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 아파트값 상승폭 ↑↑.. 지방은 ↓↓

재경일보 음영태 기자 음영태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 기사입력 2017.04.14 09:47:25

서울 아파트값 상승폭 ↑↑.. 지방은 ↓↓
서울 아파트값 상승폭 ↑↑.. 지방은 ↓↓

서울 아파트값 상승폭이 확대된 가운데 지방 아파트값은 하락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새 아파트 입주 영향 등으로 지역별로 시장이 차별화되는 모습이다.

13일 한국감정원에 따르면 10일 조사 기준 서울의 주간 아파트값은 지난주 대비 0.08% 올랐다. 지난주 조사에서 0.07% 오른 것에 비해 상승폭이 소폭 커진 것이다.

노원구의 아파트값이 지난주 0.04%에서 이번 주 0.08%로 오름폭이 컸고, 지난주 0.02% 하락했던 강동구의 아파트값도 금주 0.02%로 상승 전환했다.

경기도의 아파트값은 지난주 0.01%에서 금주 0.02%로 오름폭이 확대됐다.

지난주 0.03% 하락했던 과천 아파트값은 이번 주 0.04% 상승했고, 분당신도시 아파트값도 0.05%에서 0.07%로 상승폭이 커졌다.

이에 비해 지방 아파트값은 0.02% 하락했다.

새 아파트 입주 물량이 많은 충남과 충북 아파트값이 각각 0.17%, 0.13% 하락하며 지난주(-0.09%, 0.03%)보다 낙폭이 확대됐다. 울산도 -0.06%로 지난주(-0.02%)보다 하락폭이 커졌다.

수도권은 오름폭 커지고 지방은 낙폭이 확대되면서 전국 아파트값은 3주 연속 0.01%를 기록했다.

전국의 아파트 전셋값은 0.01%로 지난주(0.02%)보다 오름폭이 둔화했다.

서울은 지난주와 동일하게 0.05% 올랐으나, 지방은 0.02% 떨어져 지난주(-0.01%)보다 내림폭이 확대됐다.

서울 서초(0.06%), 송파(0.05%), 양천(0.06%), 노원구(0.08%) 등의 전셋값이 지난주보다 많이 올랐으나 과천시는 -0.06%로 하락세가 이어졌다.

세종시는 새 아파트 입주 영향으로 전국 광역시·도 가운데 가장 높은, 1.51%의 내림세를 보였다.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pr@jkn.co.kr

<저작권자(c) 재경일보,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오늘의 뉴스 브리핑

[이슈] 장미대선더보기

문재인

文, 대구서 공식 선거운동 시작…'통합대통령' 이미지 부각

더불어민주당 문재인 대선후보는 공식선거운동 첫날인 17일 대구를 찾으며 22일 간의 대선 레이스를

안철수

안철수 "국민의 안전이 최우선인 대한민국 만들겠다"

국민의당 안철수 대선 후보는 17일 "국민의 생명과 안전을 위한 투자는 아끼지 말아야 한다"고 말했다. 안

홍준표

홍준표, 가락시장에서 선거운동 시작…충청·영남 공략

자유한국당 홍준표 대선후보는 17일 오전 서울 송파구 가락동 농수산물시장에서 공식 선거운동을

정치·사회더보기

소주 맥주 폭탄주 음주 술자리

고단한 'N포세대'…男 우울증 늘고 女 술·담배 의존

취업난 등 사회·경제적 압박으로 연애와 결혼, 출산은 물론 내 집 마련과 인간관계, 꿈, 희망까지 포기하는 상황

과태료

교통법규 위반 과태료 체납자, 사고도 많이 낸다

도로교통법 위반으로 과태료를 부과받고도 내지 않은 운전자는 교통사고도 많이 내는 것으로 나타났다. 12일

국민연금공단

국민연금 요건 못 채운 반환일시금 수령자 작년 20만7천명

국민연금을 받으려면 최소 10년(120개월) 이상 가입해야 한다. 그렇지 않으면 연금형태로 평생 받지 못하고 그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