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멘트 이송에 경유 대신 전기사용... 연료비 70% 절약, 미세먼지 98% 감축

재경일보 음영태 기자 음영태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 기사입력 2017.03.17 15:25:38

시멘트 이송에 경유 대신 전기사용... 연료비 70% 절약, 미세먼지 98% 감축

시멘트 압송 시스템이 경유 대신 전기를 사용하면 연료비가 3분의 1가량 줄고 미세먼지를 98% 감축할 수 있다는 결과가 나왔다.

인천시 동구에 있는 ㈜한국기초소재는 17일 3천500만원을 들여 시멘트 전력압송시스템을 준공했다.

이 회사는 그동안 시멘트를 벌크탱크로리에서 사일로(창고)로 이송할 때 경유 엔진 힘을 이용했다.

이 과정에서 한 차량의 시멘트(28t)를 이송하는 데 보통 8ℓ(9천600원가량)의 경유를 썼다.

반면 국내 최초로 설치된 이 전기 시스템은 전기 23㎾(2천990원)를 사용해 연료비가 3분의 1가량으로 준다.

최근 심각한 대기오염 문제로 떠오른 미세먼지(PM), 질소산화물(NOx), 황산화물(SOx)도 96∼98% 감축시킨다.

이번 사업은 한전이 전기공급 시설을 지원하고, 시는 환경부 대기오염 감축 보조금을 연결해줬다.

회사는 이번 사일로 1기에 새 시스템을 설치했고 나머지 3기도 전기 방식으로 전환할 예정이다.

한전 인천본부와 시는 앞으로 전력압송시스템 표준안을 만들어 지역의 다른 25개 사일로 업체도 설치를 유도할 방침이다.

김종희 한전 인천본부 기획실장은 "시범 운영한 결과 연료비와 대기오염물질이 획기적으로 줄었다"며 "이를 전국의 1천27개 시멘트 사일로 업체로 확대하면 연료비와 대기오염을 크게 줄일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한전 인천본부는 지난해 대기오염 감축 사업으로 인천항 여객선터미널 부두에 정박 중인 여객선에 경유 대신 전력을 공급하는 육상전원공급장치(AMP)를 국내 처음으로 설치한 바 있다.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pr@jkn.co.kr

<저작권자(c) 재경일보,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오늘의 뉴스 브리핑

[이슈] 장미대선더보기

문재인

文, 대구서 공식 선거운동 시작…'통합대통령' 이미지 부각

더불어민주당 문재인 대선후보는 공식선거운동 첫날인 17일 대구를 찾으며 22일 간의 대선 레이스를

안철수

안철수 "국민의 안전이 최우선인 대한민국 만들겠다"

국민의당 안철수 대선 후보는 17일 "국민의 생명과 안전을 위한 투자는 아끼지 말아야 한다"고 말했다. 안

홍준표

홍준표, 가락시장에서 선거운동 시작…충청·영남 공략

자유한국당 홍준표 대선후보는 17일 오전 서울 송파구 가락동 농수산물시장에서 공식 선거운동을

정치·사회더보기

소주 맥주 폭탄주 음주 술자리

고단한 'N포세대'…男 우울증 늘고 女 술·담배 의존

취업난 등 사회·경제적 압박으로 연애와 결혼, 출산은 물론 내 집 마련과 인간관계, 꿈, 희망까지 포기하는 상황

과태료

교통법규 위반 과태료 체납자, 사고도 많이 낸다

도로교통법 위반으로 과태료를 부과받고도 내지 않은 운전자는 교통사고도 많이 내는 것으로 나타났다. 12일

국민연금공단

국민연금 요건 못 채운 반환일시금 수령자 작년 20만7천명

국민연금을 받으려면 최소 10년(120개월) 이상 가입해야 한다. 그렇지 않으면 연금형태로 평생 받지 못하고 그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