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달앱시장 갈수록 커진다… 배달앱 시장 한계 있어 '치킨게임' 우려도

재경일보 음영태 기자 음영태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 기사입력 2017.04.11 09:54:33

배달앱시장 갈수록 커진다… 배달앱 시장 한계 있어 '치킨게임' 우려도
배달앱시장 갈수록 커진다… 배달앱 시장 한계 있어 '치킨게임' 우려도

1인가구의 증가로 인해 배달서비스가 다양화·고급화되고 있는 가운데 배달시장이 몸집만 불리고 실속은 없는 '치킨게임' 양상으로 치달을 것이라는 지적도 함께 나왔다.

11일 금융감독원에 따르면 배달앱 업계 1위인 '배달의민족'을 운영하는 (주)우아한형제들의 지난해 매출은 848억 5천만 원으로 전년 대비 71% 급증했다.

또 2015년 248억8천만 원 상당의 영업손실을 기록했지만 불과 1년 만에 25억 원의 영업이익을 달성하며 흑자로 전환했다.

회사 측은 이용자 기반 확대에 따라 주문 수가 지속해서 증가한 것이 매출 견인에 기여한 것으로 보고 있다.

2014년 12월까지만 해도 월 520만 건에 그쳤던 배달의민족 주문 건수는 2년 만인 지난해 12월 업계 최초로 1천만 건을 넘어섰다.

앱 조사기관인 '와이즈앱' 조사 결과 2월 한 달간 배달의민족 앱 이용자 수가 298만 명으로, 2위 '요기요'(178만명)를 제치고 압도적으로 1위 를 차지하기도 했다.

이렇듯 배달의민족 인지도가 높아지면서 광고·마케팅 비용(160억→75억 원)이 전년보다 절반 수준으로 줄어든 것 역시 재무건전성 개선에 긍정적인 영향을 준 것으로 풀이된다.

무엇보다 업계 1위의 매출이 급증하고 흑자로 전환됐다는 것은 그만큼 배달앱 시장이 외식시장에서 더는 '틈새시장'이 아닌 '주력 시장'으로 부상하고 있음을 상징적으로 보여주는 것이다.

실제로 1인 가구가 급증하면서 주력 고객이 되고 '혼밥'(홀로 끼니를 해결하는 것)이 하나의 트렌드로 자리잡으면서 배달앱 수요도 급증하고 있다.

포화 상태인 외식시장에서 살아남기 위해 외식 업소마다 배달 서비스를 시작하면서 치킨, 자장면 등 일부 메뉴에만 국한됐던 외식배달 메뉴가 다양해지고 고급화된 것도 배달앱 시장을 키우고 있다.

최근에는 단순 음식 배달을 넘어 신선식품 및 반찬 등을 정기적으로 배달해주거나 기존에 배달 서비스가 없는 맛집이나 유명 레스토랑의 음식을 사서 집까지 갖다 주는 배달대행 서비스도 앞다퉈 생겼다.

여기에 세계 최대 차량공유업체 우버의 음식배달 서비스인 우버이츠(UberEats)도 국내 음식배달 시장 진출을 선언하기도 했다.
일각에서는 배달 수요가 늘어나는 데는 한계가 있으므로 시장 확장에 한계가 있을 것이란 우려도 있다. '파이 쪼개기'에 그칠 것이란 전망이다.

실제로 배달의민족 역시 흑자 전환에 성공하기는 했지만 영업이익률이 2.89%에 그쳤고, 누적 적자 역시 381억 원에 달한다.

배달의민족이 업계 1위라는 점을 고려하면 다른 경쟁 업체의 수익률은 훨씬 더 낮을 것이란 추측이 나온다.

외식업소 입장에서는 배달앱 개수가 많아지는 것이 달갑지 않다는 의견도 있다.

외식업계 관계자는 "홀 운영만으로 영업이 어려워 배달앱을 통해 배달 서비스를 시작하는 경우가 많은데, 배달앱마다 시스템이 다르긴 하지만 여전히 상당수 업체들은 주문 건수별로 수수료를 받거나 광고비를 받으므로 배달앱 경쟁이 치열해질 수록 지출 부담이 가중될 것"이라고 말했다.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pr@jkn.co.kr

<저작권자(c) 재경일보,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오늘의 뉴스 브리핑

[이슈] 장미대선더보기

문재인

文, 대구서 공식 선거운동 시작…'통합대통령' 이미지 부각

더불어민주당 문재인 대선후보는 공식선거운동 첫날인 17일 대구를 찾으며 22일 간의 대선 레이스를

안철수

안철수 "국민의 안전이 최우선인 대한민국 만들겠다"

국민의당 안철수 대선 후보는 17일 "국민의 생명과 안전을 위한 투자는 아끼지 말아야 한다"고 말했다. 안

홍준표

홍준표, 가락시장에서 선거운동 시작…충청·영남 공략

자유한국당 홍준표 대선후보는 17일 오전 서울 송파구 가락동 농수산물시장에서 공식 선거운동을

정치·사회더보기

소주 맥주 폭탄주 음주 술자리

고단한 'N포세대'…男 우울증 늘고 女 술·담배 의존

취업난 등 사회·경제적 압박으로 연애와 결혼, 출산은 물론 내 집 마련과 인간관계, 꿈, 희망까지 포기하는 상황

과태료

교통법규 위반 과태료 체납자, 사고도 많이 낸다

도로교통법 위반으로 과태료를 부과받고도 내지 않은 운전자는 교통사고도 많이 내는 것으로 나타났다. 12일

국민연금공단

국민연금 요건 못 채운 반환일시금 수령자 작년 20만7천명

국민연금을 받으려면 최소 10년(120개월) 이상 가입해야 한다. 그렇지 않으면 연금형태로 평생 받지 못하고 그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