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단한 'N포세대'…男 우울증 늘고 女 술·담배 의존

연합뉴스

  • 기사입력 2017.04.12 15:10:20

소주 맥주 폭탄주 음주 술자리

취업난 등 사회·경제적 압박으로 연애와 결혼, 출산은 물론 내 집 마련과 인간관계, 꿈, 희망까지 포기하는 상황에 놓인 'N포세대' 청년들의 정신건강이 최근 5년 사이 눈에 띄게 악화된 것으로 나타났다.

5년 전보다 20대 남자는 우울증을 더 많이 경험하게 됐고, 20대 여자는 술과 담배 의존성이 높아졌다.

12일 보건복지부의 '2016년도 정신질환실태 역학조사' 자료에 따르면 우리나라 18∼29세(이후 20대로 칭함) 남자의 '주요 우울장애'(우울증) 일년유병률은 2011년 2.4%에서 2016년 3.1%로 증가했다.

우울증은 2주 이상 거의 매일 우울한 기분, 흥미 상실, 식욕·수면 변화, 피로, 자살 생각 등으로 일상생활이나 직업상 곤란을 겪는 질환이다. 일년유병률은 지난 1년간 한 번 이상 질환을 겪은 적이 있는 사람의 비율을 뜻한다.

20대 남성의 우울증 증가는 성인 남자(18∼64세)의 우울증 유병률이 같은 기간 1.8%에서 1.2%로 떨어지고, 여자도 4.2%에서 1.9%로 하락한 것과 비교할 때 특이점으로 분류된다.

이번 조사를 총괄한 홍진표 삼성서울병원 교수는 "20대 남성의 우울 장애 증가는 취업 고민, 스트레스, 불안 등 다양한 사회적 요인이 결합한 결과로 보인다"고 진단했다.

그는 "이번 조사 결과는 전체 자살률은 떨어지는데 20∼30대 자살률이 증가하고 있는 경향과 젊은 세대의 삶의 만족도가 떨어지고 있다는 최근 연구 결과들을 반영하는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20대 여성에게서는 과다한 음주로 일상생활에 어려움이 있는데도 지속해서 술을 먹는 '알코올 사용장애'가 증가했다.

20대 여성의 일년유병률은 2011년 5.7%에서 2016년 6.9%로 커졌는데 이는 동년배 남자 일년유병률이 6.9%에서 5.7%로 줄어든 것과 크게 비교된다.

또 건강에 대한 관심이 증가하고 과도한 음주를 지양하는 인식이 퍼지면서 성인 전체의 일년유병률이 2006년 5.6%, 2011년 4.7%, 2016년 4.1%로 지속적으로 감소 추세를 보이는 것과도 반대되는 결과다.

20대 여성은 담배 의존도도 높은 편이었다. 니코틴 중단으로 인지적, 신체적, 행동적 부적응 증상을 보이는 '니코틴 사용장애' 유병률은 여성 그룹 가운데 20대가 1.1%로 가장 높았고, 40·50대(0.7%), 60대(0.5%) 순이었다.

젊은 여성의 알코올, 니코틴 사용장애는 스트레스 해소 목적으로 술과 담배를 이용하는 여성들이 예전보다 늘어난데 따른 현상으로 분석됐다.

홍 교수는 "이번 조사에서는 20대의 정신질환 증가 문제가 유의미하게 드러났다"면서 "20대를 위한 알코올 예방 정책, 금연 지원 사업 등 정신건강서비스를 강화할 필요가 있다"고 강조했다.

정신질환 실태조사는 5년에 한 번씩 실시되고 있으며, 2016년 조사에서는 20대 759명(남자 378명, 여자 381명) 등 18세 이상 성인 5천102명이 참여했다.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오늘의 뉴스 브리핑

[이슈] 장미대선더보기

문재인

文, 대구서 공식 선거운동 시작…'통합대통령' 이미지 부각

더불어민주당 문재인 대선후보는 공식선거운동 첫날인 17일 대구를 찾으며 22일 간의 대선 레이스를

안철수

안철수 "국민의 안전이 최우선인 대한민국 만들겠다"

국민의당 안철수 대선 후보는 17일 "국민의 생명과 안전을 위한 투자는 아끼지 말아야 한다"고 말했다. 안

홍준표

홍준표, 가락시장에서 선거운동 시작…충청·영남 공략

자유한국당 홍준표 대선후보는 17일 오전 서울 송파구 가락동 농수산물시장에서 공식 선거운동을

정치·사회더보기

소주 맥주 폭탄주 음주 술자리

고단한 'N포세대'…男 우울증 늘고 女 술·담배 의존

취업난 등 사회·경제적 압박으로 연애와 결혼, 출산은 물론 내 집 마련과 인간관계, 꿈, 희망까지 포기하는 상황

과태료

교통법규 위반 과태료 체납자, 사고도 많이 낸다

도로교통법 위반으로 과태료를 부과받고도 내지 않은 운전자는 교통사고도 많이 내는 것으로 나타났다. 12일

국민연금공단

국민연금 요건 못 채운 반환일시금 수령자 작년 20만7천명

국민연금을 받으려면 최소 10년(120개월) 이상 가입해야 한다. 그렇지 않으면 연금형태로 평생 받지 못하고 그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