를 부과받고도 내지 않은 운전자는 교통사고도 많이 내는 것으로 나타났다. 12일

국민연금공단

국민연금 요건 못 채운 반환일시금 수령자 작년 20만7천명

국민연금을 받으려면 최소 10년(120개월) 이상 가입해야 한다. 그렇지 않으면 연금형태로 평생 받지 못하고 그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