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YT "미스테리한 탈북민 북송 요구" 조명

연합뉴스

  • 기사입력 2017.08.07 09:52:32

탈북자

미국 일간 뉴욕타임스(NYT)가 북한으로 송환을 요구하는 탈북민의 스토리를 집중 조명했다.

뉴욕타임스는 6일(현지시각)자 1면에 탈북민 권철남(44)씨와의 인터뷰를 실었다. 전날 유엔 안전보장이사회의 '대북제재 결의안 2371호' 채택을 간략하게 소개한 것과 대조를 이뤘다.

권씨는 돈을 벌 수 있다는 브로커의 꾐에 빠져 2014년 북·중 국경을 넘었고, 라오스와 태국을 거쳐 한국에 입국했다.

탈북민 생활 3년이 지난 현재, 권씨는 "한국은 나와 맞지 않는다"면서 "북한으로 되돌아가 전처와, 16살 아들과 다시 살고 싶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북한에서는 부유하지 않았지만, 한국에서처럼 오물(dirt) 취급을 받지는 않았다"면서 "한국에서 탈북민들은 2등 시민"이라고 덧붙였다.

권씨는 기자회견을 하고 유엔에 청원서를 제출했으며 광화문 정부중앙청사 앞에서 피켓 시위까지 벌이면서 북송을 요구하고 있지만, 한국의 현행법상 북송은 허용되지 않는다. 지난해 권씨는 월북을 시도했다가, 국가보안법상 잠입·탈출 미수죄로 기소돼 수개월 수감 생활을 하기도 했다.

권씨는 북한의 핵무기 개발도 자랑스럽다고 강조했다. 이러한 권씨의 주장들은 "남한은 생지옥"이라는 북한 매체의 선전에도 활용되고 있다고 뉴욕타임스는 전했다.

뉴욕타임스는 "1990년대 기근 이후로 3만명 이상이 한국으로 탈북했다"면서 "미스테리한 것은 지난 5년간 탈북민 25명이 북한으로 되돌아갔다는 점"이라고 전했다. 이 수치의 출처를 제시하지 않았지만, 북한이 선전 매체를 통해 밝힌 수치를 인용한 것으로 보인다.

앞서 권씨는 지난 6월 연합뉴스와의 통화에서도 "북한으로 되돌아가고 싶다"는 입장을 밝힌 바 있다. 탈북민 신분을 밝히며 북송을 요구하는 사례는 김련희씨에 이어 이번이 두 번째다.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오늘의 뉴스 브리핑

가상화폐·블록체인더보기

비트코인

비트코인 값 1만달러 돌파…올해 950% 뛰며 고점 논쟁 격화

대표적 가상화폐인 비트코인 가격이 일부 거래소에서 1만 달러를 돌파했다. 29일 가상화폐 가격 정보 제공업체

비트코인

비트코인 9천600달러까지 질주…거품 논란에 자구책 마련 고심

가상화폐 선두주자 비트코인의 가격이 27일(현지시간) 9천600달러를 넘어서며 1만달러 돌파를 눈앞에 두게

김용범 금융위 부위원장

정부 "가상통화 이용한 자금세탁에 철저히 대응"

금융위원회 김용범 부위원장은 28일 "비트코인 등 가상통화의 거래가 자금세탁의 새로운 통로가 되지 않도록

이슈·특집 [포항 지진]더보기

액상화

포항 주민, 액상화 ‘높음’ 판정에 ‘땅 꺼질까 걱정’....정부‘우려할 수준 아냐’

1일 경북 포항시 흥해읍 망천리. 지난달 15일 발생한 규모 5.4 지진으로 진앙 반경 5.5㎞ 안에 있는 이 마을 논 곳곳

지열발전

‘포항 지열발전‘이 지진의 원인? …의혹제기에 ’사업 중단 위기'

국내에서 처음 시도하는 포항 지열발전이 지진 이후 일각에서 원인 제공자라는 의혹을 제기하자 중단 위기에 몰

포항지진

지진 여파? 갑작스러운 수능 연기에…관련업계 후폭풍

지난 15일 발생한 포항 지진으로 교육부가 2018년도 대학수학능력시험을 1주일 연기를 결정하면서 수능 날짜에 맞

Get Adobe Flash playe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