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접착제를 안약인 줄 알고'… 화학제품 눈 부상 "어린이 특히 주의"

재경일보 음영태 기자 음영태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 기사입력 2017.04.12 09:34:07

'접착제를 안약인 줄 알고'… 화학제품 눈 부상 "어린이 특히 주의"

접착제·표백제 등 생활화학제품과 관련한 사고가 꾸준히 증가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특히 어린이 사고에 주의가 요구되고 있다.

한국소비자원은 최근 3년(2014~2016) 동안 소비자위해감시시스템에 접수된 생활화학제품 관련 위해정보 총 1천529건을 분석했더니 접착제 관련 사고가 전체의 25.5%(390건)로 가장 많았다고 12일 밝혔다.

이 중에는 접착제 뚜껑을 열 때나 사용 중에 내용물이 눈에 튀거나 눈에 넣는 안약으로 오해해 눈에 넣어 안구 손상을 입는 경우(52.8%, 206건)가 가장 많았고 뜨거운 글루건이나 접착제의 화학 성분에 화상을 입은 경우(30.0%, 117건)로 그 뒤를 이었다.

접착제 다음으로는 표백제(18.0%, 275건), 세정제(12.9%, 198건) 관련 사고가 잦았는데, 역시 안구 손상을 입은 경우(각 45.8%, 35.4%)가 가장 많았다. 음료나 의약품으로 잘못 알고 삼킨 경우(각 37.1%, 28.3%)도 있었다.

위해정보 중 연령 확인이 가능한 1천327건을 분석했더니 10세 미만의 어린이가 30.9%(410건)로 안전사고를 가장 많이 당했다.

10세 미만 어린이의 경우 살충제 사고(130건)의 56.9%를 차지해 살충제와 관련한 안전사고가 잦았다. 대부분 집에 있는 바퀴벌레약이나 개미 살충제를 빨아 먹거나 삼켜서 발생했다고 소비자원은 설명했다.

소비자원은 "일반적으로 생활화학제품은 사용량과 사용법을 지키면 안전한 것으로 알려졌지만 가습기 살균제 사건에서 알 수 있듯이 화학물질의 위해성 여부나 인과관계를 신속하게 규명하기 어렵다는 한계도 있다"며 "생활화학제품 감시체계를 강화하기 위해 사전모니터링 시스템을 구축 중이다"고 전했다.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pr@jkn.co.kr

<저작권자(c) 재경일보,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오늘의 뉴스 브리핑

[이슈] 장미대선더보기

문재인

文, 대구서 공식 선거운동 시작…'통합대통령' 이미지 부각

더불어민주당 문재인 대선후보는 공식선거운동 첫날인 17일 대구를 찾으며 22일 간의 대선 레이스를

안철수

안철수 "국민의 안전이 최우선인 대한민국 만들겠다"

국민의당 안철수 대선 후보는 17일 "국민의 생명과 안전을 위한 투자는 아끼지 말아야 한다"고 말했다. 안

홍준표

홍준표, 가락시장에서 선거운동 시작…충청·영남 공략

자유한국당 홍준표 대선후보는 17일 오전 서울 송파구 가락동 농수산물시장에서 공식 선거운동을

정치·사회더보기

소주 맥주 폭탄주 음주 술자리

고단한 'N포세대'…男 우울증 늘고 女 술·담배 의존

취업난 등 사회·경제적 압박으로 연애와 결혼, 출산은 물론 내 집 마련과 인간관계, 꿈, 희망까지 포기하는 상황

과태료

교통법규 위반 과태료 체납자, 사고도 많이 낸다

도로교통법 위반으로 과태료를 부과받고도 내지 않은 운전자는 교통사고도 많이 내는 것으로 나타났다. 12일

국민연금공단

국민연금 요건 못 채운 반환일시금 수령자 작년 20만7천명

국민연금을 받으려면 최소 10년(120개월) 이상 가입해야 한다. 그렇지 않으면 연금형태로 평생 받지 못하고 그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