롯데에 교통유발부담금 감면 검토…'中 사드보복' 보상 차원

연합뉴스

  • 기사입력 2017.03.10 11:18:05

롯데

정부가 사드(THAAD·고고도미사일방어체계) 배치로 인해 중국의 경제보복을 당하고 있는 롯데그룹을 위해 교통유발부담금을 감면하는 방안을 검토 중인 것으로 전해졌다.

이에 대해 교통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 운영되는 준조세 성격의 교통유발부담금을 특정 기업때문에 감면해 주는 조치가 적절한가에 대한 비판도 만만찮을 전망이다.

10일 국토교통부와 서울시 등에 따르면 국토부는 롯데 등 호텔업계의 요청으로 교통유발부담금을 감면하는 방안을 검토 중이다.

최근 사드 피해 관련 대책을 논의하는 호텔업계 간담회에서 롯데 등이 기획재정부에 부담금 감면을 요청하면서 검토가 시작된 것으로 전해졌다.

호텔업계의 요청이 발단이었지만 사드 배치 이후 가장 큰 타격을 받게 된 롯데를 위해 대책이 검토되는 것으로 알려졌다.

기재부로부터 내용을 전달받은 국토부는 서울시에 롯데가 얼마나 교통유발부담금을 내는지 조회하는 등 실태 파악에 들어간 것으로 알려졌다.

교통유발부담금은 도심에서 많은 유동인구를 유발하는 연면적 1천㎡ 이상의 호텔, 대형마트, 백화점, 면세점, 놀이공원 등에 주로 부과된다.

건물 면적에 교통유발계수를 적용해 부담금이 산출되는데 대통령령을 개정해 이 계수를 조정하는 방안이 검토되는 것으로 전해졌다.

서울시는 지난해 교통유발부담금으로 1천184억원을 징수했으며 징수액이 가장 큰 건물은 송파구 제2롯데월드로 23억3천만원이었다.

그러나 롯데의 건물만 겨냥해서 부담금을 깎아주는 것이 아니라 모든 대상 건물에 대한 부담금을 감면하는 것이어서 사드 문제와 상관없는 다른 유통그룹 등도 어부지리로 감세 효과를 볼 수 있다.

교통유발부담금은 주변 교통을 혼잡하게 만든 원인자에게 경제적 부담을 부과함으로써 교통량 감축을 유도하고 대중교통 개선사업의 재원으로 쓰기 위해 운영되고 있다.

교통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 만들어진 부담금을 이와 관련 없는 특정 이슈, 특정 기업 때문에 낮춘다는 전례를 남기게 된다.

국토부 관계자는 "관련 내용에 대해서는 아무것도 확인해 줄 수 없다"며 극도의 보안을 유지했다.

서울시 관계자는 "사드 여파로 호텔 업계가 일시적으로 어렵지 않으냐"며 "지난 민·관 합동 간담회에서 관광업계에서 교통유발분담금 감면 건의가 들어와 민원 처리의 하나로 가능한지 내부적으로 따져봤으며, 중앙정부 차원에서 검토한다면 반대할 이유가 없다"고 말했다.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오늘의 뉴스 브리핑

[이슈] 장미대선더보기

문재인

文, 대구서 공식 선거운동 시작…'통합대통령' 이미지 부각

더불어민주당 문재인 대선후보는 공식선거운동 첫날인 17일 대구를 찾으며 22일 간의 대선 레이스를

안철수

안철수 "국민의 안전이 최우선인 대한민국 만들겠다"

국민의당 안철수 대선 후보는 17일 "국민의 생명과 안전을 위한 투자는 아끼지 말아야 한다"고 말했다. 안

홍준표

홍준표, 가락시장에서 선거운동 시작…충청·영남 공략

자유한국당 홍준표 대선후보는 17일 오전 서울 송파구 가락동 농수산물시장에서 공식 선거운동을

정치·사회더보기

소주 맥주 폭탄주 음주 술자리

고단한 'N포세대'…男 우울증 늘고 女 술·담배 의존

취업난 등 사회·경제적 압박으로 연애와 결혼, 출산은 물론 내 집 마련과 인간관계, 꿈, 희망까지 포기하는 상황

과태료

교통법규 위반 과태료 체납자, 사고도 많이 낸다

도로교통법 위반으로 과태료를 부과받고도 내지 않은 운전자는 교통사고도 많이 내는 것으로 나타났다. 12일

국민연금공단

국민연금 요건 못 채운 반환일시금 수령자 작년 20만7천명

국민연금을 받으려면 최소 10년(120개월) 이상 가입해야 한다. 그렇지 않으면 연금형태로 평생 받지 못하고 그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