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드보복·해외여행에 상반기 서비스 적자 사상최대

재경일보 윤근일 기자 윤근일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 기사입력 2017.08.03 11:08:31

여행

올해 상반기 우리나라 서비스수지 적자가 사상 최대를 기록했다.

한반도 내 사드(고고도미사일방어체계) 배치 문제로 중국인 관광객이 급감한 영향이 컸다.

한국은행이 3일 발표한 '2017년 6월 국제수지(잠정)'를 보면 올해 상반기 서비스수지는 157억4천만 달러 적자로 집계됐다.

적자 규모가 반기 기준으로 사상 최대다.

직전인 2016년 하반기(97억8천만 달러 적자) 기록을 경신했다.

정규일 한국은행 경제통계국장은 브리핑에서 "여행수지와 운송수지 악화로 서비스수지 적자가 확대됐다"며 "사드와 관련한 중국 조치의 영향으로 중국인 관광객이 급감한 반면, 해외출국자는 급증했다"고 말했다.

상반기 여행수지 적자는 77억4천만 달러다.

반기 기준으로 2007년 하반기(82억5천만 달러 적자) 이후 사상 두번째로 많았다.

1년 전인 작년 상반기(35억 달러)와 비교하면 2배를 넘는 수준이다.

특히 6월 적자는 13억9천만 달러로, 메르스(중동호흡기증후군) 사태 충격이 컸던 2015년 7월 14억7천만 달러 이후 23개월 만에 최대를 기록했다.

한국을 찾은 중국인 관광객이 크게 줄었기 때문이다. 6월 중국인 입국자는 25만5천명으로 작년 같은 기간보다 66.4%나 감소했다.

해외여행 열기도 적자 규모를 키웠다.

여행수지에서 우리나라 국민이 해외에서 쓴 지급액은 상반기 143억2천만 달러로 작년 같은기간에 견줘 16% 늘었다.

운송수지 적자 역시 상반기에 22억8천만 달러로 사상 최대치를 기록했다.

세계 해운업 업황이 부진한데가 지난해 한진해운 파산 사태 영향이 지속된 탓이다.

서비스수지 부진으로 경상수지 흑자도 30%나 축소됐다.

올해 상반기 상품과 서비스 등을 포함한 경상수지 흑자는 362억7천만 달러로 작년 상반기(516억9천만 달러)보다 154억2천만 달러 줄었다.

6월 경상수지 흑자는 70억1천만 달러로 작년 동기의 58% 수준이다.

다만, 2012년 3월부터 64개월 연속 흑자 행진을 하면서 사상 최장 흑자 기록을 다시 썼다.

올해 경상수지 흑자가 한국은행 전망(700억 달러)대로 줄면 국내총생산(GDP) 대비 4%대 수준으로 떨어질 것으로 분석됐다.

상반기 상품수지 흑자는 583억5천만 달러로 작년 동기(624억9천만 달러) 보다 41억4천만 달러(6.6%) 줄었다.

한국은행은 설비투자 기계류 도입과 원유 등 에너지류 단가 상승으로 수입이 늘면서 흑자가 축소됐다고 설명했다.

상품수지 흑자는 다소 줄었지만 상반기 기준으로 역대 두번째로 많은 수준이다.

수출에서 반도체, 디스플레이 등의 선전이 돋보였다.

급료·임금과 배당, 이자 등 투자소득을 가리키는 본원소득수지는 상반기 40억4천만 달러 적자로 파악됐다.

적자 규모가 작년 상반기(9억1천만 달러 적자)의 4배를 넘었다.

국내 기업들이 외국 투자가들에게 배당금을 많이 지급하면서 배당소득수지가 악화됐다.

자본유출입을 나타내는 금융계정 순자산(자산에서 부채를 뺀 것)은 상반기 326억9천만 달러 늘었다.

직접투자는 내국인 해외투자가 174억1천만 달러 늘었고 외국인 국내투자는 71억3천만 달러 늘었다.

주식, 채권 등 증권투자는 내국인 해외투자가 423억7천만 달러 증가했고 외국인 국내투자는 231억3천만 달러 늘었다.

특히 내국인의 해외증권투자는 반기 기준으로 사상 최대다.

글로벌 주식시장 호조로 해외주식투자가 늘었고 보험사를 비롯한 기관의 해외채권투자가 이어지고 있다.

외국인 채권투자는 지난 6월 14억8천만 달러 늘면서 2월부터 5개월 연속 증가했다.

정규일 국장은 "한국경제의 펀더멘털(기초여건)에 대한 기대와 기업실적 개선 등이 복합적으로 작용하면서 꾸준히 외국인 자금이 유입되고 있다"고 말했다.

외환보유액에서 환율 등 비거래요인을 제거한 준비자산은 올해 상반기 9억5천만 달러 늘었다.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pr@jkn.co.kr

<저작권자(c) 재경일보,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오늘의 뉴스 브리핑

가상화폐·블록체인더보기

되풀이되는 가상화폐 거래소 사고…예방책은 여전히 '미흡'

가상화폐(암호화폐) 거래소 코인레일 해킹으로 부실한 거래소 관리 문제가 재차 도마 위에 오를 것으로

애플, 아이폰·아이패드서 가상화폐 채굴 금지

애플이 지난주 미국 캘리포니아 주 새너제이에서 열린 '연례 세계개발자회의(WWDC 2018)'에서 아이폰·아이패드

일본 기업들, 가상화폐 확산에 채굴 관련사업 잇따라 착수

비트코인 등 가상화폐 이용이 확산함에 따라 일본 정보기술(IT) 기업들이 거래 데이터를 인터넷상에 기록하는

포토 / 연예 / 스포츠 / 영화 / TV

배우 정준호, TV조선 '탐사보도-세븐' 진행

배우 정준호가 TV조선 탐사보도 프로그램 '탐사보도-세븐'의 새로운 진행자로 발탁...

롯데시네마, 유엔난민기구 공익캠페인 동참

롯데시네마는 6월 20일 세계 난민의 날을 맞아 유엔난민기구와 함께 한국인들의 관심을 촉구하는...

방탄소년단 '러브 유어셀프' 캠페인 기부금 11억5000만원 돌파

그룹 방탄소년단의 기부 캠페인이 아미(팬클럽)와 함께 확대되고 있다.

이슈·특집[미‧중 무역갈등]더보기

트럼프

트럼프 "中 관세보복 하면 4배로 추가 보복" 경고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중국이 만일 예고한 대로 500억 달러 규모의 미국산 제품에 25%의 보복관세를 매기면

중국

中상무부, 트럼프 추가관세 경고에 "강력한 반격 조치할 것" 반발

중국 상무부는 19일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2천억 달러 규모의 중국산 제품에 추가 보복관세를 부과하겠다

트럼프

트럼프 "2천억달러 규모 中제품에 10% 추가 관세 검토 지시"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중국산 제품에 대한 대규모 추가 관세 부과 가능성을 거론했다. 트럼프 대통령

차

수입차 관세 낮추겠다던 中, 미국차에 관세율 40% 적용

자동차 수입관세를 완화하기로 했던 중국이 7월 6일부터 미국산 수입차에 대해 무려 40%의 관세를 매기게 된다. 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