채권 소멸시효 완성채권 '소각'... 금융채무자 214만3천명 빚 탕감

재경일보 김미리 기자 김미리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 기사입력 2017.08.01 08:51:41

소멸시효 완성채권
31일 금융위원회는 '소멸시효 완성채권 소각' 규모를 214만3천 명, 25조7천억 원으로 확정했다. ©연합뉴스TV 보도화면 캡쳐

금융위원회가 소멸시효 완성채권 소각 규모를 확정했다.

31일 오후 서울 프레스센터 서민금융진흥원에서 열린 소멸시효완성채권 처리방안 금융권 간담회에서 금융위원회는 '소멸시효 완성채권 소각' 규모를 214만3천명, 25조7천억원으로 확정했다.

현재 국민행복기금의 소멸시효 완성 또는 파산면책 채권은 73만1천명에 5조6천억원이다.

한국자산관리공사, 주택금융공사, 예금보험공사, 신용보증기금, 기술신용보증기금 등 금융 공공기관에는 50만 명에 16조1천억원에 달한다.

금융감독원에 따르면 민간 부문의 소멸시효 완성채권은 지난해 말 기준 91만2천명에 4조 원으로 추정된다.

정부가 민간 부문의 소멸시효 완성채권에 대해선 소각을 강제할 수는 없다. 이에 새 정부의 방침에 맞춰 자율적인 소각을 올해 안에 유도할 예정이다.

이들 채권은 8월말까지 소각되며 채무자는 자신의 연체 채무 소각 상황을 해당 기관별 조회 시스템이나 신용정보원 통합 조회 시스템을 통해 확인할 수 있다.

소멸시효 완성채권은 금융회사가 채권 추심을 포기한 채권으로 시효는 상법상 5년이나, 법원의 지급명령 등으로 15년, 25년으로 연장되는 경우가 흔하다.

정부는 이에 5년에서 15년, 25년으로 무분별하게 시효를 연장하는 관행 개선을 위한 자율 규제도 운영키로 했다.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pr@jkn.co.kr

<저작권자(c) 재경일보,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오늘의 뉴스 브리핑

가상화폐·블록체인더보기

비트코인

비트코인 값 1만달러 돌파…올해 950% 뛰며 고점 논쟁 격화

대표적 가상화폐인 비트코인 가격이 일부 거래소에서 1만 달러를 돌파했다. 29일 가상화폐 가격 정보 제공업체

비트코인

비트코인 9천600달러까지 질주…거품 논란에 자구책 마련 고심

가상화폐 선두주자 비트코인의 가격이 27일(현지시간) 9천600달러를 넘어서며 1만달러 돌파를 눈앞에 두게

김용범 금융위 부위원장

정부 "가상통화 이용한 자금세탁에 철저히 대응"

금융위원회 김용범 부위원장은 28일 "비트코인 등 가상통화의 거래가 자금세탁의 새로운 통로가 되지 않도록

이슈·특집 [포항 지진]더보기

액상화

포항 주민, 액상화 ‘높음’ 판정에 ‘땅 꺼질까 걱정’....정부‘우려할 수준 아냐’

1일 경북 포항시 흥해읍 망천리. 지난달 15일 발생한 규모 5.4 지진으로 진앙 반경 5.5㎞ 안에 있는 이 마을 논 곳곳

지열발전

‘포항 지열발전‘이 지진의 원인? …의혹제기에 ’사업 중단 위기'

국내에서 처음 시도하는 포항 지열발전이 지진 이후 일각에서 원인 제공자라는 의혹을 제기하자 중단 위기에 몰

포항지진

지진 여파? 갑작스러운 수능 연기에…관련업계 후폭풍

지난 15일 발생한 포항 지진으로 교육부가 2018년도 대학수학능력시험을 1주일 연기를 결정하면서 수능 날짜에 맞

Get Adobe Flash playe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