올해 상반기 해외직구 소비자불만 114% 증가…숙박·항공 급증

재경일보 윤근일 기자 윤근일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 기사입력 2017.08.09 11:42:39

해외 직구(직접구매)가 늘어나면서 관련 소비자불만도 많이 증가한 것으로 조사됐다.

특히 항공·숙박 서비스의 직접구매 관련 불만이 급증했다.

한국소비자원은 올 상반기 해외 온라인 쇼핑몰 관련 소비자불만이 총 5천721건이 접수돼 작년 같은 기간(3천909건)보다 46.4% 증가했다고 9일 밝혔다.

구매유형별로 보면 구매대행이 3천201건으로 작년보다 17.1% 증가했고 직구는 1천389건으로 114.4% 늘었다.

품목별 해외구매 소비자불만[소비자원 제공]
품목별 해외구매 소비자불만[소비자원 제공]

품목별로 보면 의류·신발이 1천825건(34.2%)으로 가장 많았고, 항공권·항공서비스(657건, 12.3%), 숙박(560건, 10.5%)이 그 뒤를 이었다.

특히 항공서비스와 숙박 관련 불만은 1천217건으로 작년 상반기(539건)보다 2배 이상 늘었다.

항공·숙박 관련 불만이 50건 이상 발생한 해외 사업자는 아고다(싱가포르), 에어비앤비(미국), 부킹닷컴(네덜란드), 에어아시아(말레이시아), 고투게이트(스웨덴) 등 5개였다.

소비자원은 "5개 해외숙박·항공권 예약 사이트의 경우 지속해서 소비자 피해가 발생하고 있어 해외여행 시즌을 대비한 소비자들의 주의가 요구된다"고 밝혔다.

소비자원은 "해외구매를 하기 전에는 거래조건을 꼼꼼히 확인하고 '국제거래소비자포털'에 게시된 해외직구 이용자 가이드라인과 피해예방 체크포인트 등 관련 정보를 참고해야 한다"고 당부했다.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pr@jkn.co.kr

<저작권자(c) 재경일보,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오늘의 뉴스 브리핑

가상화폐·블럭체인더보기

비트코인 가상화폐

비트코인, 제도권 진출 파란불에 7천달러도 돌파

가상화폐 비트코인이 제도권 금융 시장 진출에 청신호가 켜지면서 사상 처음으로 7천 달러를

가상화폐

한은 "가상통화, 공식 지급수단 아니고 거래위험도 크다"

한국은행은 2일 가상통화가 현행법상 공식 지급수단이 아니고 거래에 따르는 리스크도 크다며 시장참가자들의

비트코인

비트코인 주류 금융시장 진입하나…미 CME "연내 선물거래 개시"

가상화폐 비트코인이 주류 금융시장에 진입할 채비를 하고 있다. 세계 최대 거래소인 미국

포토 / 연예 / 스포츠 / 영화 / TV

'뷰티인사이드', 남녀 설정 바꿔 "내년 상반기 드라마"

영화 '뷰티 인사이드'가 드라마화된다. 영화와 달리 남녀 설정이 바뀐다.

방탄소년단, 美 아침방송 출연 "AMA 준비완료, 놀라운 무대 보여줄 것"

방탄소년단이 미국 아침방송에 출연해 '2017 아메리칸 뮤직 어워드(AMA)'무대를 앞두고 자신감을 보였다.

박효신, 12월말 신곡 발표…약 1년 2개월만에 컴백

가수 박효신이 컴백한다. 복수의 가요 관계자에 따르면 박효신은 오는 12월말 신곡을 선보일 예정이다.

이슈·특집 [포항 지진]더보기

포항지진

지진 여파? 갑작스러운 수능 연기에…관련업계 후폭풍

지난 15일 발생한 포항 지진으로 교육부가 2018년도 대학수학능력시험을 1주일 연기를 결정하면서 수능 날짜에 맞

한동대

한동대학교, 홈페이지 마비.. 지진으로 건물 외벽 무너져 학생 500명 대피

이날 한동대학교 학생들이 오후 2시 29분께 지진 당시 건물 외벽이 무너져 학생들이 소리를 지르며 대피하는 모습

이진한 교수

"지열 발전소에서 소규모 지진 자주 일어나 위험성 있다 봤는데..."

JTBC 뉴스룸과 인터뷰를 진행한 이진한 고려대 지질학과 교수가 포항 지진의 원인이 지열 발전소 건설일 가능성이

Get Adobe Flash playe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