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C 소비자 시장 계속 줄어... 1분기 PC 출하량 10년만에 최저

재경일보 음영태 기자 음영태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 기사입력 2017.04.12 16:03:12

PC 소비자 시장 계속 줄어...  1분기 PC 출하량 10년만에 최저

PC 의 수요감소가 계속해서 이어지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올해 1분기 세계 PC 출하량이 작년 동기 대비 2.4% 줄어든 6천220만대를 기록했다고 시장조사기관 가트너가 12일 발표했다.

가트너 집계에서 분기별 세계 PC 출하량이 6천300만대 미만으로 주저앉은 것은 2007년 이후 10년 만에 처음이다.

가트너는 "기업용 PC 시장에서 완만한 성장세가 있었지만 소비자 PC 수요가 감소하는 상황을 뒤집지 못했다. 소비자 시장은 계속 줄어들 것이며 기업 PC 부문의 승자가 결국 축소된 시장에서 생존할 수 있을 것"이라고 분석했다.

가트너는 이어 "중국의 레노버와 미국의 HP·델 등 상위 3개 업체가 기업 PC 부문에서 주로 경쟁하게 될 것으로 보인다"며 "이 밖에 고객 기반이 탄탄한 애플을 제외한 나머지 업체들은 시장에서 기회가 매우 제한적일 것"이라고 내다봤다.

올해 1분기 PC 시장 점유율은 레노버가 19.9%, HP가 19.5%, 델이 15.0%였다. 에이수스(7.3%·대만), 애플(6.8%·미국), 에이서(6.7%·대만) 등이 그 뒤를 따랐다.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pr@jkn.co.kr

<저작권자(c) 재경일보,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오늘의 뉴스 브리핑

[이슈] 장미대선더보기

문재인

文, 대구서 공식 선거운동 시작…'통합대통령' 이미지 부각

더불어민주당 문재인 대선후보는 공식선거운동 첫날인 17일 대구를 찾으며 22일 간의 대선 레이스를

안철수

안철수 "국민의 안전이 최우선인 대한민국 만들겠다"

국민의당 안철수 대선 후보는 17일 "국민의 생명과 안전을 위한 투자는 아끼지 말아야 한다"고 말했다. 안

홍준표

홍준표, 가락시장에서 선거운동 시작…충청·영남 공략

자유한국당 홍준표 대선후보는 17일 오전 서울 송파구 가락동 농수산물시장에서 공식 선거운동을

정치·사회더보기

소주 맥주 폭탄주 음주 술자리

고단한 'N포세대'…男 우울증 늘고 女 술·담배 의존

취업난 등 사회·경제적 압박으로 연애와 결혼, 출산은 물론 내 집 마련과 인간관계, 꿈, 희망까지 포기하는 상황

과태료

교통법규 위반 과태료 체납자, 사고도 많이 낸다

도로교통법 위반으로 과태료를 부과받고도 내지 않은 운전자는 교통사고도 많이 내는 것으로 나타났다. 12일

국민연금공단

국민연금 요건 못 채운 반환일시금 수령자 작년 20만7천명

국민연금을 받으려면 최소 10년(120개월) 이상 가입해야 한다. 그렇지 않으면 연금형태로 평생 받지 못하고 그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