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전력 착오로 생긴 전기폭탄... 한달 5천600만원 부과 소동

재경일보 음영태 기자 음영태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 기사입력 2017.03.17 17:01:47

한국전력 착오로 생긴 전기폭탄... 한달 5천600만원 부과 소동

한국전력이 5천600만원에 달하는 폭탄 전기요금을 검침 착오로 부과해 논란이 일고 있다.

17일 한전에 따르면 이달 초 자영업자 A씨는 2월 전기요금으로 5천621만1천90원이 기재된 고지서를 받았다. A씨는 전기요금 자동이체를 신청한 상태여서 미처 자세한 내용을 파악하지 못한 사이 통장 잔액 1천여만원이 빠져나갔다.

평소의 수십 배에 달하는 전기요금을 물게 된 A씨는 한전에 확인을 요청했고 그 결과 전기 사용량을 잘못 계산하면서 벌어진 일인 것으로 파악됐다.

A씨가 사용하는 고압용 건물의 전기요금은 최대 수요전력(피크 값)과 전월 대비 증감분을 고려해 기본요금을 정하고 사용량에 대한 요금을 더하는 방식으로 전기요금을 계산한다.

문제는 지난달 검침원이 A씨가 사용하는 전력의 피크 값을 실수로 한 자릿수 더 늘려서 적는 바람에 기본요금이 약 44만원에서 4천800만원으로 100배 이상 뛴 것이다. 여기에 사용량을 합하니 최종 전기요금은 5천600만원을 넘어섰다.

일반적으로 전기요금에 급격한 변동이 있는 경우 '이상고객'으로 분류해 한전 담당자가 원인을 파악하지만, 이런 시스템도 제대로 작동하지 않았다.

한전 관계자는 "전적으로 우리의 실수"라면서 "출금된 금액과 이 기간의 이자를 돌려줬다"고 말했다.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pr@jkn.co.kr

<저작권자(c) 재경일보,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오늘의 뉴스 브리핑

[이슈] 장미대선더보기

문재인

文, 대구서 공식 선거운동 시작…'통합대통령' 이미지 부각

더불어민주당 문재인 대선후보는 공식선거운동 첫날인 17일 대구를 찾으며 22일 간의 대선 레이스를

안철수

안철수 "국민의 안전이 최우선인 대한민국 만들겠다"

국민의당 안철수 대선 후보는 17일 "국민의 생명과 안전을 위한 투자는 아끼지 말아야 한다"고 말했다. 안

홍준표

홍준표, 가락시장에서 선거운동 시작…충청·영남 공략

자유한국당 홍준표 대선후보는 17일 오전 서울 송파구 가락동 농수산물시장에서 공식 선거운동을

포토 / 연예 / 스포츠 / 영화 / TV

'군주' 유승호, 투혼의 무릎 읍소 선보여 "이 눈빛, 절절해"

MBC '군주-가면의 주인' 유승호가 감정선을 고스란히 터트려낸, 애끓는 '무릎 읍소'를...

아스트로 차은우, 얼굴천재란 이런 것

그룹 아스트로(차은우 문빈 MJ 진진 라키 윤산하)가 패션 매거진 ‘바자(BAZAAR)’ 5월 호를 통해...

수란X방탄 슈가 '오늘 취하면', '대세' 창모까지 합류

‘독보적 음색의 대세 뮤지션’ 수란이 방탄소년단 슈가(SUGA)에 이어 ‘대세 래퍼’ 창모까지 합류...

정치·사회더보기

소주 맥주 폭탄주 음주 술자리

고단한 'N포세대'…男 우울증 늘고 女 술·담배 의존

취업난 등 사회·경제적 압박으로 연애와 결혼, 출산은 물론 내 집 마련과 인간관계, 꿈, 희망까지 포기하는 상황

과태료

교통법규 위반 과태료 체납자, 사고도 많이 낸다

도로교통법 위반으로 과태료를 부과받고도 내지 않은 운전자는 교통사고도 많이 내는 것으로 나타났다. 12일

국민연금공단

국민연금 요건 못 채운 반환일시금 수령자 작년 20만7천명

국민연금을 받으려면 최소 10년(120개월) 이상 가입해야 한다. 그렇지 않으면 연금형태로 평생 받지 못하고 그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