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철수 "국민의 안전이 최우선인 대한민국 만들겠다"

연합뉴스

  • 기사입력 2017.04.17 09:13:16

안철수

국민의당 안철수 대선 후보는 17일 "국민의 생명과 안전을 위한 투자는 아끼지 말아야 한다"고 말했다.

안 후보는 공식 선거운동이 시작된 이날 새벽 0시 인천항 해상교통관제센터(VTS)를 찾아 "국민의 생명과 안전을 최우선으로 하는 대한민국을 만들겠다"며 이같이 말했다.

안 후보는 "국민의 생명과 안전에 관련된 과감한 투자로 국민 걱정을 조금이라도 덜어드리겠다"며 "특히 전문인력과 첨단장비에 투자를 늘려야 한다. 범정부적 통합재난 관리체계를 다시 세우고 재난 발생 시 간단명료하고 신속대응이 가능한 지휘권 체계를 세우겠다"고 약속했다.

또 "빠른 판단과 신속한 대처로 골든타임을 놓치지 않고 우리 국민을 언제 어디서든 지켜내겠다"며 "관제사들의 통찰력, 판단력, 대응능력을 키우기 위한 노력도 해야 한다. 관제사들의 복지에도 더 많이 신경 쓰겠다"고 밝혔다.

안 후보는 "세월호 참사를 지켜보아야 했던 관제사분들의 슬픔과 참담함은 더욱 남달랐을 것"이라며 "세월호는 우리에게 국가의 존재 이유와 역할을 물었다. 국가는 국민이 어디에 있든, 육지에 있든, 바다에 있든, 하늘에 있든, 국내에 있든, 해외에 있든 국민의 생명과 안전을 책임질 수 있어야 한다"고 강조했다.

또 "정부가 자신의 책임을 현장에서 일하는 분들에게 떠넘기는 관행을 없애야 한다"고 강조했다.

안 후보는 관제센터 직원들이 현장에서 느끼는 애로사항은 물론 세월호 참사 이후 달라진 관제시스템 변화에 대해 여러 질문을 던졌다.

관제센터의 한 간부는 안 후보가 "1일 3교대로 근무하는 거죠. 27명으로 충분합니까"라고 묻자 "인원이 다소 부족한 편"이라고 답했다.

"(세월호 사고 이후) VTS간 정보교환이 더 원활해졌냐"는 질문에는 "이제 항공기간에도 교신이 이뤄진다. 세월호 사고 당시엔 그런 부분이 미흡했다"고 했다.

안 후보는 관제센터 종합상황실에 들러 주요 관제시스템을 둘러보고 야근 중인 직원들을 격려했다.

안 후보는 VTS 근무자들에게 "노고에 깊은 감사와 격려의 말씀을 드린다"며 "여러분이 대한민국의 안보와 안전을 지키는 첨병이라는 자긍심과 책임감으로 임해주시기 바란다"고 당부했다.

이어 기자들과 만나 "어제가 세월호 3주기였다. 그래서 더 VTS를 방문하려고 했다"며 "아마 관제사분들도 감회가 남다를 것으로 본다"고 말했다.

안 후보는 관제센터에서 1㎞가량 떨어진 '서해5도 특별경비단 3008함'에 승선, 상황실과 조타실 등을 방문했다. 해양경찰이 현장에서 착용하는 진압 장비들도 둘러봤다.

안 후보는 "제가 해군 대위 출신이어서 배는 일반인보다는 익숙한 편"이라면서 조타실에 설치된 레이더 시설 등에 관심을 보였다.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오늘의 뉴스 브리핑

[이슈] 장미대선더보기

문재인

文, 대구서 공식 선거운동 시작…'통합대통령' 이미지 부각

더불어민주당 문재인 대선후보는 공식선거운동 첫날인 17일 대구를 찾으며 22일 간의 대선 레이스를

안철수

안철수 "국민의 안전이 최우선인 대한민국 만들겠다"

국민의당 안철수 대선 후보는 17일 "국민의 생명과 안전을 위한 투자는 아끼지 말아야 한다"고 말했다. 안

홍준표

홍준표, 가락시장에서 선거운동 시작…충청·영남 공략

자유한국당 홍준표 대선후보는 17일 오전 서울 송파구 가락동 농수산물시장에서 공식 선거운동을

정치·사회더보기

소주 맥주 폭탄주 음주 술자리

고단한 'N포세대'…男 우울증 늘고 女 술·담배 의존

취업난 등 사회·경제적 압박으로 연애와 결혼, 출산은 물론 내 집 마련과 인간관계, 꿈, 희망까지 포기하는 상황

과태료

교통법규 위반 과태료 체납자, 사고도 많이 낸다

도로교통법 위반으로 과태료를 부과받고도 내지 않은 운전자는 교통사고도 많이 내는 것으로 나타났다. 12일

국민연금공단

국민연금 요건 못 채운 반환일시금 수령자 작년 20만7천명

국민연금을 받으려면 최소 10년(120개월) 이상 가입해야 한다. 그렇지 않으면 연금형태로 평생 받지 못하고 그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