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분기 실적 3위로 밀린 신한은행..KB국민은행에 1위 자리 내줘

재경일보 박성민 기자 (smpark@) 박성민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 기사입력 2017.04.21 17:48:55

19일 우리은행이, 20일에는 신한금융과 KB금융이 올 해 1분기 실적을 발표했다.

은행권 부동의 1위인 신한은행은 당기순이익에서 두 은행에 밀리며 패배하는 상황이 펼쳐졌다. 뒤따르고 있던 KB국민은행에 1위 자리를 내줬고 우리은행에도 밀려 3위 자리로 빠졌다.

21일 은행권 실적발표를 보면 당기순이익 부분에서 1위는 6635억원의 실적을 낸 국민은행이었다. 그 뒤는 깜짝 실적을 기록한 우리은행(6057억)이 따랐다. 신한은행의 경우 5235억원의 순이익을 내며 3위에 머물렀다.

이에 대해 은행권 판도 변화 조짐이 나타나고 있다는 분석이 있기도 하지만, 1분기 실적은 일회성 요인으로 인해 이같은 변화가 나타날 수 있고 2분기부터 제대로 된 자리 싸움이 시작된다는 해석도 있다.

국민은행의 일회성 요인을 살펴보면 KB국민은행은 카자흐스탄 센터크레딧은행(BCC) 매각에 따른 매각금액과 이연법인세 효과 등으로 1580억원의 이익이 발생했다. 국민은행은 2008년 BCC 지분 41.9%(우선주 포함)를 9541억원에 사들인바 있다.

우리은행 또한 중국 화푸빌딩 관련 대출채권 매각으로 1706억원(세전)을 회수하며 순익이 대폭 늘었다. 이와 관련해서는 우리은행은 2007년 말 중국 베이징의 25층 오피스빌딩 2개 동, 9층짜리 부속 건물로 이뤄진 화푸빌딩을 매입한 부동산업자들에게 지급보증을 해줬다가 3800억원의 돈을 떼였다.

우리은행은 2011년 3800억원을 대손상각했지만 2014년에 일부 금액을 회수했고, 이번에 다시 1706억원(세전)을 회수하면서 일회성 요인이 발생했다.

반면 신한은행은 지난 해 1분기 법인세 수익 1900억원 효과가 사라지면서 1년 전보다 오히려 7% 감소했다.

일회성 요인을 제외한 영업이익에서도 국민은행(1조6212억원)이 가장 실적이 좋다. 우리은행은 1조5764억원, 신한은행의 경우 1조3935억원을 거뒀다.

국민은행의 상승세는 대표적 수익성 지표인 순이자마진 (NIM) 수치에서 나타난다. 국민은행의 MIN은 1.66%로 전 분기보다 5bp 개선됐다. 신한은행과 우리은행은 각각 1.53%, 1.44%를 기록했다.

비이자 이익은 우리은행의 선전이 돋보였다. 우리은행이 1분기 4490억원의 비이자이익을 내는 동안 신한은행은 2231억원, 국민은행 3570억원에 그쳤다.

하지만 국민은행은 부실채권이 많다. 고정이하여신비율은 0.78%이다. 신한은행은 0.68%이다. 국민은행이 0.1%p 높다. 대손비용률도 국민은행(0.27%)이 우리은행(0.14%)에 비해 2배 정도 높다.

대우조선해양 익스포저도 부담이다. 지난 달 기준 국민은행의 대우조선 익스포저는 5129억원으로 신한은행보다 2배 가량 많다.

은행권 관계자는 "은행권의 본격적인 1위 다툼은 2분기에 더욱 치열해질 전망"이라며 "일회성 요인이 포함돼 제대로 된 승패를 가늠하기 어려운게 사실"이라고 말했다.

우리은행은 민영화 이후 첫 성적표인 1분기 어닝 서프라이즈에 힘입어 상반기 1조원대 당기순이익을 기대하고 있다. KB국민지주도 신한금융지주의 1위 아성을 무너뜨리겠다는 각오다.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pr@jkn.co.kr

<저작권자(c) 재경일보,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오늘의 뉴스 브리핑

[이슈] 장미대선더보기

문재인

文, 대구서 공식 선거운동 시작…'통합대통령' 이미지 부각

더불어민주당 문재인 대선후보는 공식선거운동 첫날인 17일 대구를 찾으며 22일 간의 대선 레이스를

안철수

안철수 "국민의 안전이 최우선인 대한민국 만들겠다"

국민의당 안철수 대선 후보는 17일 "국민의 생명과 안전을 위한 투자는 아끼지 말아야 한다"고 말했다. 안

홍준표

홍준표, 가락시장에서 선거운동 시작…충청·영남 공략

자유한국당 홍준표 대선후보는 17일 오전 서울 송파구 가락동 농수산물시장에서 공식 선거운동을

정치·사회더보기

소주 맥주 폭탄주 음주 술자리

고단한 'N포세대'…男 우울증 늘고 女 술·담배 의존

취업난 등 사회·경제적 압박으로 연애와 결혼, 출산은 물론 내 집 마련과 인간관계, 꿈, 희망까지 포기하는 상황

과태료

교통법규 위반 과태료 체납자, 사고도 많이 낸다

도로교통법 위반으로 과태료를 부과받고도 내지 않은 운전자는 교통사고도 많이 내는 것으로 나타났다. 12일

국민연금공단

국민연금 요건 못 채운 반환일시금 수령자 작년 20만7천명

국민연금을 받으려면 최소 10년(120개월) 이상 가입해야 한다. 그렇지 않으면 연금형태로 평생 받지 못하고 그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