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모터쇼] 메르세데스-벤츠 코리아, 최초 공개 모델 역대 최다 선보여

재경일보 박성민 기자 (smpark@) 박성민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 기사입력 2017.03.30 16:37:36



 
▲디미트리스 실라키스 사장<사진=박성민 기자>
▲디미트리스 실라키스 사장<사진=박성민 기자>

메르세데스-벤츠 코리아가 오는 31일~내달 9일까지 일산 킨텍스에서 진행되는 2017 서울모터쇼에서 역대 최다의 최초 공개 모델을 선보이며 최대 규모로 참가한다.


 
▲메르세데스-AMG GT 컨셉<사진=박성민 기자>
▲메르세데스-AMG GT 컨셉<사진=박성민 기자>



 
▲더 뉴 E-클래스 카브리올레<사진=박성민 기자>
▲더 뉴 E-클래스 카브리올레<사진=박성민 기자>



 
▲더 뉴 E-클래스 카브리올레<사진=박성민 기자>
▲더 뉴 E-클래스 카브리올레<사진=박성민 기자>



 
▲더 뉴 E-클래스 카브리올레<사진=박성민 기자>
▲더 뉴 E-클래스 카브리올레<사진=박성민 기자>








 
▲더 뉴 E-클래스 쿠페<사진=박성민 기자>
▲더 뉴 E-클래스 쿠페<사진=박성민 기자>

주요 출품 모델을 보면 아시아 최초로 공개되는 모델은 ▲메르세데스-AMG GT 컨셉(퍼포먼스 하이브리드 컨셉카) ▲더 뉴 E-클래스 카브리올레 ▲더 뉴 E-클래스 쿠페 ▲더 뉴 메르세데스-AMG E 63 S 4MATIC+ (고성능 세단)이다.




 
▲메르세데스-AMG GT-R<사진=박성민 기자>
▲메르세데스-AMG GT-R<사진=박성민 기자>



 
▲메르세데스-AMG GT-R<사진=박성민 기자>
▲메르세데스-AMG GT-R<사진=박성민 기자>

국내 최초 공개 모델은 ▲더 뉴 메르세데스-AMG GT R(최첨단 고성능 스포츠카) ▲C 350 e(플러그-인 하이브리드 세단) ▲GLC 350 e 4MATIC(플러그-인 하이브리드 SUV) ▲더 뉴 메르세데스-AMG E 43 4MATIC (고성능 스포티 세단)이다.

프레이스 데이인 30일, 메르세데스-벤츠 코리아는 프레스 컨퍼런스에서 자사의 미래 전략인 'CASE' 아래 자동차 시장의 화두이자 새로운 패러다임인 커넥티드, 전기 구동을 주요 내용으로 발표했다.

또, 이를 위한 커넥티드 카 서비스, 최신 컨셉카와 출시 예정인 친환경 플러그-인 하이브리드 신차들을 최초 공개하며 구체적인 미래 비전과 기술 혁신의 방향성을 제시했다.

한편 이번 서울모터쇼에서 고성능 서브 브랜드인 메르세데스-AMG의 50주년을 기념해 최초로 메르세데스-AMG 전시관을 별도 운영한다.

레이싱 트랙을 그대로 옮겨 온 듯한 역동적이고 다이내믹한 모습으로 디자인된 AMG 전시관에서는 아시아 최초로 공개하는 더 뉴 메르세데스-AMG E 63 S 4MATIC+을 포함해 다양한 메르세데스-AMG 모델을 한자리에서 만나볼 수 있다.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pr@jkn.co.kr

<저작권자(c) 재경일보,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오늘의 뉴스 브리핑

[이슈] 장미대선더보기

문재인

文, 대구서 공식 선거운동 시작…'통합대통령' 이미지 부각

더불어민주당 문재인 대선후보는 공식선거운동 첫날인 17일 대구를 찾으며 22일 간의 대선 레이스를

안철수

안철수 "국민의 안전이 최우선인 대한민국 만들겠다"

국민의당 안철수 대선 후보는 17일 "국민의 생명과 안전을 위한 투자는 아끼지 말아야 한다"고 말했다. 안

홍준표

홍준표, 가락시장에서 선거운동 시작…충청·영남 공략

자유한국당 홍준표 대선후보는 17일 오전 서울 송파구 가락동 농수산물시장에서 공식 선거운동을

정치·사회더보기

소주 맥주 폭탄주 음주 술자리

고단한 'N포세대'…男 우울증 늘고 女 술·담배 의존

취업난 등 사회·경제적 압박으로 연애와 결혼, 출산은 물론 내 집 마련과 인간관계, 꿈, 희망까지 포기하는 상황

과태료

교통법규 위반 과태료 체납자, 사고도 많이 낸다

도로교통법 위반으로 과태료를 부과받고도 내지 않은 운전자는 교통사고도 많이 내는 것으로 나타났다. 12일

국민연금공단

국민연금 요건 못 채운 반환일시금 수령자 작년 20만7천명

국민연금을 받으려면 최소 10년(120개월) 이상 가입해야 한다. 그렇지 않으면 연금형태로 평생 받지 못하고 그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