갤럭시S8 "원가는 34만9천원"... 마케팅비·물류비·지원금 빼면 대당 7만∼10만원

재경일보 음영태 기자 음영태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 기사입력 2017.04.21 16:40:11

갤럭시S8 "원가는 34만9천원"... 마케팅비·물류비·지원금 빼면 대당 7만∼10만원
갤럭시S8 "원가는 34만9천원"... 마케팅비·물류비·지원금 빼면 대당 7만∼10만원

삼성전자의 갤럭시S8의 원가 추정치가 제시돼 눈길을 끌고 있다.

시장조사기관 IHS 마킷은 21일 보고서에서 "갤럭시S8 64GB 모델의 원가는 307.5달러(약 34만9천원)로 추정된다"며 "이는 부품 원가 301.6달러에 기본 생산비 5.9달러를 합한 가격"이라고 밝혔다.

IHS 마킷은 "갤럭시S8의 원가는 전작 갤럭시S7보다 43.34달러(약 4만9천원), 갤럭시S7엣지보다 36.29달러(약 4만1천원) 정도 비싼 것으로 보인다"고 덧붙였다.

IHS 마킷은 "갤럭시S8의 원가 상승은 삼성전자와 애플, 기타 제조사 간의 '군비 경쟁'을 반영한다"며 "모두가 새롭고 유별난 하드웨어 특징을 추가하려 노력하고 있다"고 평가했다.

삼성전자 갤럭시S8 64GB 모델의 국내 출고가는 93만5천원으로, 단순 계산하면 원가를 빼고 약 58만6천원이 남는다.

여기서 제품 개발비, 물류비, 광고선전비 등 마케팅비, 제조사 몫의 지원금 등을 두루 제하면 실제 1대당 수익은 10만원에 미치지 못할 것이라는 게 전자업계의 지배적인 관측이다.

삼성전자 무선사업부의 작년 한 해 영업이익률 10.8%를 대입해 거칠게 계산하더라도 9만원가량 수익을 남기는 것으로 볼 수 있다.

프리미엄폰의 마진이 중저가폰보다 비교적 높은 점, 갤럭시S8의 마진이 전작보다는 4만∼5만원 정도 낮은 점 등을 종합적으로 고려하면 1대당 수익은 약 7만∼10만원 정도로 추정된다.

이에 따라 삼성전자가 갤럭시S8을 연간 5천만대 판매한다고 가정할 때 전체 수익을 3조5천억∼5조원으로 예상할 수도 있다.

전자업계 관계자는 "어느 비용을 어느 제품에 산입할지는 회사 마음이라 정확한 1대당 수익을 계산하기는 어렵다"면서도 "갤럭시S8 1대당 수익은 10만원에 조금 못 미친다고 보는 것이 합리적"이라고 말했다.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pr@jkn.co.kr

<저작권자(c) 재경일보,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오늘의 뉴스 브리핑

[이슈] 장미대선더보기

문재인

文, 대구서 공식 선거운동 시작…'통합대통령' 이미지 부각

더불어민주당 문재인 대선후보는 공식선거운동 첫날인 17일 대구를 찾으며 22일 간의 대선 레이스를

안철수

안철수 "국민의 안전이 최우선인 대한민국 만들겠다"

국민의당 안철수 대선 후보는 17일 "국민의 생명과 안전을 위한 투자는 아끼지 말아야 한다"고 말했다. 안

홍준표

홍준표, 가락시장에서 선거운동 시작…충청·영남 공략

자유한국당 홍준표 대선후보는 17일 오전 서울 송파구 가락동 농수산물시장에서 공식 선거운동을

정치·사회더보기

소주 맥주 폭탄주 음주 술자리

고단한 'N포세대'…男 우울증 늘고 女 술·담배 의존

취업난 등 사회·경제적 압박으로 연애와 결혼, 출산은 물론 내 집 마련과 인간관계, 꿈, 희망까지 포기하는 상황

과태료

교통법규 위반 과태료 체납자, 사고도 많이 낸다

도로교통법 위반으로 과태료를 부과받고도 내지 않은 운전자는 교통사고도 많이 내는 것으로 나타났다. 12일

국민연금공단

국민연금 요건 못 채운 반환일시금 수령자 작년 20만7천명

국민연금을 받으려면 최소 10년(120개월) 이상 가입해야 한다. 그렇지 않으면 연금형태로 평생 받지 못하고 그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