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동산시장, 금리인상으로 입주물량 증가·정권교체 따른 하반기 악화 우려

재경일보 음영태 기자 음영태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 기사입력 2017.03.16 11:01:22

부동산시장, 금리인상으로 입주물량 증가·정권교체 따른 하반기 악화 우려
부동산시장, 금리인상으로 입주물량 증가·정권교체 따른 하반기 악화 우려

미국 연방준비제도(Fed·연준)의 금리 인상이 하반기 입주물량 증가와 맞물려 부동산 시장에 악재로 작용하면서 시장 상황은 더욱 악화할 것으로 전망된다.

신한금융투자 이남수 부동산팀장은 16일 "미국의 금리 인상 가능성은 오래전부터 예고돼 국내 금리에 이미 선제적으로 반영된 측면이 있다"며 "신규 대출금리는 작년보다 많이 오른 상황이어서 미국 금리 인상에 따른 단기적인 영향은 크지 않을 것"이라고 내다봤다.

그러나 하반기에 미국의 추가 금리 인상이 예상되고 국내 입주물량은 급증할 예정이어서 시장 전망이 밝지 않으리라고 전망했다.

부동산114 함영진 리서치센터장도 "미국 금리 인상이 바로 한국은행의 기준금리 인상으로 이어지지는 않겠지만 시중 은행이 주택담보대출이나 집단대출 금리를 더 올릴 수 있다"며 "이자 부담이 커지면 주택시장에 진입하기가 어려워 장기적으로는 주택 거래량이나 가격 상승을 제한하는 요인으로 작용할 수 있다"고 지적했다.

박원갑 국민은행 WM스타자문단 수석위원은 "미국 금리 인상은 결국 국내 시중금리와 대출금리 상승으로 이어져 부동산 시장에 위축 요인으로 작용할 것"이라며 "금융비용이 늘어나면 투자 수익률이 떨어져 거래 둔화로 이어질 수 있다"고 내다봤다.

전문가들은 여기에 5월 '장미대선' 이후 부동산 규제 선호 성향을 보이는 야당이 집권해 규제가 강화되면 하반기 시장 전망은 더욱 악화할 것으로 예상했다.

이남수 팀장은 "유력 대선 후보들의 부동산 공약이 보유세 강화, 전·월세 상한제 도입 등 시장 규제 강화에 초점이 맞춰져 있어 미국 금리 인상, 입주물량 증가와 맞물려 시장 상황이 하반기에 악화할 가능성이 크다"고 전망했다.

함영진 센터장도 "정권 교체 시 부동산 규제 강화로 흘러갈 가능성이 큰데 금리 인상까지 맞물리면서 소비심리 위축으로 이어질 수 있다"며 "하반기에는 입주물량이 많은 지역을 중심으로 신규 아파트 미분양도 늘어날 수 있을 것"이라고 내다봤다.

대출규제 강화로 이미 어려움을 겪고 있는 건설사들의 고민도 더욱 깊어질 전망이다.

대형 건설사 관계자는 "대출금리가 올라가면 수요자 입장에서는 아파트를 분양받을 때 이자 부담이 그만큼 커지니 분양시장에 진입하는 데 소극적일 수밖에 없을 것"이라며 "인기 단지로의 쏠림 현상은 심해지고 그 밖의 사업장에서는 미분양이 발생할 가능성도 커질 것"이라고 말했다.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pr@jkn.co.kr

<저작권자(c) 재경일보,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오늘의 뉴스 브리핑

[이슈] 장미대선더보기

문재인

文, 대구서 공식 선거운동 시작…'통합대통령' 이미지 부각

더불어민주당 문재인 대선후보는 공식선거운동 첫날인 17일 대구를 찾으며 22일 간의 대선 레이스를

안철수

안철수 "국민의 안전이 최우선인 대한민국 만들겠다"

국민의당 안철수 대선 후보는 17일 "국민의 생명과 안전을 위한 투자는 아끼지 말아야 한다"고 말했다. 안

홍준표

홍준표, 가락시장에서 선거운동 시작…충청·영남 공략

자유한국당 홍준표 대선후보는 17일 오전 서울 송파구 가락동 농수산물시장에서 공식 선거운동을

포토 / 연예 / 스포츠 / 영화 / TV

아이유가 이뤄낸 차트 대통합 '3일째 줄세우기+올킬'

아이유는 23일 오전 기준 정규 4집 타이틀 곡 '팔레트'로 멜론은 물론이고...

SBS '수상한 파트너', 21일 시청자 참여 이벤트

지창욱·남지현 주연 SBS TV '수상한 파트너'가 시청자 참여 인증샷 이벤트를 진행한다고....

"몽환적인 여신 자태" 유역비, 中 화보 속 고혹 매력

중국 배우 유역비가 여신 같은 자태를 뽐내 눈길을 사로잡았다.

정치·사회더보기

소주 맥주 폭탄주 음주 술자리

고단한 'N포세대'…男 우울증 늘고 女 술·담배 의존

취업난 등 사회·경제적 압박으로 연애와 결혼, 출산은 물론 내 집 마련과 인간관계, 꿈, 희망까지 포기하는 상황

과태료

교통법규 위반 과태료 체납자, 사고도 많이 낸다

도로교통법 위반으로 과태료를 부과받고도 내지 않은 운전자는 교통사고도 많이 내는 것으로 나타났다. 12일

국민연금공단

국민연금 요건 못 채운 반환일시금 수령자 작년 20만7천명

국민연금을 받으려면 최소 10년(120개월) 이상 가입해야 한다. 그렇지 않으면 연금형태로 평생 받지 못하고 그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