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드보복·해외여행에 상반기 서비스 적자 사상최대

재경일보 윤근일 기자 윤근일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 기사입력 2017.08.03 11:08:31

여행

올해 상반기 우리나라 서비스수지 적자가 사상 최대를 기록했다.

한반도 내 사드(고고도미사일방어체계) 배치 문제로 중국인 관광객이 급감한 영향이 컸다.

한국은행이 3일 발표한 '2017년 6월 국제수지(잠정)'를 보면 올해 상반기 서비스수지는 157억4천만 달러 적자로 집계됐다.

적자 규모가 반기 기준으로 사상 최대다.

직전인 2016년 하반기(97억8천만 달러 적자) 기록을 경신했다.

정규일 한국은행 경제통계국장은 브리핑에서 "여행수지와 운송수지 악화로 서비스수지 적자가 확대됐다"며 "사드와 관련한 중국 조치의 영향으로 중국인 관광객이 급감한 반면, 해외출국자는 급증했다"고 말했다.

상반기 여행수지 적자는 77억4천만 달러다.

반기 기준으로 2007년 하반기(82억5천만 달러 적자) 이후 사상 두번째로 많았다.

1년 전인 작년 상반기(35억 달러)와 비교하면 2배를 넘는 수준이다.

특히 6월 적자는 13억9천만 달러로, 메르스(중동호흡기증후군) 사태 충격이 컸던 2015년 7월 14억7천만 달러 이후 23개월 만에 최대를 기록했다.

한국을 찾은 중국인 관광객이 크게 줄었기 때문이다. 6월 중국인 입국자는 25만5천명으로 작년 같은 기간보다 66.4%나 감소했다.

해외여행 열기도 적자 규모를 키웠다.

여행수지에서 우리나라 국민이 해외에서 쓴 지급액은 상반기 143억2천만 달러로 작년 같은기간에 견줘 16% 늘었다.

운송수지 적자 역시 상반기에 22억8천만 달러로 사상 최대치를 기록했다.

세계 해운업 업황이 부진한데가 지난해 한진해운 파산 사태 영향이 지속된 탓이다.

서비스수지 부진으로 경상수지 흑자도 30%나 축소됐다.

올해 상반기 상품과 서비스 등을 포함한 경상수지 흑자는 362억7천만 달러로 작년 상반기(516억9천만 달러)보다 154억2천만 달러 줄었다.

6월 경상수지 흑자는 70억1천만 달러로 작년 동기의 58% 수준이다.

다만, 2012년 3월부터 64개월 연속 흑자 행진을 하면서 사상 최장 흑자 기록을 다시 썼다.

올해 경상수지 흑자가 한국은행 전망(700억 달러)대로 줄면 국내총생산(GDP) 대비 4%대 수준으로 떨어질 것으로 분석됐다.

상반기 상품수지 흑자는 583억5천만 달러로 작년 동기(624억9천만 달러) 보다 41억4천만 달러(6.6%) 줄었다.

한국은행은 설비투자 기계류 도입과 원유 등 에너지류 단가 상승으로 수입이 늘면서 흑자가 축소됐다고 설명했다.

상품수지 흑자는 다소 줄었지만 상반기 기준으로 역대 두번째로 많은 수준이다.

수출에서 반도체, 디스플레이 등의 선전이 돋보였다.

급료·임금과 배당, 이자 등 투자소득을 가리키는 본원소득수지는 상반기 40억4천만 달러 적자로 파악됐다.

적자 규모가 작년 상반기(9억1천만 달러 적자)의 4배를 넘었다.

국내 기업들이 외국 투자가들에게 배당금을 많이 지급하면서 배당소득수지가 악화됐다.

자본유출입을 나타내는 금융계정 순자산(자산에서 부채를 뺀 것)은 상반기 326억9천만 달러 늘었다.

직접투자는 내국인 해외투자가 174억1천만 달러 늘었고 외국인 국내투자는 71억3천만 달러 늘었다.

주식, 채권 등 증권투자는 내국인 해외투자가 423억7천만 달러 증가했고 외국인 국내투자는 231억3천만 달러 늘었다.

특히 내국인의 해외증권투자는 반기 기준으로 사상 최대다.

글로벌 주식시장 호조로 해외주식투자가 늘었고 보험사를 비롯한 기관의 해외채권투자가 이어지고 있다.

외국인 채권투자는 지난 6월 14억8천만 달러 늘면서 2월부터 5개월 연속 증가했다.

정규일 국장은 "한국경제의 펀더멘털(기초여건)에 대한 기대와 기업실적 개선 등이 복합적으로 작용하면서 꾸준히 외국인 자금이 유입되고 있다"고 말했다.

외환보유액에서 환율 등 비거래요인을 제거한 준비자산은 올해 상반기 9억5천만 달러 늘었다.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pr@jkn.co.kr

<저작권자(c) 재경일보,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오늘의 뉴스 브리핑

가상화폐·블록체인더보기

비트코인

비트코인 값 1만달러 돌파…올해 950% 뛰며 고점 논쟁 격화

대표적 가상화폐인 비트코인 가격이 일부 거래소에서 1만 달러를 돌파했다. 29일 가상화폐 가격 정보 제공업체

비트코인

비트코인 9천600달러까지 질주…거품 논란에 자구책 마련 고심

가상화폐 선두주자 비트코인의 가격이 27일(현지시간) 9천600달러를 넘어서며 1만달러 돌파를 눈앞에 두게

김용범 금융위 부위원장

정부 "가상통화 이용한 자금세탁에 철저히 대응"

금융위원회 김용범 부위원장은 28일 "비트코인 등 가상통화의 거래가 자금세탁의 새로운 통로가 되지 않도록

이슈·특집 [포항 지진]더보기

액상화

포항 주민, 액상화 ‘높음’ 판정에 ‘땅 꺼질까 걱정’....정부‘우려할 수준 아냐’

1일 경북 포항시 흥해읍 망천리. 지난달 15일 발생한 규모 5.4 지진으로 진앙 반경 5.5㎞ 안에 있는 이 마을 논 곳곳

지열발전

‘포항 지열발전‘이 지진의 원인? …의혹제기에 ’사업 중단 위기'

국내에서 처음 시도하는 포항 지열발전이 지진 이후 일각에서 원인 제공자라는 의혹을 제기하자 중단 위기에 몰

포항지진

지진 여파? 갑작스러운 수능 연기에…관련업계 후폭풍

지난 15일 발생한 포항 지진으로 교육부가 2018년도 대학수학능력시험을 1주일 연기를 결정하면서 수능 날짜에 맞

Get Adobe Flash playe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