5월 전국 1만9천여가구 입주물량... 30% 집중된 경남 공급과잉 우려

재경일보 음영태 기자 음영태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 기사입력 2017.04.18 14:47:54

5월 전국 1만9천여가구 입주물량... 30% 집중된 경남 공급과잉 우려
5월 전국 1만9천여가구 입주물량... 30% 집중된 경남 공급과잉 우려

5월에 전국 아파트 입주물량이 무려 1만9천여가구에 이를 것 이라는 전망이 나왔다.

18일 부동산114에 따르면 5월 입주예정 아파트는 전국 41곳, 1만9천229가구로 집계됐다. 전체 입주물량의 29%(5천512가구)가 경남에 몰렸다.

수도권에서는 전월보다 13%(585가구) 늘어난 5천33가구가 입주한다.

서울은 고급 주상복합아파트인 성동구 성수동 '트리마제' 688가구 등 1천602가구, 경기는 전월(1천448가구)보다 2.4배 늘어난 3천431가구가 입주한다. 인천은 입주물량이 없다.

지방은 이달보다 29%(5천741가구) 줄어든 1만4천196가구가 입주를 시작한다.

경남이 5천512가구로 가장 많고 ▲ 부산 2천76가구 ▲ 충북 1천487가구 ▲ 충남 1천199가구 ▲ 대전 1천142가구 ▲ 대구 1천98가구 ▲ 강원 498가구 ▲ 경북 486가구 ▲ 울산 298가구 ▲ 광주 168가구 ▲ 전남 116가구 ▲ 제주 116가구 순이다.

내달 입주물량이 가장 많은 경남에서는 이미 지난 2월 미분양 주택이 1만가구를 넘어섰고 양산시와 거제시가 미분양관리지역에 선정돼 공급과잉 우려가 커지고 있다.

부동산114 이현수 연구원은 "조선·해운업종 구조조정이 시작되면서 지역 경제가 위축되고 잔금대출이 어려워지며 매매시장도 약세를 보인다"며 "5월 입주물량이 집중되면서 경남 주택시장은 초과공급 리스크가 가중될 것으로 예상된다"고 말했다.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pr@jkn.co.kr

<저작권자(c) 재경일보,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오늘의 뉴스 브리핑

[이슈] 장미대선더보기

문재인

文, 대구서 공식 선거운동 시작…'통합대통령' 이미지 부각

더불어민주당 문재인 대선후보는 공식선거운동 첫날인 17일 대구를 찾으며 22일 간의 대선 레이스를

안철수

안철수 "국민의 안전이 최우선인 대한민국 만들겠다"

국민의당 안철수 대선 후보는 17일 "국민의 생명과 안전을 위한 투자는 아끼지 말아야 한다"고 말했다. 안

홍준표

홍준표, 가락시장에서 선거운동 시작…충청·영남 공략

자유한국당 홍준표 대선후보는 17일 오전 서울 송파구 가락동 농수산물시장에서 공식 선거운동을

정치·사회더보기

소주 맥주 폭탄주 음주 술자리

고단한 'N포세대'…男 우울증 늘고 女 술·담배 의존

취업난 등 사회·경제적 압박으로 연애와 결혼, 출산은 물론 내 집 마련과 인간관계, 꿈, 희망까지 포기하는 상황

과태료

교통법규 위반 과태료 체납자, 사고도 많이 낸다

도로교통법 위반으로 과태료를 부과받고도 내지 않은 운전자는 교통사고도 많이 내는 것으로 나타났다. 12일

국민연금공단

국민연금 요건 못 채운 반환일시금 수령자 작년 20만7천명

국민연금을 받으려면 최소 10년(120개월) 이상 가입해야 한다. 그렇지 않으면 연금형태로 평생 받지 못하고 그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