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MW 그룹 코리아, FIA와 글로벌 교통안전 개선 캠페인 MOU 체결

재경일보 박성민 기자 (smpark@) 박성민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 기사입력 2017.03.19 23:29:56



▲(우측부터) BMW 그룹 코리아 김효준 대표, 대한자동차경주협회(KARA) 손관수 회장, 국제자동차연맹(FIA) 장 토드 회장, 교통안전공단 오영태 이사장, SK 텔레콤 이해열 상무
▲(우측부터) BMW 그룹 코리아 김효준 대표, 대한자동차경주협회(KARA) 손관수 회장, 국제자동차연맹(FIA) 장 토드 회장, 교통안전공단 오영태 이사장, SK 텔레콤 이해열 상무

BMW 그룹 코리아는 지난 18일 서울 신라호텔에서 열린 2017 FIA 아시아-태평양 스포츠 총회에서 UN과 국제자동차연맹(FIA)이 진행하는 글로벌 교통안전 개선 캠페인인 '액션 포 로드 세이프티'의 한국 도입을 협력하는 업무 협약식을 가졌다고 19일 전했다.

아시아-태평양 지역 모터스포츠 공동의 발전을 위한 이번 총회는 국내에서는 최초로 개최됐으며 BMW 그룹 코리아 김효준 대표, 국제자동차연맹 장 토드 회장과 대한자동차경주협회(KARA) 손관수 회장, 교통안전공단 오영태 이사장, SK텔레콤 이해열 상무 등이 참석한 가운데 진행됐다.

특히 이번 행사에서는 교통사고 피해를 줄이기 위한 글로벌 캠페인의 한국 도입을 위한 여러 관계 기관들의 공동협력 협약을 체결하는 등의 성과가 있었다는 설명이다.

이번 협약을 계기로 BMW 그룹 코리아는 '액션 포 로드 세이프티' 캠페인이 한국 내에 정착되는데 적극적으로 협력함과 동시에 영종도에 위치한 BMW 드라이빙 센터를 활용, 방문자를 대상으로 안전운전 서약을 받는 등 세부적인 교통 안전교육 프로그램들을 기획할 예정이다.

BMW 그룹 코리아 김효준 대표는 "한국은 세계적인 자동차 생산 강국이지만 선진적인 자동차 문화에 대한 사회적 논의가 부족한 면이 있었다"며 "이번 협약을 통해 대한민국의 자동차 문화를 한단계 발전시키는데 FIA와 함께 노력할 것"이라고 밝혔다.

이 캠페인은 지난 2011년 UN이 교통사고를 주요한 인류의 사망원인으로 지목하고 피해자 500만명 줄이기를 목표로 시작된 글로벌 캠페인이다. 현재 각국의 교통부 장관과 자동차기업 대표 등 유명 인사들이 패널로 참여하며 다양한 교통사고 피해 줄이기 활동을 펼치고 있다.

한편, BMW 그룹 코리아는 17일부터 19일까지 열린 2017 FIA 아시아-태평양 스포츠 총회에 BMW의 플래그십 세단인 7시리즈를 포함, 12대를 의전차량으로 지원했다.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pr@jkn.co.kr

<저작권자(c) 재경일보,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오늘의 뉴스 브리핑

[이슈] 장미대선더보기

문재인

文, 대구서 공식 선거운동 시작…'통합대통령' 이미지 부각

더불어민주당 문재인 대선후보는 공식선거운동 첫날인 17일 대구를 찾으며 22일 간의 대선 레이스를

안철수

안철수 "국민의 안전이 최우선인 대한민국 만들겠다"

국민의당 안철수 대선 후보는 17일 "국민의 생명과 안전을 위한 투자는 아끼지 말아야 한다"고 말했다. 안

홍준표

홍준표, 가락시장에서 선거운동 시작…충청·영남 공략

자유한국당 홍준표 대선후보는 17일 오전 서울 송파구 가락동 농수산물시장에서 공식 선거운동을

정치·사회더보기

소주 맥주 폭탄주 음주 술자리

고단한 'N포세대'…男 우울증 늘고 女 술·담배 의존

취업난 등 사회·경제적 압박으로 연애와 결혼, 출산은 물론 내 집 마련과 인간관계, 꿈, 희망까지 포기하는 상황

과태료

교통법규 위반 과태료 체납자, 사고도 많이 낸다

도로교통법 위반으로 과태료를 부과받고도 내지 않은 운전자는 교통사고도 많이 내는 것으로 나타났다. 12일

국민연금공단

국민연금 요건 못 채운 반환일시금 수령자 작년 20만7천명

국민연금을 받으려면 최소 10년(120개월) 이상 가입해야 한다. 그렇지 않으면 연금형태로 평생 받지 못하고 그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