文대통령, 총리인준 고비 넘겼지만…野반발 여진에 '협치' 숙제

연합뉴스

  • 기사입력 2017.05.31 17:40:39

이낙연 문재인

이낙연 국무총리 후보자에 대한 국회 임명동의안이 31일 통과되면서 문재인 대통령이 임기 초반 가장 큰 산을 넘어섰다.

국무총리 인준은 문 대통령이 취임 첫날인 10일 곧바로 인선을 발표할 정도로 국정운영 안정화의 첫 단추로 여겼던 최우선 역점 사안이었다.

문 대통령이 고위공직자 배제 5대 원칙으로 거론한 위장전입을 비롯해 아들의 병역 면제와 증여세 탈루 의혹 등이 불거지면서 야권의 거센 반발에 부닥치는 우여곡절을 겪긴 했지만 새 정부 출범 21일 만에 내각의 수장을 임명할 수 있게 됐다.

문 대통령은 그 사이 17개 부처 중 6개 부처 장관 인선을 단행하고 이날 6개 부처 차관 인사를 발표하면서 초대내각 구성을 차근차근 준비해왔다.

총리 국회 인준이라는 산을 넘은 만큼 문 대통령은 조만간 총리 제청을 거쳐 나머지 부처에 대한 장관 인선을 마무리할 것으로 보인다.

하지만 총리인준 과정에서 여실히 드러났듯이 문 대통령이 강조했던 야당과의 협치가 또 다른 숙제가 될 것으로 보는 전망이 적지 않다.

비록 총리에 대한 국회 인준이 이뤄졌지만 제1야당인 자유한국당이 본회의 인준안 상정에 반발해 퇴장하면서 '반쪽짜리' 인준처리가 됐다는 지적 때문이다.

총리 인준안 처리가 여야 협치의 첫 시험대였다는 점에서 문 대통령은 물론 여야 공히 강조했던 협치의 의미가 바래졌고, 이는 이제 막 닻을 올리려는 문 대통령의 국정운영에 적지 않은 부담을 예고한 대목이기도 하다.

문 대통령의 협치에 대한 본격적인 시험대는 지금부터라는 분석이 나온다.

문 대통령은 취임 첫날 직접 야당 지도부를 찾아가 소통과 대화를 강조했다.

정우택 원내대표를 만나서는 "앞으로 국회를 존중하고 국회에서 중요한 역할을 하는 야당과도 소통하고 대화하면서 국정 동반자의 자세로 하겠다"고 말했다.

특히 "말로만이 아니라 안보에 관한 중요한 사안들은 야당에도 늘 브리핑이 되도록 중요한 정보를 공유하면서 함께 지혜를 모으겠다"며 "공통된 공약만큼은 우선으로 빨리 될 수 있도록 하겠다"고 강조했다.

실제로 정의용 청와대 국가안보실장은 임명 이튿날인 22일 국회와의 소통 차원에서 여야 5당 지도부를 예방했다. 협치를 강조한다는 의미에서 야당부터 찾았다.

이 총리 등에 대한 위장전입 논란이 한창이던 29일에는 전병헌 청와대 정무수석이 야당 지도부를 찾아가 문 대통령이 제시했던 인사 5대 원칙의 구체적인 구현 방안을 설명하고 인준 협조를 구했다. 전 수석은 주변 4강 특사단 활동 내용을 설명하는 등 문 대통령이 약속했던 '안보 브리핑'도 했다.

앞서 문 대통령은 취임 9일만인 19일 5당 원내대표를 청와대로 초청해 오찬을 하며 '여야정 상설 국정협의체'를 제안했고, 이는 여야 원내지도부를 비롯해 청와대와 정부의 주요인사들이 참석해 대통령이 매달 주재하는 형식으로 구체화했다.

문 대통령이 위장전입 논란에 대해 국민과 야당에 직접 양해를 구한 이튿날 4개 부처 장관 인선을 발표하는 정공법을 택했지만, 이 역시 모두 '의원입각'만을 발표해 대야(對野) 소통에의 의지를 담았다.

하지만 총리인준에 대한 한국당의 반발을 변곡점으로 문 대통령의 협치 의지가 현실화하기가 쉽지만은 않을 것이라는 전망이 적지 않다.

당장 위장전입 등 각종 의혹에 휩싸인 강경화 외교부 장관 후보자와 김상조 공정거래위원장 후보자에 대한 인사청문 통과 전망이 더욱 불투명해졌다는 분석이다.

여기에 아직 인선하지 않은 11개 부처 장관에 대해서도 야당이 검증 칼날을 더욱 곧추세우고 있어 청와대와 야당의 전선(戰線)이 격화할 가능성이 커지는 점은 문 대통령으로서는 여간 부담이 아니다. 문 대통령이 인사청문 정국에서 협치의 묘미를 어떻게 살려 나갈지 주목되는 지점이다.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오늘의 뉴스 브리핑

가상화폐·블록체인더보기

되풀이되는 가상화폐 거래소 사고…예방책은 여전히 '미흡'

가상화폐(암호화폐) 거래소 코인레일 해킹으로 부실한 거래소 관리 문제가 재차 도마 위에 오를 것으로

애플, 아이폰·아이패드서 가상화폐 채굴 금지

애플이 지난주 미국 캘리포니아 주 새너제이에서 열린 '연례 세계개발자회의(WWDC 2018)'에서 아이폰·아이패드

일본 기업들, 가상화폐 확산에 채굴 관련사업 잇따라 착수

비트코인 등 가상화폐 이용이 확산함에 따라 일본 정보기술(IT) 기업들이 거래 데이터를 인터넷상에 기록하는

포토 / 연예 / 스포츠 / 영화 / TV

'당신의하우스헬퍼' 하석진X고원희, 캐릭터 포스터 공개

'당신의 하우스헬퍼' 하석진과 라이프 힐링을 함께 할 보나, 이지훈, 고원희, 전수진, 서은아의 캐릭터 포스터가 공개...

정우성X하정우X이정재 하와이 화보…'훈훈한 조합'

배우 정우성, 하정우, 이정재가 그림 같은 화보를 선사해 시선을...

뉴이스트 W, ‘Dejavu’ MV 티저 공개…첫 주자 렌

그룹 뉴이스트 W(JR 아론 백호 렌)가 타이틀곡 ‘Dejavu(데자부)’ 첫 번째 뮤직비디오 티저 렌 버전...

이슈·특집[미‧중 무역갈등]더보기

트럼프

트럼프 "中 관세보복 하면 4배로 추가 보복" 경고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중국이 만일 예고한 대로 500억 달러 규모의 미국산 제품에 25%의 보복관세를 매기면

중국

中상무부, 트럼프 추가관세 경고에 "강력한 반격 조치할 것" 반발

중국 상무부는 19일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2천억 달러 규모의 중국산 제품에 추가 보복관세를 부과하겠다

트럼프

트럼프 "2천억달러 규모 中제품에 10% 추가 관세 검토 지시"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중국산 제품에 대한 대규모 추가 관세 부과 가능성을 거론했다. 트럼프 대통령

차

수입차 관세 낮추겠다던 中, 미국차에 관세율 40% 적용

자동차 수입관세를 완화하기로 했던 중국이 7월 6일부터 미국산 수입차에 대해 무려 40%의 관세를 매기게 된다. 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