토요타, 첫번째 플러그인 하이브리드 모델 '프리우스 프라임' 국내 출시

재경일보 박성민 기자 (smpark@) 박성민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 기사입력 2017.04.11 09:47:28

토요타 코리아는 11일 잠실 롯데월드몰에 위치한 한국 토요타 자동차의 복합문화공간 CONNECT TO에서 '프리우스 프라임'의 프레스 컨퍼런스를 갖고 판매를 시작했다.

프리우스 프라임은 토요타 코리아가 소개하는 첫번째 플러그인 하이브리드 모델로 지난 9일로 막을 내린 2017 서울모터쇼에서 국내 첫 공개된 바 있다.

도심에서는 EV 모드로, 장거리 주행은 하이브리드 모드로 주행이 가능한 것이 특징이다.

이번 프리우스 프라임은 토요타의 핵심 기술인 하이브리드 기술력과 노하우를 집약시킨 플러그인 하이브리드 시스템이 적용됐다. 토요타 최초로 적용된 듀얼 모터 드라이브 시스템과 세계 최초로 적용된 가스 인젝션 히트펌프 오토 에어컨, 새롭게 적용된 8.8kWh 대용량 리튬 이온 배터리로 EV 모드 최대주행거리를 40km까지 달성했다. 이는 도심 근교에 거주하는 직장인이 전기만으로 출퇴근이 가능한 수치이다.

연비는 국내에 판매 중인 플러그인 하이브리드 모델 중 가장 높은 수치다. 복합 연비 CS모드기준(가솔린 주행시) 21.4km/L, CD 모드기준(EV 주행시) 6.4km/kWh를 달성했으며, 이산화탄소 배출량은 23g/km로 '친환경차 보급을 통한 환경에의 공헌' 이라는 토요타의 신념을 더욱 강조하고 있다고 제조사는 전했다.

배터리 용량은 8.8kWh로 가정용 충전기로 3시간, 고속 충전기로는 2시간이 소요된다.

1.8 앳킨슨 사이클 엔진과 전기모터는 시스템출력 120마력을 발휘하며, 정지상태에서 100km/h 11.1초, 최고속도는 162km/h다.

전기모터 만으로 낼 수 있는 최고속도는 135km/h이며 충전량이 충분한 상태에서는 전기 만으로 운영이 가능하다.




<사진=박성민 기자>
<사진=박성민 기자>

차량의 전면은 토요타의 디자인 아이덴티티인 킨 룩(Keen Look)과 TNGA(Toyota New Global Architecture)를 통해 낮아진 무게 중심의 조화로 프리우스 프라임만의 존재감을 어필한다. 프론트의 모든 램프에 LED를 적용해 소모 전력을 낮추는 것은 물론 Quad-LED 프로젝터 헤드램프로 샤프한 인상을 연출했다. 리어에는 토요타 최초로 더블 버블 백도어 윈도우를 적용, 프리우스 프라임만의 독특한 실루엣으로 연비 향상에 도움을 줬다.






<사진=박성민 기자>
<사진=박성민 기자>

실내에는 동급 최고 수준의 8 SRS 에어백이 장착됐고 'ICONIC Human-tech' 디자인 컨셉을 바탕으로 인간 중심을 지향하는 직관적인 디자인, 최상의 실내 마감 품질을 통해 한 차원 더 높은 친환경차의 비전을 제시한다.

토요타 코리아 요시다 아키히사 사장은 "프리우스 프라임과 함께 스마트 하이브리드 라인업의 양적 강화와 퀄리티 높은 서비스 강화를 이어나가겠다"고 밝혔다.

프리우스 프라임은 4830만원으로 구매와 관련한 사항은 전국 토요타 전시장을 통해 확인할 수 있다.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pr@jkn.co.kr

<저작권자(c) 재경일보,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오늘의 뉴스 브리핑

[이슈] 장미대선더보기

문재인

文, 대구서 공식 선거운동 시작…'통합대통령' 이미지 부각

더불어민주당 문재인 대선후보는 공식선거운동 첫날인 17일 대구를 찾으며 22일 간의 대선 레이스를

안철수

안철수 "국민의 안전이 최우선인 대한민국 만들겠다"

국민의당 안철수 대선 후보는 17일 "국민의 생명과 안전을 위한 투자는 아끼지 말아야 한다"고 말했다. 안

홍준표

홍준표, 가락시장에서 선거운동 시작…충청·영남 공략

자유한국당 홍준표 대선후보는 17일 오전 서울 송파구 가락동 농수산물시장에서 공식 선거운동을

정치·사회더보기

소주 맥주 폭탄주 음주 술자리

고단한 'N포세대'…男 우울증 늘고 女 술·담배 의존

취업난 등 사회·경제적 압박으로 연애와 결혼, 출산은 물론 내 집 마련과 인간관계, 꿈, 희망까지 포기하는 상황

과태료

교통법규 위반 과태료 체납자, 사고도 많이 낸다

도로교통법 위반으로 과태료를 부과받고도 내지 않은 운전자는 교통사고도 많이 내는 것으로 나타났다. 12일

국민연금공단

국민연금 요건 못 채운 반환일시금 수령자 작년 20만7천명

국민연금을 받으려면 최소 10년(120개월) 이상 가입해야 한다. 그렇지 않으면 연금형태로 평생 받지 못하고 그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