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세가맹점 최대 애로사항은.... 경기침체와 임대료 부담

재경일보 음영태 기자 음영태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 기사입력 2017.04.18 16:33:28

영세가맹점 최대 애로사항은.... 경기침체와 임대료 부담

사업장을 운영하는 영세가맹점들의 가장 큰 어려움은 경기침체와 임대료 부담이라는 의견이 나왔다.

여신금융협회가 18일 한국갤럽에 의뢰해 얻은 '영세가맹점의 가맹점수수료와 운영 등에 관한 설문조사 결과'에 따르면 영세가맹점의 사업장 운영 애로사항으로 57.2%가 '경기침체'를 꼽았고 15.8%가 '임대료'라고 답했다.

'영업환경 변화'와 '세금 및 공과금', '제품원가 상승', '직원 임금', '카드수수료'도 사업장을 운영하는 데 애로사항이라고 답했다.

가장 선호하는 결제수단으로 94.2%가 현금을 꼽았으며 그 이유에 대해서는 63.3%가 '소득 노출 및 부가세 부담 완화'라고 답했다.

또 영세가맹점의 65.4%(327개)는 신용카드 수수료율 부담을 덜어주기 위해 만든 제도인 신용카드 매출세액 공제 제도를 모른다고 답했다.

신용카드 매출세액 공제란 사업자가 부가가치세를 납부할 때 신용카드 매출이나 현금영수증 발행 매출의 1.3%(음식점업, 숙박업 간이과세자는 2.6%)를 연간 500만원까지 세액공제 해주는 제도다.

500개 영세가맹점 중 65.4%(327개)는 신용카드 가맹점수수료율이 얼마인지 '모른다'고 답했고, '알고 있다'고 답한 173개 업체 중 16개만이 가맹점수수료율이 0.8%라고 정확히 알고 있었다.

한편 이번 설문조사는 한국갤럽이 지난달 3일부터 31일까지 서울과 6대 광역시에 있는 영세가맹점(연 매출 2억원 이하) 500개를 대상으로 방문 면접조사 및 심층인터뷰를 통해 나온 결과다. 신뢰 수준 95%이며 표본오차는 ±4.4%포인트 수준이다.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pr@jkn.co.kr

<저작권자(c) 재경일보,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오늘의 뉴스 브리핑

[이슈] 장미대선더보기

문재인

文, 대구서 공식 선거운동 시작…'통합대통령' 이미지 부각

더불어민주당 문재인 대선후보는 공식선거운동 첫날인 17일 대구를 찾으며 22일 간의 대선 레이스를

안철수

안철수 "국민의 안전이 최우선인 대한민국 만들겠다"

국민의당 안철수 대선 후보는 17일 "국민의 생명과 안전을 위한 투자는 아끼지 말아야 한다"고 말했다. 안

홍준표

홍준표, 가락시장에서 선거운동 시작…충청·영남 공략

자유한국당 홍준표 대선후보는 17일 오전 서울 송파구 가락동 농수산물시장에서 공식 선거운동을

정치·사회더보기

소주 맥주 폭탄주 음주 술자리

고단한 'N포세대'…男 우울증 늘고 女 술·담배 의존

취업난 등 사회·경제적 압박으로 연애와 결혼, 출산은 물론 내 집 마련과 인간관계, 꿈, 희망까지 포기하는 상황

과태료

교통법규 위반 과태료 체납자, 사고도 많이 낸다

도로교통법 위반으로 과태료를 부과받고도 내지 않은 운전자는 교통사고도 많이 내는 것으로 나타났다. 12일

국민연금공단

국민연금 요건 못 채운 반환일시금 수령자 작년 20만7천명

국민연금을 받으려면 최소 10년(120개월) 이상 가입해야 한다. 그렇지 않으면 연금형태로 평생 받지 못하고 그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