알뜰폰, 제도 도입 5년 9개월 가입자 700만 돌파... 업체들은 여전히 적자

재경일보 음영태 기자 음영태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 기사입력 2017.04.18 13:57:47

알뜰폰, 제도 도입 5년 9개월 가입자 700만 돌파... 업체들은 여전히 적자

국내 알뜰폰 가입자 수가 제도 도입 5년 9개월만에 700만명을 돌파한 것으로 나타났다.

18일 미래창조과학부에 따르면 3월말 기준 알뜰폰 가입자 수는 701만7천명이었다.

사업자가 기존 이동통신 3사의 통신망을 도매로 빌려 소비자에게 판매하는 알뜰폰 서비스는 2011년 7월 국내에 시행됐다. 가입자 수는 2012년 10월 100만명, 2013년 8월 200만명, 2014년 4월 300만명, 2014년 9월 400만명, 2015년 4월 500만명, 2016년 1월 600만명 등으로 꾸준히 늘었다.

이동통신 3사 가입자와 알뜰폰 가입자를 합한 전체 이동통신 가입자 중 알뜰폰 가입자가 차지하는 비중은 2011년 12월 1.1%에서 지난달 11.4%로 늘었다.

미래부 관계자는 "이동통신 시장이 포화상태지만 정부의 활성화 정책과 알뜰폰 사업자들의 적극적인 노력에 힘입어 알뜰폰 사용자가 증가했다"고 설명했다.

정부는 가계 통신비 인하 정책의 하나로 알뜰폰 사업을 장려해 왔다.

이통 3사가 알뜰폰 업체에 판매하는 음성 도매 대가는 2011년 분당 65.9원에서 2016년 30.2원으로, 데이터 도매 대가는 같은 기간에 메가바이트(MB)당 141.9원에서 5.4원으로 내렸다. 또 알뜰폰에 대한 전파사용료 감면제도를 2013년에 도입해 올해 9월까지 한시적으로 적용 중이다. 미래부 우정사업본부 산하 1천500개 우체국은 10개 중소 알뜰폰 사업자 상품의 수탁판매를 하고 있다.

알뜰폰이 소비자들에게 인기를 끄는 가장 큰 이유는 요금이 낮기 때문이다.

일부 알뜰폰 사업자들은 이동통신 3사 대비 30% 이상 저렴한 요금제를 출시하고, 사용하지 않은 데이터를 참작해 요금을 돌려주는 요금제도 내놓았다.

신용카드사와 제휴해 매월 통신요금을 할인해 주고 음식점이나 커피전문점 등에서 할인을 받을 수 있는 멤버십카드나 단말파손보험 등을 내놓는 등 이통 3사와 비슷한 수준의 부가서비스와 편의를 제공하는 알뜰폰 업체들도 있다.

그러나 최근 가입자 수 증가세가 둔화하고 알뜰폰 사업자간의 경쟁이 치열해지면서 업계 전체가 적자를 벗어나지 못하고 있다.

또 주요 정당 대통령 후보들이 잇따라 이동통신 기본료 폐지와 이동통신요금 인하 등 공약을 내놓은 점 역시 '저렴한 요금'을 강점으로 내세워 온 알뜰폰 업계의 성장에 걸림돌이 될 가능성이 있다는 지적도 나온다.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pr@jkn.co.kr

<저작권자(c) 재경일보,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오늘의 뉴스 브리핑

[이슈] 장미대선더보기

문재인

文, 대구서 공식 선거운동 시작…'통합대통령' 이미지 부각

더불어민주당 문재인 대선후보는 공식선거운동 첫날인 17일 대구를 찾으며 22일 간의 대선 레이스를

안철수

안철수 "국민의 안전이 최우선인 대한민국 만들겠다"

국민의당 안철수 대선 후보는 17일 "국민의 생명과 안전을 위한 투자는 아끼지 말아야 한다"고 말했다. 안

홍준표

홍준표, 가락시장에서 선거운동 시작…충청·영남 공략

자유한국당 홍준표 대선후보는 17일 오전 서울 송파구 가락동 농수산물시장에서 공식 선거운동을

정치·사회더보기

소주 맥주 폭탄주 음주 술자리

고단한 'N포세대'…男 우울증 늘고 女 술·담배 의존

취업난 등 사회·경제적 압박으로 연애와 결혼, 출산은 물론 내 집 마련과 인간관계, 꿈, 희망까지 포기하는 상황

과태료

교통법규 위반 과태료 체납자, 사고도 많이 낸다

도로교통법 위반으로 과태료를 부과받고도 내지 않은 운전자는 교통사고도 많이 내는 것으로 나타났다. 12일

국민연금공단

국민연금 요건 못 채운 반환일시금 수령자 작년 20만7천명

국민연금을 받으려면 최소 10년(120개월) 이상 가입해야 한다. 그렇지 않으면 연금형태로 평생 받지 못하고 그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