트럼프 '화염과 분노' 발언에 백악관도 화들짝…진화 나서

연합뉴스

  • 기사입력 2017.08.10 12:17:12

김정은 트럼프 북한 미국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의 '화염과 분노' 발언에 백악관 참모들도 화들짝 놀라 진화에 나서고 있다.

트럼프 대통령의 발언이 북한을 겨냥한 군사행동을 경고한 것으로 받아들여지면서 위기감이 고조되자 뒷수습을 하느라 바쁜 모양새다.

9일(현지시간) 미 의회전문매체 '더힐'을 비롯한 외신들에 따르면 트럼프 대통령의 외교·안보 참모들을 비롯한 백악관 보좌진들조차 전날 '화염과 분노' 발언을 미리 예상하지 못했던 것으로 전해졌다.

로이터통신도 익명을 요청한 복수의 미 행정부 관료를 인용해 외교정책과 군사 분야의 참모들도 전날 트럼프 대통령의 발언에 깜짝 놀랐다고 보도했다.

백악관의 한 고문은 정치전문매체 '폴리티코'에 "백악관 내 다른 관리들도 사전에 그 발언을 할지 알지 못했다"며 이번 경고가 계산된 발언이 아닌 즉흥적 언급이었다고 밝혔다.

뉴욕타임스(NYT)는 발언 당시 트럼프 대통령 앞에 놓여있던 한 장짜리 문서가 북한이 아니라 오피오이드(마약성 진통제) 남용 문제에 관한 보고서로 확인됐다며, 이를 근거로 그의 발언을 "완전히 즉흥적인 것"이라고 진단했다.

다만 논란의 발언 자체는 트럼프 대통령이 직접 창작한 것이지만 북한의 위협을 어떤 수위로 대응할지에 대해서는 미리 주요 참모진과 충분히 상의했다는 게 백악관의 설명이다.

트럼프 대통령은 최근 존 켈리 백악관 비서실장과 고문들을 만나 대북 메시지의 표현 수위를 올리기 위한 전략과 김정은 노동당 위원장에게 더욱 공격적이고 명시적인 메시지를 전달하는 방안을 논의했다고 워싱턴포스트(WP)가 복수의 백악관 참모들을 인용해 보도했다.

이 자리에서 트럼프 대통령은 켈리 비서실장에게 북한과 관련, 더 공격적인 톤의 발언을 하고 싶다는 뜻을 명확히 밝혔다고 한다.

세라 허커비 샌더스 백악관 대변인도 "켈리 비서실장과 다른 국가안보회의(NSC) 멤버들도 대통령 성명이 나오기 전에 어떤 톤이 될지 잘 알고 있었다"며 "단어들은 대통령 자신이 고른 것이지만 메시지의 톤과 강도는 사전에 협의된 것"이라고 설명했다.

그럼에도 일반적인 미 대통령의 외교적 수사를 벗어난 강렬한 표현으로 국제적으로 충돌 우려가 증폭되자 트럼프 행정부와 백악관 인사들이 앞다퉈 톤다운을 시도하고 있다.

먼저 렉스 틸러슨 국무장관이 전날 귀국 도중 북한의 '타깃'이 된 괌에 들러 기자들과 만나 "임박한 위협이 있다고 생각하지 않는다. 미국인들은 밤에 편하게 잘 수 있을 것"이라고 강조했다.

트럼프 대통령의 과장된 표현에 대해선 "김정은 위원장이 이해하는 언어로 강력한 메시지를 전달한 것"이라며 "그가 외교적 언어를 이해하지 못하기 때문"이라고 해명했다.

익명을 요청한 백악관의 한 고위 관계자는 WP에 "북한에 대해 아무것도 모르는 사람이 TV를 보고 '핵위기가 고조된다'고 주장할 수 있지만 '화염과 분노'가 꼭 핵을 의미하는 것은 아니다. 그건 사람들이 트럼프 대통령을 마치 불안정한 미친사람으로 여기는 것과 같다"고 말했다. 트럼프 대통령의 발언을 글자 그대로 해석해서는 안 된다는 설명이다.

또한, 미 행정부의 한 관료는 "우리가 수용할 수 있다고 생각되는 조건에서 북한이 대화할 준비가 된다면 그들이 우리를 찾는 일은 어렵지 않을 것"이라며 조건부 대화의 문을 열어놓기도 했다고 WP가 전했다.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오늘의 뉴스 브리핑

가상화폐·블록체인더보기

파월 연준의장, 가상화폐 위험성 경고… "실질통화 아니다"

제롬 파월 미국 연방준비제도(Fed·연준) 의장은 18일(현지시간) 가상화폐에 대해 "본질적 가치(intrinsic value)가 없기

비트코인 '10% 이상' 급등세…7천 달러 회복

대표적 가상화폐인 비트코인 가격이 10% 이상의 급등세를 나타내고 있다고 경제매체인 CNBC를 비롯한 미국

포토 / 연예 / 스포츠 / 영화 / TV

여자친구, 신나는 휴가 비하인드…"청량美 가득"

여자친구의 청량미 가득한 화보가 공개되어 눈길을 끌었다.

'사회복무요원' 규현, 김희철 SNS로 깜짝 근황 전해

슈퍼주니어 멤버 규현이 근황을 전해 눈길을 모았다.

'인크레더블2' 136만↑, '겨울왕국' 넘어 디즈니·픽사 첫주 최고 기록

'인크레더블 2'가 개봉 첫주 주말 동안 누적 136만 관객을 동원하며 디즈니 픽사 한국 개봉 첫 주 최고...

이슈·특집[근로시간 단축]더보기

단축

근로시간 단축, 칼퇴' 환영 vs '편법' 우려

300인 이상 기업에 주 52시간 근무제가 적용된 이후 출근 첫날인 2일 직장인들은 칼퇴근에 만족감을 보이면서도 '

52시간

근로시간 단축 Q&A, 커피·흡연은 근로...퇴직급여 그대로

일과 삶의 균형(워라벨)'을 목표로 노동시간을 단축하는 주 52시간 근무 제도가 1일부터 본격 시행됐다. 이 제도

네이버

네이버, 선택근로시간제 도입…책임근무제 4년 만에 폐지

국내 최대 포털 업체 네이버가 근로시간 단축에 맞춰 기존 책임근무제는 4년여 만에 전면 폐지하고 선택적 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