완화된 주택용 누진제... 전력수급 가정 전력 사용 비슷했다

재경일보 음영태 기자 음영태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 기사입력 2017.03.20 10:33:24

완화된 주택용 누진제... 전력수급 가정 전력 사용 비슷했다
완화된 주택용 누진제... 전력수급 가정 전력 사용 비슷했다

왕화된 주택용 누진제가 이번 겨울 주택용 전력사용에는 별다른 변화가 없었다는 결과가 나왔다.

20일 한국전력과 전력거래소에 따르면 지난 1월 가정용 전력사용량은 5천989GWh로 전년 같은 달보다 0.5% 늘었다.

완화된 주택용 누진제가 처음 적용된 지난해 12월 가정용 전력사용량이 5천602GWh로 1년 전보다 0.7% 줄어든 점을 고려하면 사실상 전년과 거의 차이가 없었던 셈이다.

다만 검침일에 따라 일부 가정은 지난해 12월 전력사용량에 누진제 개정 전인 전월(11월) 사용량이 일부 포함됐다.

산업통상자원부는 지난해 12월 13일 6단계 11.7배수로 구성된 누진제를 3단계 3배수로 완화하는 내용의 개편안을 확정하고 같은 달 1일부터 소급 적용했다.

당시 누진제를 완화하면 전반적으로 전기요금이 내려가면서 전력수급에 문제가 생길 수 있다는 우려가 제기되기도 했지만, 실제로는 별다른 영향이 없었다는 결과가 나온 것이다.

이번 겨울 들어 예비전력이 전력수급 비상경보 준비단계인 500만㎾ 미만으로 떨어진 적도 없었다.

지난해 12월과 지난 1월 평균 기온은 각각 3.1도와 0.1도로 평년(1.5도와 영하 1.0도)보다 비교적 포근한 겨울이었던 점이 영향을 준 것으로 보인다.

하지만 전기사용에 대한 부담이 줄어들면서 전기요금 걱정 때문에 난방기기를 '모셔두는' 현상은 줄어들었다.

이번 겨울 최대전력수요는 지난 1월 23일 발생한 8천366만kW로, 지난해 1월 21일 8천297만kW보다 많았다. 이날 평균 기온은 영하 8.9도로 이번 겨울 들어 가장 추웠다.

전기요금 누진제가 미친 파급력을 보다 정확하게 파악하려면 여름까지 기다려봐야 한다.

겨울철 난방은 전열 기구보다는 도시가스를 많이 쓰는 반면에 여름철 냉방은 에어컨 등 가전제품을 주로 쓰기 때문이다.

지난해 최대전력수요도 여름철(8월 12일 8천518만kW)이 겨울철(1월 21일 8천297만kW)보다 많았다.

산업부 관계자는 "여름철에도 정확한 수요예측 등을 통해 전력수급을 관리해 나갈 계획"이라고 말했다.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pr@jkn.co.kr

<저작권자(c) 재경일보,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오늘의 뉴스 브리핑

[이슈] 장미대선더보기

문재인

文, 대구서 공식 선거운동 시작…'통합대통령' 이미지 부각

더불어민주당 문재인 대선후보는 공식선거운동 첫날인 17일 대구를 찾으며 22일 간의 대선 레이스를

안철수

안철수 "국민의 안전이 최우선인 대한민국 만들겠다"

국민의당 안철수 대선 후보는 17일 "국민의 생명과 안전을 위한 투자는 아끼지 말아야 한다"고 말했다. 안

홍준표

홍준표, 가락시장에서 선거운동 시작…충청·영남 공략

자유한국당 홍준표 대선후보는 17일 오전 서울 송파구 가락동 농수산물시장에서 공식 선거운동을

포토 / 연예 / 스포츠 / 영화 / TV

'군주' 유승호, 투혼의 무릎 읍소 선보여 "이 눈빛, 절절해"

MBC '군주-가면의 주인' 유승호가 감정선을 고스란히 터트려낸, 애끓는 '무릎 읍소'를...

아스트로 차은우, 얼굴천재란 이런 것

그룹 아스트로(차은우 문빈 MJ 진진 라키 윤산하)가 패션 매거진 ‘바자(BAZAAR)’ 5월 호를 통해...

수란X방탄 슈가 '오늘 취하면', '대세' 창모까지 합류

‘독보적 음색의 대세 뮤지션’ 수란이 방탄소년단 슈가(SUGA)에 이어 ‘대세 래퍼’ 창모까지 합류...

정치·사회더보기

소주 맥주 폭탄주 음주 술자리

고단한 'N포세대'…男 우울증 늘고 女 술·담배 의존

취업난 등 사회·경제적 압박으로 연애와 결혼, 출산은 물론 내 집 마련과 인간관계, 꿈, 희망까지 포기하는 상황

과태료

교통법규 위반 과태료 체납자, 사고도 많이 낸다

도로교통법 위반으로 과태료를 부과받고도 내지 않은 운전자는 교통사고도 많이 내는 것으로 나타났다. 12일

국민연금공단

국민연금 요건 못 채운 반환일시금 수령자 작년 20만7천명

국민연금을 받으려면 최소 10년(120개월) 이상 가입해야 한다. 그렇지 않으면 연금형태로 평생 받지 못하고 그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