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외여행 불만 접수 50% 급증… 사드갈등으로 인한 중국여행 취소 여파

재경일보 음영태 기자 음영태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 기사입력 2017.04.21 16:27:36

해외여행 불만 접수 50% 급증… 사드갈등으로 인한 중국여행 취소 여파

최근 여행관련 소비자 불만과 분쟁이 잇따르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사드(고고도미사일방어체계·THAAD)' 갈등의 여파로 중국행 여행을 취소하는 사례가 원인으로 지목되고 있다.

21일 한국소비자원에 따르면 지난 3월 '1372 소비자상담센터'에 접수된 국외여행 관련 상담은 모두 1천556건으로, 전월(1천118건)보다 39.2% 늘었다.

작년 3월(1천32건)과 비교하면 무려 50.8%나 많다.

상담 유형별로는 계약해제·해지나 위약금 관련 건이 전체의 53.8%(838건)로 가장 많았다. 모집 인원 미달로 여행상품 자체가 취소됐으나 계약금 환급이 지연되는 등의 계약불이행이 14.4%(225건)를 차지했다.

소비자원 관계자는 "사드 문제 탓에 중국 현지 분위기가 좋지 않다는 보도를 접한 예약자들이 여행상품 계약을 취소하는 경우가 크게 늘었기 때문"이라며 "취소에 따른 위약금 등이 너무 많다는 게 소비자들의 불만"이라고 전했다.

이 밖에 새 학기가 시작되는 시기인 만큼 3월 학습지 관련 상담(486건)이 2월(341건)보다 42.5%(145건)나 늘었고, "상조업체가 폐업한 뒤 보상금을 제대로 주지 않았다"는 등의 상조서비스 관련 상담(1천16건) 역시 작년 같은 달(613건)보다 65.7%(403건) 급증했다.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pr@jkn.co.kr

<저작권자(c) 재경일보,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오늘의 뉴스 브리핑

[이슈] 장미대선더보기

문재인

文, 대구서 공식 선거운동 시작…'통합대통령' 이미지 부각

더불어민주당 문재인 대선후보는 공식선거운동 첫날인 17일 대구를 찾으며 22일 간의 대선 레이스를

안철수

안철수 "국민의 안전이 최우선인 대한민국 만들겠다"

국민의당 안철수 대선 후보는 17일 "국민의 생명과 안전을 위한 투자는 아끼지 말아야 한다"고 말했다. 안

홍준표

홍준표, 가락시장에서 선거운동 시작…충청·영남 공략

자유한국당 홍준표 대선후보는 17일 오전 서울 송파구 가락동 농수산물시장에서 공식 선거운동을

정치·사회더보기

소주 맥주 폭탄주 음주 술자리

고단한 'N포세대'…男 우울증 늘고 女 술·담배 의존

취업난 등 사회·경제적 압박으로 연애와 결혼, 출산은 물론 내 집 마련과 인간관계, 꿈, 희망까지 포기하는 상황

과태료

교통법규 위반 과태료 체납자, 사고도 많이 낸다

도로교통법 위반으로 과태료를 부과받고도 내지 않은 운전자는 교통사고도 많이 내는 것으로 나타났다. 12일

국민연금공단

국민연금 요건 못 채운 반환일시금 수령자 작년 20만7천명

국민연금을 받으려면 최소 10년(120개월) 이상 가입해야 한다. 그렇지 않으면 연금형태로 평생 받지 못하고 그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