출석만하면 수강료 돌려준다더니… 지난해 소비자원에 48건 민원 접수

재경일보 음영태 기자 음영태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 기사입력 2017.04.18 14:32:47

출석만하면 수강료 돌려준다더니… 지난해 소비자원에 48건 민원 접수
출석만하면 수강료 돌려준다더니… 지난해 소비자원에 48건 민원 접수

'수강료 100% 환급'등을 내세우는 '조건부 수강료 환급형' 인터넷강의(인강)를 듣는 사람들이 늘고 있지만, 환불이 쉽지 않아 소비자들의 주의가 요구된다.

조건부 수강료 환급형 인터넷강의 상품이란 사업자가 제시한 일정 조건을 충족하면 이미 지급한 수강료를 환불해주는 상품으로, 어학·수능·자격증·공무원 등 여러 교육 분야에서 최근 하나의 트렌드가 되고 있다.

일반적으로 조건부 수강료 환급형 인터넷강의 상품을 광고하는 사업자들은 주로 "매일 1번 출석만 하면 수강료 100% 현금 환급", "공부일기 작성 시 100% 환급" 등의 조건을 제시하면서 수강생을 모집한다.

한국소비자원은 지난해 접수된 조건부 수강료 환급형 인터넷강의 관련 피해구제 신청은 48건으로, 2015년(13건)보다 269.2% 급증했다고 18일 밝혔다.

2014~2016년에 접수된 피해구제 신청 총 72건 중에는 사업자가 제시한 환불 조건을 이행하기 어려워 중도 포기 후 위약금 관련 분쟁이 생긴 경우가 33.3%(24건)로 가장 많았다.

그 뒤를 출석 등 과업 불인정(31.9%, 23건), 환불 조건 임의 변경(18.1%, 13건) 등이 이었다.

소비자원에 따르면 사업자가 제시하는 환불 조건이 매우 까다롭거나 충족이 어렵고, 출석 등 요구하는 과업을 완수해도 사업자가 이를 인정하지 않는 경우가 많다.

예를 들어 한 회사의 환불 조건을 보면 '전체 수강 기간(90일, 150일 등) 동안 PC로 정해진 동영상 배속으로 자정 이내에 하루도 빠짐없이 출석 등 과업을 수행해야 하고 오류 발생 시 해당 일에 문의해야만 과업을 인정'한다고 돼 있는 등 매우 까다롭다.

출석 등 과업이 인정되지 않은 사례로는, 71초가 미달돼 출석이 인정되지 않은 경우가 있었고, 1~2일 미달로 출석이 인정되지 않은 경우의 피해 소비자는 "사업자 측 서버 장애로 인해 인정받지 못했다"고 주장했다.

인터넷강의 종류별로 보면, 어학이 54.2%(39건)로 가장 많았고 그다음은 수능(18.0%, 14건), 자격증(13.8%, 10건) 등의 순이었다.

소비자원은 "'0원 환급반', '100% 환급' 등의 광고 문구에 현혹되지 말고 사업자가 제시하는 계약 내용 등을 꼼꼼히 살핀 뒤 현실적으로 달성 가능한지 판단해 수강 여부를 결정해야 한다"고 당부했다.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pr@jkn.co.kr

<저작권자(c) 재경일보,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오늘의 뉴스 브리핑

[이슈] 장미대선더보기

문재인

文, 대구서 공식 선거운동 시작…'통합대통령' 이미지 부각

더불어민주당 문재인 대선후보는 공식선거운동 첫날인 17일 대구를 찾으며 22일 간의 대선 레이스를

안철수

안철수 "국민의 안전이 최우선인 대한민국 만들겠다"

국민의당 안철수 대선 후보는 17일 "국민의 생명과 안전을 위한 투자는 아끼지 말아야 한다"고 말했다. 안

홍준표

홍준표, 가락시장에서 선거운동 시작…충청·영남 공략

자유한국당 홍준표 대선후보는 17일 오전 서울 송파구 가락동 농수산물시장에서 공식 선거운동을

정치·사회더보기

소주 맥주 폭탄주 음주 술자리

고단한 'N포세대'…男 우울증 늘고 女 술·담배 의존

취업난 등 사회·경제적 압박으로 연애와 결혼, 출산은 물론 내 집 마련과 인간관계, 꿈, 희망까지 포기하는 상황

과태료

교통법규 위반 과태료 체납자, 사고도 많이 낸다

도로교통법 위반으로 과태료를 부과받고도 내지 않은 운전자는 교통사고도 많이 내는 것으로 나타났다. 12일

국민연금공단

국민연금 요건 못 채운 반환일시금 수령자 작년 20만7천명

국민연금을 받으려면 최소 10년(120개월) 이상 가입해야 한다. 그렇지 않으면 연금형태로 평생 받지 못하고 그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