점입가경 日아베 스캔들…"총리비서관, 문제사학과 면담" 새증거

연합뉴스

  • 기사입력 2017.08.10 12:18:47

아베

아베 신조(安倍晋三) 일본 총리가 친구가 이사장인 사학재단 가케(加計)학원의 수의학부 신설에 영향력을 행사했다는 사학스캔들의 새로운 증거가 또 나왔다. 아베 총리의 거듭된 사과에도 불구하고 스캔들이 사그라질 기미를 보이지 않고 있다.

아사히신문은 관계자의 조언을 토대로 지난 2015년 4월 총리 관저에서 이마바리(今治)시와 시가 속한 아이치(愛知)현의 관계자, 가케학원 사무국장이 야나세 다다오(柳瀨唯夫) 당시 총리 비서관(현 경제산업심의관)과 만났다고 10일 보도했다.

아베 총리는 올해 1월 가케학원의 수의학부 신설 계획을 처음 알았다고 밝힌 바 있지만, 이미 이보다 1년9개월 전에 아베 총리의 측근인 비서관이 가케학원과 수의학부 신설 지역의 지자체 관계자들을 만난 것이다. 총리의 비서관은 총리의 정권 운영과 정책에 대한 조언을 하고 여당과 각 부처간 연락을 담당한다.

아사히가 입수한 이마바리시의 당시 작성 문서에는 총리 관저 방문 목적에 대해 '수의사 양성 대학의 신설에 관한 협의'라고 적혀 있었다.

이 만남이 있고 나서 2달 뒤에 아이치현과 이마바리시는 정부에 국가전략특구에 수의학부를 신설할 것을 제안했다.

아베 총리는 친구 가케 고타로(加計孝太郞)가 이사장인 가케학원이 이마바리시의 국가전략특구 지역에 수의학부 신설 허가를 받도록 영향력을 행사했다는 의혹을 받고 있다.

일본 정부는 수의사의 과잉 우려에 지난 52년간 수의학과 신설을 허용하지 않았었지만, 가케학원의 신청에 대해서는 이례적으로 받아들일 방침을 밝혔다.

아베 총리는 스캔들에 대해 그간 여러차례 사과했지만 자신의 관련성 여부에 대해서는 계속 부인하고 있다. 사학스캔들 등의 악재가 터지면서 70%를 웃돌던 아베 내각의 지지율은 한때 20%대 중반까지 떨어졌었다.

한편 사학스캔들 의혹이 해소되지 않고 있는 가운데, 일본 정부는 가케학원의 수의학부 신설 허가 결정을 당분간 보류하기로 했다.

문부과학성의 대학설치·학교법인심의회는 9일 "교육 내용의 일부에 불충분한 점이 있다"는 이유를 들며 가케학원의 수의학부 신설에 대한 허가 여부 판단을 한동안 하지 않기로 했다.

가케학원측은 내년 4월을 수의학부 신설 시점으로 보고 있다. 그간의 심의 과정에서는 '고령의 교원이 너무 많다', '수업과 실습에 쓰일 장비가 부족하다'는 등의 지적이 나왔다.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오늘의 뉴스 브리핑

가상화폐·블록체인더보기

파월 연준의장, 가상화폐 위험성 경고… "실질통화 아니다"

제롬 파월 미국 연방준비제도(Fed·연준) 의장은 18일(현지시간) 가상화폐에 대해 "본질적 가치(intrinsic value)가 없기

비트코인 '10% 이상' 급등세…7천 달러 회복

대표적 가상화폐인 비트코인 가격이 10% 이상의 급등세를 나타내고 있다고 경제매체인 CNBC를 비롯한 미국

포토 / 연예 / 스포츠 / 영화 / TV

여자친구, 신나는 휴가 비하인드…"청량美 가득"

여자친구의 청량미 가득한 화보가 공개되어 눈길을 끌었다.

'사회복무요원' 규현, 김희철 SNS로 깜짝 근황 전해

슈퍼주니어 멤버 규현이 근황을 전해 눈길을 모았다.

'인크레더블2' 136만↑, '겨울왕국' 넘어 디즈니·픽사 첫주 최고 기록

'인크레더블 2'가 개봉 첫주 주말 동안 누적 136만 관객을 동원하며 디즈니 픽사 한국 개봉 첫 주 최고...

이슈·특집[근로시간 단축]더보기

단축

근로시간 단축, 칼퇴' 환영 vs '편법' 우려

300인 이상 기업에 주 52시간 근무제가 적용된 이후 출근 첫날인 2일 직장인들은 칼퇴근에 만족감을 보이면서도 '

52시간

근로시간 단축 Q&A, 커피·흡연은 근로...퇴직급여 그대로

일과 삶의 균형(워라벨)'을 목표로 노동시간을 단축하는 주 52시간 근무 제도가 1일부터 본격 시행됐다. 이 제도

네이버

네이버, 선택근로시간제 도입…책임근무제 4년 만에 폐지

국내 최대 포털 업체 네이버가 근로시간 단축에 맞춰 기존 책임근무제는 4년여 만에 전면 폐지하고 선택적 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