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YT "미스테리한 탈북민 북송 요구" 조명

연합뉴스

  • 기사입력 2017.08.07 09:52:32

탈북자

미국 일간 뉴욕타임스(NYT)가 북한으로 송환을 요구하는 탈북민의 스토리를 집중 조명했다.

뉴욕타임스는 6일(현지시각)자 1면에 탈북민 권철남(44)씨와의 인터뷰를 실었다. 전날 유엔 안전보장이사회의 '대북제재 결의안 2371호' 채택을 간략하게 소개한 것과 대조를 이뤘다.

권씨는 돈을 벌 수 있다는 브로커의 꾐에 빠져 2014년 북·중 국경을 넘었고, 라오스와 태국을 거쳐 한국에 입국했다.

탈북민 생활 3년이 지난 현재, 권씨는 "한국은 나와 맞지 않는다"면서 "북한으로 되돌아가 전처와, 16살 아들과 다시 살고 싶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북한에서는 부유하지 않았지만, 한국에서처럼 오물(dirt) 취급을 받지는 않았다"면서 "한국에서 탈북민들은 2등 시민"이라고 덧붙였다.

권씨는 기자회견을 하고 유엔에 청원서를 제출했으며 광화문 정부중앙청사 앞에서 피켓 시위까지 벌이면서 북송을 요구하고 있지만, 한국의 현행법상 북송은 허용되지 않는다. 지난해 권씨는 월북을 시도했다가, 국가보안법상 잠입·탈출 미수죄로 기소돼 수개월 수감 생활을 하기도 했다.

권씨는 북한의 핵무기 개발도 자랑스럽다고 강조했다. 이러한 권씨의 주장들은 "남한은 생지옥"이라는 북한 매체의 선전에도 활용되고 있다고 뉴욕타임스는 전했다.

뉴욕타임스는 "1990년대 기근 이후로 3만명 이상이 한국으로 탈북했다"면서 "미스테리한 것은 지난 5년간 탈북민 25명이 북한으로 되돌아갔다는 점"이라고 전했다. 이 수치의 출처를 제시하지 않았지만, 북한이 선전 매체를 통해 밝힌 수치를 인용한 것으로 보인다.

앞서 권씨는 지난 6월 연합뉴스와의 통화에서도 "북한으로 되돌아가고 싶다"는 입장을 밝힌 바 있다. 탈북민 신분을 밝히며 북송을 요구하는 사례는 김련희씨에 이어 이번이 두 번째다.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오늘의 뉴스 브리핑

가상화폐·블럭체인더보기

마리오 드라기 ECB 총재

드라기 비트코인 우려 대열 동참…"가상화폐 성숙하지 않아"

글로벌 금융계 주요 인사들이 줄줄이 비트코인 등 가상화폐의 위험성을 지적하는 가운데 마리오 드라기

가상화폐

꺼질 듯했던 '가상화폐 광풍' 재개…비트코인 5천달러대 급등

꺼질 듯했던 '가상화폐 열풍'이 다시 불고 있다고 미국 일간 월스트리트저널(WSJ)이 12일(현지시간)

비트코인 가상화폐

가상화폐 규제 본격화…투자금 모집·대출 전면 금지

비트코인과 이더리움 등 가상화폐에 대한 투자금 모집·대출이 전면 금지되는 등 정부의 규제가

이슈·특집 [ 신고리 재개 ]더보기

윤근일

靑 "공론화委 권고 존중…후속조치 차질없이 이행"

청와대는 20일 신고리 5·6호기 공론화위원회의 공사 재개 권고 결정을 존중한다는 공식 입장을 밝혔다. 박수현

신고리

신고리 건설 재개, 내달말 공사 가능할 듯

원자력안전위원회는 "24일 정부가 신고리 5·6호기의 공사재개를 발표하고, 한국수력원자력이 공사재개를 통보해

신고리

신고리5·6호기 '건설재개' 결론…재개 59.5%, 중단 40.5%

신고리5·6호기 건설공사가 재개된다. '국민 대표'로 선정된 시민참여단 471명의 최종 4차 공론조사 결과 건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