文대통령 "북한의 도발과 핵 위협 결코 용납하지 않을 것"

연합뉴스

  • 기사입력 2017.05.17 17:04:51

문재인 국방

문재인 대통령은 17일 "북한의 도발과 핵 위협을 결코 용납하지 않을 것"이라며 "국제사회와 함께 강력하게 대처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이날 대통령 취임 후 국방부와 합참을 처음으로 방문한 자리에서 "군은 북한의 핵과 미사일 위협에 대응할 핵심 전력을 최우선 확보하고 자주적인 방위 역량을 확보하는 한편, 전쟁 억제를 위한 한미 연합 방위태세도 굳건하게 유지해달라"고 당부했다.

문 대통령은 "취임 1주일 만에 국방부와 합참을 찾은 것은 그만큼 우리 안보가 매우 엄중한 상황이기 때문"이라며 "북한의 탄도미사일 발사는 유엔 안보리 결의에 위반하는 중대한 도발 행위이고 한반도는 물론, 국제평화와 안정에 대한 심각한 도전행위"라고 비판했다.

문 대통령은 "우리 군은 적의 어떤 도발도 용납하지 않는 철통 같은 군사대비 태세를 유지하고, 만약 적이 무력도발을 감행한다면 즉각 응징할 수 있는 의지와 능력을 갖추고 있다"며 "앞으로 대통령으로서 그런 역량을 더 키워나갈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어 문 대통령은 "국방개혁 2030을 통해 설계했던 국방개혁 방안의 조속한 실행과 방산비리 재발 방지를 위해서도 각별한 노력을 당부드린다"며 "이를 위해 나는 지난 대선 기간 국방예산을 점차 증액하고 강력한 국방개혁을 추진해 재래식 전쟁은 물론이고 사이버전·대테러전·우주전 등 미래전에 대비해나가겠다고 공약했다"고 밝혔다.

문 대통령은 "또한 군 장병 처우를 개선해 사기를 높이고 첨단 강군을 만들겠다고 약속했다"며 "이를 통해 궁극적으로 우리 스스로를 책임지는 책임국방, 말로만 외치는 국방이 아니라 진짜 유능한 국방, 국방다운 국방, 안보다운 안보, 나라다운 나라를 만드는 것을 내 소명으로 삼겠다"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정권은 유한해도 우리가 사는 한은 조국은 영원하다"며 "대통령이 바뀌어도 군의 국방태세에는 한순간도 이완이 있어서는 안 된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나와 우리 장병 일동이 혼연일체가 되어 책임국방을 해서 강한 대한민국, 평화로운 대한민국을 만들고 여러분의 건투를 기원한다"고 덧붙였다.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오늘의 뉴스 브리핑

[이슈] 문재인 정부 출범더보기

문재인 국방

文대통령 "북한의 도발과 핵 위협 결코 용납하지 않을 것"

문재인 대통령은 17일 "북한의 도발과 핵 위협을 결코 용납하지 않을 것"이라며 "국제사회와 함께 강력하게

인사 발표하는 조현옥 인사수석

文대통령, 공정거래위원장에 '재벌 저격수' 김상조 지명

문재인 대통령은 17일 국회 인사청문회 대상인 공정거래위원장 후보자에 '재벌 저격수'로 불리는 김상조 한성대

文대통령, 이영렬·안태근 '돈봉투 만찬사건' 감찰 지시

文대통령, 이영렬·안태근 '돈봉투 만찬사건' 감찰 지시

문재인 대통령은 17일 이영렬 서울중앙지검장과 안태근 법무부 검찰국장 간 '돈봉투 만찬사건'에 대한 감찰을

포토 / 연예 / 스포츠 / 영화 / TV

씨엘, 태양의 패셔니스타…"내가 제일 강렬해"

가수 씨엘이 해외 패션지 국내판 6월호를 장식했다. 뜨거운 태양 아래 화려한 스윔웨어를 입고 표지 중앙을...

트와이스, 대박 '시그널'이 터졌다…"쇼케중 1위 올킬"

15일 네이버 V라이브를 통해 'TWICE SHOWCASE #4 SIGNAL' 영상이 공개되어 눈길을 끌었다.

정치·사회더보기

태극기와 성조기

美당국자 "文 당선, 한미동맹 변동성 주지만 큰 변화 없을것"

미국 정부 당국자는 9일(현지시간) 문재인 정부 탄생과 관련해 "한미 관계에 일정 수준의 변동성을 주지만, 한미

문재인-시진핑

文대통령, 시주석과 첫 통화…"사드·북핵 특사단 中 파견"

문재인 대통령은 11일 시진핑(習近平) 중국 국가주석과 전화통화를 하고 북핵과 주한미군 고고도 미사일 방어체

문재인-아베

文대통령, 日아베에 "국민 대다수 위안부합의 정서상 수용못해"

문재인 대통령은 11일 아베 신조(安倍晋三) 일본 총리와 취임 후 첫 전화통화를 하고 지난 2015년 '위안부 합의'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