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장미대선' 5黨후보 첫 TV토론…'안보·경제·상호검증' 대격돌

연합뉴스

  • 기사입력 2017.04.14 10:37:12

2017 대선후보 TV토론회

각 정당 대선후보들은 13일 서울 상암동 SBS 공개홀에서 한국기자협회 주최로 열린 19대 대선 후보자 초청 합동 토론회에서 안보와 경제·사드(THAAD·고고도미사일방어계획)배치 등 현안을 놓고 격론을 벌였다.

대선을 26일 앞두고 첫 5자 대면을 한 토론회에서 더불어민주당 문재인·국민의당 안철수·자유한국당 홍준표·바른정당 유승민·정의당 심상정 후보는 상대 후보의 공약을 놓고도 날 선 공세를 벌이는 등 시종일관 불꽃 튀는 토론을 이어갔다.

이들은 먼저 주요 현안에 대한 자신의 입장을 밝혔다.

미국의 선제타격 움직임을 가상한 질문에 문 후보는 "미국 대통령에게 전화해 동의 없는 일방적인 선제타격이 안 된다고 알려 보류시키겠다"며 "전군에 비상명령을 내려 국가비상체제를 가동한 뒤 대북채널을 가동해 도발 중단을 요구하고 중국과도 공조하겠다"고 답했다.

안 후보는 "미국 트럼프 대통령에게 전화해 전쟁은 절대 안 된다고 얘기하고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에게 북한에 압력을 가해달라고 얘기하겠다"며 "북한이 도발을 즉각 중지하라는 성명을 내고 군사대응태세를 강화하겠다"고 말했다.

홍 후보는 "미국·중국과 협의해 선제타격이 이뤄지지 않도록 하는 게 가장 중요하다"며 "만약 선제타격이 이뤄지면 전군 비상경계태세를 내리고 전투준비를 하고 국토수복작전에 즉각 돌입하겠다"고 언급했다.

유 후보는 "선제타격은 북한의 공격 징후가 임박할 때 하는 예방적 자위권적 조치로 한미 간 긴밀히 조율해야 한다"며 "선제타격한다면 한미 간 충분한 합의로 군사적 준비를 한 뒤 해야 하며, 군사적 준비태세를 충분히 갖춰야 한다"고 밝혔다.

심 후보는 "어떤 경우에도 한반도에서 군사행동이 있을 수 없다는 대통령 특별담화를 하겠다"며 "미중 정상화 통화는 물론 필요시 특사를 파견해 한반도 평화원칙을 설파하고, 전군 비상체제를 운영하겠다"고 말했다.

경제정책 우선순위와 관련, 문 후보는 "소득주도성장으로 경제패러다임 바꿔야 한다. 좋은 일자리를 많이 만들고 중소·대기업 임금 격차를 줄여야 한다"며 "중소 상공인·자영업자가 잘 되게 국가가 적극 지원해야 하며, 최저임금을 2020년까지 월 1만원으로 올려야 한다"고 말했다.

안 후보는 "가계소득이 낮은 이유는 좋은 일자리가 없어 자영업으로 몰리고 대중소기업 간, 정규직·비정규직 간 임금 격차 크기 때문"이라며 "이 세 가지를 모두 처치하는 대응이 필요하다"고 언급했다.

홍 후보는 "일자리와 국민소득을 높여주는 기업의 기를 살리고, 특권으로 대한민국 경제를 멍들게 하는 강성귀족노조를 타파하겠다"며 "서민복지를 강화해 가난한 사람 중심의 복지체계를 개정하겠다"고 말했다.

유 후보는 "일자리는 중소기업과 창업혁신기업이 만드는 것이기 때문에 이들 위주의 정책을 펴겠다"며 "비정규직 문제에도 5년 내내 올인하고, 중복지를 강화해 사회안전망을 확실히 지키겠다"고 밝혔다.

심 후보는 "최저임금 1만원과 동일임금 동일노동을 실현으로 국민 월급을 올리겠다"며 대형마트 규제·임대료상한제 도입·카드수수료 인하 등을 제시했다.

사드 배치와 관련, 문 후보는 "찬성이냐 반대냐, 배치냐 철회냐 등 양쪽 가능성을 다 열어놓고 다음 정부로 미뤄야 한다"고 말했다.

'국가 간 합의를 이어받아야 한다'고 했던 안 후보는 '말 바꾸기' 공세에 "올 초부터 일관되게 주장해왔다. 현재 사드가 배치되는 상황이고 중국은 경제제재를 하고 있고 북한도 더 많은 도발을 하는 등 상황이 바뀌었다"고 설명했다.

유 후보는 "사드배치는 우리 국민의 생명을 지키기 위한 것으로 당연히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심 후보는 "사드 때문에 경제 위기가 오고 한반도가 강대국의 각축장으로 전환하는 상황을 방치해서는 안 된다"며 반대 입장을 분명히 했다.

홍 후보는 기존의 사드배치 찬성 입장을 고수했다.

서로 물고 물리는 거침없는 공세도 오갔다.

안 후보는 문 후보에게 "저를 적폐세력이라고 했는데 저를 지지하는 국민에게 적폐세력이라고 한 것"이라고 반발했다.

문 후보는 "(자유한국당) 김진태·윤상현 의원이 지지발언을 하고 유명한 (보수)논객도 자기 힘으로 안 되니 지지한 것 아닌가"라고 반문했다.

문 후보는 "예전 민주당 대표할 때 강령에서 5·18정신과 6·15 선언을 삭제하자고 했다"고 하자 안 후보는 "그렇지 않다. 실무선에서 논의 과정에서 잘못된 발언이 나온 것으로, 바로 잡았다. 국민의당 강령에 모두 다 명시돼 있다"고 반박했다.

홍 후보는 "민간일자리가 안 만들어지는 것은 문 후보를 비롯한 좌파 정치인들이 반기업 정서를 만들었기 때문"이라고 하자 문 후보는 "선거 때마다 차떼기로 정치자금을 걷고 재벌에 돈 걷는 게 반기업"이라고 말했다.

홍 후보는 "(유 후보를 두고) 강남좌파" "('증세 없는 복지는 허구'라고 주장하면서) 정책적 배신을 했다"라고 공격했고, 유 후보는 "홍 후보는 '누구보다 뼛속까지 서민'이라고 주장하면서 실제 정책을 보면 재벌 대기업 이익을 대변한다. 낡은 보수가 하던 정책을 고집한다"고 말했다.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오늘의 뉴스 브리핑

[이슈] 문재인 정부 출범더보기

문재인 국방

文대통령 "북한의 도발과 핵 위협 결코 용납하지 않을 것"

문재인 대통령은 17일 "북한의 도발과 핵 위협을 결코 용납하지 않을 것"이라며 "국제사회와 함께 강력하게

인사 발표하는 조현옥 인사수석

文대통령, 공정거래위원장에 '재벌 저격수' 김상조 지명

문재인 대통령은 17일 국회 인사청문회 대상인 공정거래위원장 후보자에 '재벌 저격수'로 불리는 김상조 한성대

文대통령, 이영렬·안태근 '돈봉투 만찬사건' 감찰 지시

文대통령, 이영렬·안태근 '돈봉투 만찬사건' 감찰 지시

문재인 대통령은 17일 이영렬 서울중앙지검장과 안태근 법무부 검찰국장 간 '돈봉투 만찬사건'에 대한 감찰을

포토 / 연예 / 스포츠 / 영화 / TV

씨엘, 태양의 패셔니스타…"내가 제일 강렬해"

가수 씨엘이 해외 패션지 국내판 6월호를 장식했다. 뜨거운 태양 아래 화려한 스윔웨어를 입고 표지 중앙을...

트와이스, 대박 '시그널'이 터졌다…"쇼케중 1위 올킬"

15일 네이버 V라이브를 통해 'TWICE SHOWCASE #4 SIGNAL' 영상이 공개되어 눈길을 끌었다.

정치·사회더보기

태극기와 성조기

美당국자 "文 당선, 한미동맹 변동성 주지만 큰 변화 없을것"

미국 정부 당국자는 9일(현지시간) 문재인 정부 탄생과 관련해 "한미 관계에 일정 수준의 변동성을 주지만, 한미

문재인-시진핑

文대통령, 시주석과 첫 통화…"사드·북핵 특사단 中 파견"

문재인 대통령은 11일 시진핑(習近平) 중국 국가주석과 전화통화를 하고 북핵과 주한미군 고고도 미사일 방어체

문재인-아베

文대통령, 日아베에 "국민 대다수 위안부합의 정서상 수용못해"

문재인 대통령은 11일 아베 신조(安倍晋三) 일본 총리와 취임 후 첫 전화통화를 하고 지난 2015년 '위안부 합의'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