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드 직격' 2분기 역직구 증가세 꺾여…중국 29%↓

재경일보 윤근일 기자 윤근일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 기사입력 2017.08.02 16:32:04

무역

사드 배치로 인한 한중간 갈등이 온라인 직구(직접구매) 시장에도 직격탄을 날렸다.

2일 통계청이 발표한 '2분기 온라인 해외 직접 판매 및 구매 통계'를 보면 온라인 해외 직접판매액(역직구)은 2분기 5천763억원으로 전분기 보다 무려 25.0% 감소했다.

1년 전보다는 16.6% 많지만 증가세가 휘청한 것이다.

중국이 지난 3월 15일 사드 배치에 따른 한한령(한국관광상품 판매금지)을 내린 여파다.

2분기 중국 역직구 판매액은 1분기 보다 28.9%나 감소했다.

중국 역직구 판매액은 4천405억원으로 전체 76.4%를 차지할 정도로 여전히 압도적이다.

통계청 손은락 서비스업동향과장은 "한한령과 함께 원화가치가 상승하면서 전분기보다 중국 역직구 판매가 크게 감소했다"며 "작년 동기대비 19.1% 증가하긴 했지만 증가폭이 줄어들었다"고 설명했다.

상품군별로도 사드 배치 충격이 뚜렷했다.

주로 중국으로 판매되는 화장품과 의류·패션 및 관련상품 해외 직접 판매액은4천286억원과 846억원으로 전분기 대비 각각 27.6%와 16.6% 감소했다.

화장품과 의류·패션 및 관련상품 중국 판매 감소폭은 각각 29.3%와 22.5%로 더 크다.

역직구 상품군 비중은 화장품이 74.4%, 의류·패션 및 관련상품이 14.7%다.

2분기 온라인 해외 직접구매액(직구)은 5천320억원으로 1년 전보다 29.2% 증가했다.

국가별로 미국이 3천56억원, 유럽연합(EU) 1천116억원, 중국 607억원, 일본 417억원 순으로 나타났다.

구성비를 보면 미국이 57.4%로 가장 많았다. 다만 1년 전 64.8%보다는 7.4%포인트(p) 줄었다.

EU와 중국은 21.0%, 11.4%로 각각 1.8%포인트, 3.3%포인트 늘었다.

손은락 과장은 "미국 위주 직구가 다른 국가로 다변화하는 모습이 나타났다고 말했다.

그는 "구매 건수로 보면 전년보다 38.4% 증가해 이용자가 늘어났는데, 이는 원화가치 상승으로 구매력이 높아졌기 때문으로 풀이된다"고 평가했다.

상품군으로 보면 의류·패션 및 관련 상품이 1천926억원으로 전체 36.2%를 차지해 가장 많았다. 이어 음식료품이 1천381억원으로 26.0%를 차지해 뒤를 이었다.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pr@jkn.co.kr

<저작권자(c) 재경일보,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오늘의 뉴스 브리핑

가상화폐·블럭체인더보기

마리오 드라기 ECB 총재

드라기 비트코인 우려 대열 동참…"가상화폐 성숙하지 않아"

글로벌 금융계 주요 인사들이 줄줄이 비트코인 등 가상화폐의 위험성을 지적하는 가운데 마리오 드라기

가상화폐

꺼질 듯했던 '가상화폐 광풍' 재개…비트코인 5천달러대 급등

꺼질 듯했던 '가상화폐 열풍'이 다시 불고 있다고 미국 일간 월스트리트저널(WSJ)이 12일(현지시간)

비트코인 가상화폐

가상화폐 규제 본격화…투자금 모집·대출 전면 금지

비트코인과 이더리움 등 가상화폐에 대한 투자금 모집·대출이 전면 금지되는 등 정부의 규제가

이슈·특집 [ 신고리 재개 ]더보기

윤근일

靑 "공론화委 권고 존중…후속조치 차질없이 이행"

청와대는 20일 신고리 5·6호기 공론화위원회의 공사 재개 권고 결정을 존중한다는 공식 입장을 밝혔다. 박수현

신고리

신고리 건설 재개, 내달말 공사 가능할 듯

원자력안전위원회는 "24일 정부가 신고리 5·6호기의 공사재개를 발표하고, 한국수력원자력이 공사재개를 통보해

신고리

신고리5·6호기 '건설재개' 결론…재개 59.5%, 중단 40.5%

신고리5·6호기 건설공사가 재개된다. '국민 대표'로 선정된 시민참여단 471명의 최종 4차 공론조사 결과 건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