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민의당 대선주자, TV토론서 '연대론' 충돌…개헌시기도 입장차

연합뉴스

  • 기사입력 2017.03.20 16:52:10

국민의당 경선

국민의당 대선주자들은 20일 경선레이스가 시작된 뒤 두 번째로 열린 TV합동 토론회에서 대선 전에 비문(비문재인)·비박(비박근혜)세력간 연대를 추진할 것인지를 놓고 또 격돌했다.

안철수 전 대표와 손학규 전 민주당 대표, 박주선 국회 부의장 등은 이날 TV조선에서 열린 연합뉴스TV 등 보도·종편방송 4개사 주최 대선주자 합동토론회에서 이 같은 연대론과 함께 개헌론, 사드(THAAD·고고도 미사일 방어체계) 배치 문제, 4차 산업혁명 방법론 등에 대해 입장차를 보이면서 대립각을 세웠다.

연대론과 관련, 안 전 대표는 자강론을 토대로 '대선 후 협치'를 주장한 반면 손 전 대표와 박 부의장은 '대선 전 연대'를 내세웠다.

안 전 대표는 "선거에서 승리한 정당을 중심으로 서로 협치하는 모델을 그려나가게 된다"면서 "우선은 대통령 탄핵 반대 세력에 면죄부를 주는 그런 연대를 반대한다. 그리고 특정 정치인을 반대하기 위한 연대에도 반대한다. 그리고 정치인만을 위한 무원칙한 연대에도 반대한다"고 말했다.

이에 대해 손 전 대표는 "우리가 집권하면 여소야대가 된다. 연립정부를 대통령에 당선되고 나서 하겠다면 안 된다"면서 "개혁세력이 하나로 연대해서 연립정부를 구성할 수 있는 안을 국민께 제시하고, 우리가 나라를 이렇게 안정시키고 개혁을 완수하겠다는 믿음을 줘야 한다"고 주장했다.

박 부의장은 "민주당은 안 된다며 대안정당으로 새 정치를 하겠다고 나온 정당이 국민의당인데, 과연 우리가 민주당과 차별화된 정책을 무엇을 주장했느냐. 대연정만이 우리의 전략이 돼야 한다"고 강조했다.

개헌 시기에 대해 안 전 대표는 "일찍부터 '내년 지방선거 때 함께 치르는 게 바람직하다, 만약 그 약속을 지키지 않는다면 높아진 국민 눈높이 때문에 국민 심판받고 선거에서 패배할 것'이라는 말씀을 드렸다"고 말했다.

손 전 민주당 대표도 "지금 대선을 바로 앞두고 대선과 함께 개헌안을 국민투표에 부치자는 건 현실적이지 않다"며 "우리가 처음부터 개헌을 시작했으면 이미 개헌 끝났겠지만, 민주당의 친문반개헌세력에 의해 개헌이 늦어졌다"고 지적했다.

반면, 박 부의장은 "솔직히 안철수·문재인 후보만 동의하면 될 수 있다고 본다"며 "국회에 제안된 이후 40일이면 충분히 국민투표를 부쳐서 통과시킬 수 있다"고 주장했다.

사드와 관련해선 안 전 대표는 "국익에 최우선 기준을 둬야 한다"면서 "박근혜 정부가 사드 배치를 실행에 옮겼다. 상황이 바뀌었으면 정치인들은 적절한 국익을 위해 입장을 바꾸는 게 맞다"고 말했다.

손 전 대표는 "북한이 핵 문제에 대해 확실한 입장을 밝혀야 한다"면서 "우리는 북한이 비핵화하면 사드 배치를 철회하겠다는 입장을 내놓아야 한다"고 말했다.

박 부의장은 "사드 배치는 우리 국민이 결정해야 할 문제이고 군사주권과 국민주권 문제"라며 "사드가 긍정적 효과가 있는 것은 틀림없다. 부정적 파장을 막는 게 중요하다"고 사드 배치에 대해 긍정적으로 반응했다.

4차 산업혁명에 대해선 손 전 대표는 "정부가 단지를 만들고 인프라를 제공해주고 전기·수도·가스·하수도 등을 다 제대로 공급해줄 때 민간이 아주 활발하게 기업을 영위할 수 있다"면서 "앞으로 판교테크노밸리와 같은 무한도전 특구를 전국적으로 10개를 만들어 100만개의 새 일자리를 만들겠다"고 공약했다.

이에 안 전대표는 "영남권·호남권·수도권·충청권 4개 정도에 특구를 만들고 선택과 집중을 하는 게 오히려 바람직하다"면서 "교육혁명을 통해 인재를 기르고 과학기술에 제대로 투자하고 공정 경쟁이 가능한 산업구조를 만들어야 한다"고 말했다. 고 말했다.

박 부의장은 "인공지능 로봇을 중심으로 한 융복합혁명의 산업트랜드와 관련된 기술을 개발할 수 있게 R&D 시스템을 구축해 학교에 예산을 투입해 연구하고 창의력을 발휘할 환경을 만들어야 한다"고 말했다.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오늘의 뉴스 브리핑

[이슈] 박근혜 전 대통령 검찰출두더보기

검찰 조사 마친 후 박근혜 전 대통령

박前대통령, 총 21시간 반 조사 후 귀가…검찰, 영장청구 검토

'최순실 국정농단'의 공범이자 정점으로 지목된 박근혜 전 대통령이 총 21시간 넘게

검찰 출두하는 박근혜

영욕 교차한 박근혜 정치인생, 검찰에서의 길었던 '21시간 반'

13가지 혐의를 받는 피의자 신분으로 21일 검찰에 출석한 박근혜 전 대통령은 65년 평

우병우

'박근혜 조사' 큰 고비 넘은 검찰, 다음 타깃은 우병우

박근혜 전 대통령 소환 조사를 마친 검찰은 잠시 보류했던 SK, 롯데, CJ 등 대기업들의

포토 / 연예 / 스포츠 / 영화 / TV

박효신, 남다른 사복패션+매력 발산까지…"대장의 귀여움이란"

박효신이 인스타그램에 뮤지컬 ‘팬텀’ 지방 투어 인증샷을 폭풍 업로드해 팬 갤러리의 반응이 뜨겁다.

로이킴 반전 매력을 발산 '일상의 매력'

가수 로이킴이 반전 매력을 발산해 눈길을 끌었다.

'보안관' 조진웅, 성공한 사업가 변신…"출구無 아재파탈"

배우 조진웅이 영화 '보안관'에서 성공한 사업가로 변신해 눈길을 모았다.

정치·사회더보기

건강보험

건보료 `2단계 개편' 논의 급물살…3월 말 입법 가능성

국회 보건복지위원회가 21일부터 건강보험료 부과체계 개편안을 집중적으로 심의하기로 하면서 3월 임시국회 통

윤병세 틸러슨

틸러슨, 윤외교에 "동남아서 대북압박강화 공조하자"

한국과 미국이 최근 외교장관 회담에서 김정남 암살 사건의 무대가 된 동남아에서 대북 압박 외교에 박차를 가하

북한 미사일

국방부 "北 로켓엔진 성능, 의미 있는 진전 평가"

국방부는 20일 북한의 신형 고출력 로켓엔진 시험과 관련 "이번 시험을 통해 엔진 성능이 의미 있는 진전이 있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