탄핵선고일, 치킨 매출↑ 영화관 ↓... "월드컵과 같은 소비 패턴 보여"

재경일보 음영태 기자 음영태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 기사입력 2017.03.20 11:21:25

탄핵선고일, 치킨 매출↑ 영화관 ↓... "월드컵과 같은 소비 패턴 보여"

헌법재판소의 박근혜 전 대통령의 탄핵 심판 선고일에 치킨집과 배달 관련 애플리케이션(앱)에서 카드 사용액과 카드 사용 건수가 많이 늘어났다는 결과가 나왔다.

KB국민카드는 20일 주요 업종에서 KB국민카드의 사용액과 사용 건수를 헌법재판소의 대통령 탄핵 심판 선고일인 지난 10일과 탄핵 심판 선고일 이전 5번의 금요일 평균치로 구분해 비교했다.

그 결과 치킨집에서 카드 사용액은 최근 5주 평균 대비 48.3% 늘었고 사용 건수도 48.5% 증가했다.

탄핵 심판 선고일에 치킨이 많이 팔렸다는 이야기가 있었는데 실제 숫자로 증명된 것이다.

특히 직장인 퇴근 시간대인 오후 6시∼8시까지 사용액은 이전 평균치보다 60% 넘게 증가했다.

연령별로 보면 30대와 40대가 각각 50.0%, 52.1% 증가했고 60대와 70대 이상도 33.0%, 27.9% 늘었다.

또 주점과 배달앱 사용액도 각각 15.9%, 13.3%씩 증가했다.

탄핵을 찬성한 사람은 축하를 위해 반대한 사람은 울분을 달래기 위해 치킨을 시켜먹고 주점에서 술을 마신 것으로 해석된다.

반면 영화관·공연장·전시관에서 카드 사용액은 25.2%, 사용 건수는 27.8% 각각 줄었다.

백화점과 대형할인점에서 사용액도 각각 8.4%, 6.5%씩 감소했고, 사용 건수도 줄었다.

이 같은 소비 현상은 월드컵이나 올림픽 등에서 국가대표팀이 경기할 때 주로 나타난다.

집이나 술집에서 TV로 경기를 보면서 치킨이나 술을 마시느라 쇼핑이나 영화관 등 문화생활이 상대적으로 줄어드는 것이다.

KB국민카드 관계자는 "카드 사용 패턴을 보면 집에서 탄핵 관련 뉴스를 보면서 음식을 시켜먹고 외출은 자제한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pr@jkn.co.kr

<저작권자(c) 재경일보,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오늘의 뉴스 브리핑

[이슈] 장미대선더보기

문재인

文, 대구서 공식 선거운동 시작…'통합대통령' 이미지 부각

더불어민주당 문재인 대선후보는 공식선거운동 첫날인 17일 대구를 찾으며 22일 간의 대선 레이스를

안철수

안철수 "국민의 안전이 최우선인 대한민국 만들겠다"

국민의당 안철수 대선 후보는 17일 "국민의 생명과 안전을 위한 투자는 아끼지 말아야 한다"고 말했다. 안

홍준표

홍준표, 가락시장에서 선거운동 시작…충청·영남 공략

자유한국당 홍준표 대선후보는 17일 오전 서울 송파구 가락동 농수산물시장에서 공식 선거운동을

정치·사회더보기

소주 맥주 폭탄주 음주 술자리

고단한 'N포세대'…男 우울증 늘고 女 술·담배 의존

취업난 등 사회·경제적 압박으로 연애와 결혼, 출산은 물론 내 집 마련과 인간관계, 꿈, 희망까지 포기하는 상황

과태료

교통법규 위반 과태료 체납자, 사고도 많이 낸다

도로교통법 위반으로 과태료를 부과받고도 내지 않은 운전자는 교통사고도 많이 내는 것으로 나타났다. 12일

국민연금공단

국민연금 요건 못 채운 반환일시금 수령자 작년 20만7천명

국민연금을 받으려면 최소 10년(120개월) 이상 가입해야 한다. 그렇지 않으면 연금형태로 평생 받지 못하고 그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