구글 스트리트뷰... 남태평양 바누아투 활화산 내부 360도 회전 사진 제공

재경일보 음영태 기자 음영태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 기사입력 2017.03.17 14:34:49

구글 스트리트뷰... 남태평양 바누아투 활화산 내부 360도 회전 사진 제공
구글 스트리트뷰... 남태평양 바누아투 활화산 내부 360도 회전 사진 제공

15일(현지시간) 전 세계에서 가장 큰 용암호인 남태평양 바누아투 암브림섬에 대한 구글 스트리트뷰 서비스가 시작됐다고 비즈니스 인사이더 등이 밝혔다.

거리 모습을 3차원으로 제공하는 구글 스트리트뷰(Street View) 서비스를 통해 이글거리는 화산 내부까지 볼 수 있게 됐다.

주목할 점은 이 섬에 있는 활화산 화구 마룸(Marum) 내부까지도 360도 회전 사진(클릭)으로 볼 수 있다는 사실이다.

마룸은 이 일대 또다른 활화산 벤보(Benbow)와 함께 101㎢ 규모의 칼데라에 자리한 화산이다.

구글은 이용자들에게 더 생동감 있는 서비스를 제공하려고 탐험가 두 명을 동원했다.

제프 매클리, 크리스 포슬리는 위험천만한 마룸 분화구 내부 400m까지 들어가 축구 경기장 두 개 크기의 용암호를 촬영했다.

그 덕분에 현재 구글 스트리트 뷰를 통해 시뻘겋게 타오르는 용암과 주변 곳곳을 감상할 수 있다.

다른 지역 구글 스트리트뷰 서비스와 마찬가지로 마우스로 이동해 여러 각도에서 살펴보는 게 가능하다

매클리는 "이글거리는 거대한 호수 옆에 서 있다 보면 인간이 얼마나 하찮은 존재인지 알 수 있다"면서 "마치 태양 표면을 바라보는 것 같았다"고 말했다.

호슬리는 "사람들이 이곳을 지도로 우리가 얼마나 아름다운 세상에 살고 있는지 깨달았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화산 주변 마을의 모습도 구글 스트리트뷰로 찾아볼 수 있다.

약 7천명이 언제 폭발할지 모르는 화산 주변에서 삶을 이어가고 있다.

마을 이장 모지스는 "마음 사람들은 두 화산이 부부 악마와 같아서 언제든 화가 날 수 있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이번 작업이 섬의 접근성을 높이고 몇 해 전 사이클론으로 망가진 문화를 보존하고 지속 가능한 경제를 만드는 첫걸음이 되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pr@jkn.co.kr

<저작권자(c) 재경일보,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오늘의 뉴스 브리핑

[이슈] 장미대선더보기

문재인

文, 대구서 공식 선거운동 시작…'통합대통령' 이미지 부각

더불어민주당 문재인 대선후보는 공식선거운동 첫날인 17일 대구를 찾으며 22일 간의 대선 레이스를

안철수

안철수 "국민의 안전이 최우선인 대한민국 만들겠다"

국민의당 안철수 대선 후보는 17일 "국민의 생명과 안전을 위한 투자는 아끼지 말아야 한다"고 말했다. 안

홍준표

홍준표, 가락시장에서 선거운동 시작…충청·영남 공략

자유한국당 홍준표 대선후보는 17일 오전 서울 송파구 가락동 농수산물시장에서 공식 선거운동을

정치·사회더보기

소주 맥주 폭탄주 음주 술자리

고단한 'N포세대'…男 우울증 늘고 女 술·담배 의존

취업난 등 사회·경제적 압박으로 연애와 결혼, 출산은 물론 내 집 마련과 인간관계, 꿈, 희망까지 포기하는 상황

과태료

교통법규 위반 과태료 체납자, 사고도 많이 낸다

도로교통법 위반으로 과태료를 부과받고도 내지 않은 운전자는 교통사고도 많이 내는 것으로 나타났다. 12일

국민연금공단

국민연금 요건 못 채운 반환일시금 수령자 작년 20만7천명

국민연금을 받으려면 최소 10년(120개월) 이상 가입해야 한다. 그렇지 않으면 연금형태로 평생 받지 못하고 그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