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자의 눈] 3년 연속 매출 1조 달성한 유한양행..도입품목 의존도 낮춰야

재경일보 박성민 기자 (smpark@) 박성민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 기사입력 2017.03.09 14:45:37

제약 업계 1위인 유한양행이 지난 해 연결제무제표 기준으로 매출액이 1조3207억원을 기록하며 3년 연속 매출 1조원대를 기록했다. 지난 해 유한양행 매출은 역대 최대 실적을 달성했다. 해외사업(원료 의약품 수출)과 약품 사업, 생활건강사업 등 전 사업 부문에에서 고른 성장을 보였다.

영업이익은 978억원으로 전년 대비 13.9% 증가했으며, 순이익은 전년 대비 27.9% 증가한 1612억원 수준이었다.

그러나 유한양행의 전체 매출 가운데 상품 매출은 지난 해 3분기까지 74%(별도 기준)의 비중을 차지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상품매출이란 다국적제약사의 판매 대행을 하는 것이고 타 제약사가 만든 약을 포장만 바꿔서 파는 형태를 말한다. 자기 상품이 아니라는 말이다. 여기에는 계약기간이 있는데, 기간이 만료되면 총 매출에 타격을 입힌다.

어떤 제품에 대한 판권도 계약기간이 마치게 되면 해당 업체 매출에 큰 영향을 줄 수 밖에 없는 구조와 마찬가지다. 판권을 놓치게 되면 총 매출은 급격하게 하향 곡선을 그릴 수 밖에 없다.

유한양행은 이 상품 매출 비중이 높기 때문에 이를 우려하는 목소리가 나오고 있다. 이같은 위험을 제거하기 위해서는 당연히 R&D 성과를 높여 자체 의약품 판매 비중을 높여야만 한다. 연구/개발은 단기간이 될 수 없는 일이고 중장기적인 안목으로 이뤄져야만 한다.

유한양행은 지난 해 R&D 비용으로 851억원 가량(별도 기준)을 투자했는데 이는 전년보다 약 19% 늘어난 수치다. 그러나 R&D 투자 비중은 전체 매출액 대비 6.5%였다. 이는 2015년과 비슷한 수준이다.

업계에서 늘 지적하는건 R&D 투자를 늘리고 자체 의약품을 늘려야한다는 것이다. 그래야만 새로운 사업 기회를 창출할 수 있기 때문이다. 유한양행이 더 안정적으로 가기 위해서는 신약 개발에 속도를 내어, 도입 품목 의존도를 낮추고 자체 의약품을 늘려야만 할 것이다.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pr@jkn.co.kr

<저작권자(c) 재경일보,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오늘의 뉴스 브리핑

[이슈] 박근혜 전 대통령 검찰출두더보기

검찰 조사 마친 후 박근혜 전 대통령

박前대통령, 총 21시간 반 조사 후 귀가…검찰, 영장청구 검토

'최순실 국정농단'의 공범이자 정점으로 지목된 박근혜 전 대통령이 총 21시간 넘게

검찰 출두하는 박근혜

영욕 교차한 박근혜 정치인생, 검찰에서의 길었던 '21시간 반'

13가지 혐의를 받는 피의자 신분으로 21일 검찰에 출석한 박근혜 전 대통령은 65년 평

우병우

'박근혜 조사' 큰 고비 넘은 검찰, 다음 타깃은 우병우

박근혜 전 대통령 소환 조사를 마친 검찰은 잠시 보류했던 SK, 롯데, CJ 등 대기업들의

포토 / 연예 / 스포츠 / 영화 / TV

박효신, 남다른 사복패션+매력 발산까지…"대장의 귀여움이란"

박효신이 인스타그램에 뮤지컬 ‘팬텀’ 지방 투어 인증샷을 폭풍 업로드해 팬 갤러리의 반응이 뜨겁다.

로이킴 반전 매력을 발산 '일상의 매력'

가수 로이킴이 반전 매력을 발산해 눈길을 끌었다.

'보안관' 조진웅, 성공한 사업가 변신…"출구無 아재파탈"

배우 조진웅이 영화 '보안관'에서 성공한 사업가로 변신해 눈길을 모았다.

정치·사회더보기

건강보험

건보료 `2단계 개편' 논의 급물살…3월 말 입법 가능성

국회 보건복지위원회가 21일부터 건강보험료 부과체계 개편안을 집중적으로 심의하기로 하면서 3월 임시국회 통

윤병세 틸러슨

틸러슨, 윤외교에 "동남아서 대북압박강화 공조하자"

한국과 미국이 최근 외교장관 회담에서 김정남 암살 사건의 무대가 된 동남아에서 대북 압박 외교에 박차를 가하

북한 미사일

국방부 "北 로켓엔진 성능, 의미 있는 진전 평가"

국방부는 20일 북한의 신형 고출력 로켓엔진 시험과 관련 "이번 시험을 통해 엔진 성능이 의미 있는 진전이 있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