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차에 드리워진 파업 먹구름…현대·GM 이어 기아·르노 임박

재경일보 윤근일 기자 윤근일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 기사입력 2017.08.10 13:15:52

현대 기아 자동차

내수·수출 동반 부진으로 역대 최대 위기를 맞은 한국 자동차 산업에 결국 우려했던 파업 태풍까지 몰아치기 시작했다.

한국지엠(GM)과 현대자동차 노조가 이미 부분 파업을 단행했고, 기아차와 르노삼성의 파업 가능성도 점차 고조되는 분위기다.

현대차 노조는 임금·단체협약 교섭이 난항을 겪자 10일 4시간 부분 파업에 들어갔다.

1조 근무자들이 오전 11시 30분부터 오후 1시 30분까지 2시간, 2조 근무자들은 오후 8시 20분부터 오후 10시 20분까지 일손을 놓는다.

현대차 노조는 오는 14일에도 같은 형태의 4시간 부분 파업을 진행하고, 이후 16일 쟁의대책위 회의를 다시 열어 파업 확대 여부를 결정할 예정이다.

노조는 올해 임금 15만4천883원(호봉승급분 제외) 인상, 순이익 30%(우리사주포함) 성과급 지급, 4차 산업혁명과 자동차산업 발전에 대비한 '총고용 보장 합의서' 체결, 완전한 주간연속 2교대제(8+8시간 근무) 시행, 정년 연장 등을 요구하고 있다.

'철수설'로 뒤숭숭한 한국지엠(GM) 노조도 앞서 지난달 17일 이미 한 차례 4시간짜리 부분 파업을 벌였다.

한국GM 관계자는 "노조 선거까지 겹쳐 새 집행부가 구성된 뒤 본격 협상이 이뤄질 가능성이 있다"며 "보통 8월 휴가 전, 늦어도 추석 전에는 타결이 이뤄졌는데, 올해의 경우 타결 시점을 예상하기 어려운 상황"이라고 우려했다.

한국GM 노조는 월 기본급 15만4천883원 인상, 통상임금(424만7천221원) 500% 성과급 지급, 2개 조가 8·9시간씩 근무하는 현행 '8+9주간 2교대제'를 '8+8주간 2교대제'로 전환하는 방안, 공장이 휴업해도 급여를 보장하는 '월급제' 도입 등을 주장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통상임금' 판결 이슈까지 겹친 기아차의 경우도 '폭풍전야'와 같은 분위기다.

기아차 노조는 지난 8일 쟁의대책위 회의에서 구체적 파업 일정을 잡지 않았지만, 다음 회의에서 현대차와 보조를 맞춰 실제 파업 개시를 결정할 가능성이 있다.

노조는 지난달 13~14일 투표를 거쳐 파업을 가결했고, 중앙노동위원회도 '조정중지' 결정을 내렸기 때문에 언제라도 파업에 돌입할 수 있는 상황이다.

다만 당초 17일로 예정됐던 통상임금 판결이 연기됐기 때문에, 통상임금 판결 일정과 내용 등을 확인한 뒤 파업 일정과 강도 등을 정할 것으로 예상된다.

지난해까지 2년간 '무분규' 임단협 타결을 자랑했던 르노삼성차조차 올해에는 파업 대열에 동참할 가능성이 커지고 있다.

르노삼성차 노조는 지난 9일 부산지방노동위원회에 쟁의행위를 위한 임금단체협상 교섭 중지를 신청했다. 조정중지 요청이 받아들여지면 노조는 법적으로 파업에 들어갈 수 있게 된다.

노조는 노동위원회의 결정에 앞서 이날부터 11일까지 조합원을 상대로 파업 관련 찬반투표를 미리 진행할 방침이다.

르노삼성 노사는 올해 기본급과 격려금 인상 폭을 두고 이견을 좁히지 못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완성차업체 관계자는 "해마다 이맘때 임단협 과정에서 노사 갈등이 고조되는 것은 통상적이었지만, 올해는 여러 면에서 상황이 훨씬 더 나쁘다"며 "판매 부진과 통상임금 문제, 한국GM 철수설까지 겹쳐 이렇게 뒤숭숭한 여름은 처음"이라고 말했다.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pr@jkn.co.kr

<저작권자(c) 재경일보,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오늘의 뉴스 브리핑

기획·특집더보기

공인중개사 시험 자료사진

중장년층 몰리는 공인중개사 시험...노후대책으로는 회의적

공인중개사 시험을 지원하는 중장년층들이 증가하고 있다. 국토교통부에 따르면 지난해 10월 실시됐던 제27회

서산시_취업박람회 자료사진

잇따르는 ‘탈스펙’ 채용··· 사회전반에 뿌리내릴까

사회 일각에서 탈스펙 인재 채용의 움직임이 뚜렷해지면서 인재 채용문화 변화에 기대감이 커지고

구직자 면접장면 자료사진

토익, 포기할 수는 없고 비용은 만만찮고...청년구직자의 이중고

청년들이 취업을 위해 필수적으로 치러야 하는 토익 시험의 비용이 구직자들의 주머니를 옥죄고 있는 것으로

포토 / 연예 / 스포츠 / 영화 / TV

이기광, 8년만에 솔로 컴백…9월 4일 'ONE' 공개

이기광이 솔로 앨범 카운트다운에 돌입했다.

'무한도전', 살 떨리는 첫 오디션 현장 공개…"쫄지마! 쫄지마"

'무한도전' 멤버들이 미국 드라마 진출을 위해 '폭풍 오디션'에 돌입한다. 첫 오디션은 레슬러가 등장하는 미국...

'남한산성' 이병헌X김윤석, 스틸사진 공개…"연기가 명불허전"

'도가니’ ‘수상한 그녀’ 황동혁 감독의 차기작이자 이병헌, 김윤석, 박해일, 고수, 박희순, 조우진 등 대한민국을...

정치·사회더보기

국민의당 김동철 원내대표

김동철 "文대통령 지지율, 기대감 사라지면 실망으로"

국민의당 김동철 원내대표는 17일 취임 100일을 맞은 문재인 대통령을 향해 "지지율이 고공행진을 하고 있지만,

홍준표

홍준표, 울산 방문…문재인 정부 '탈원전 정책' 정조준

자유한국당 홍준표 대표가 16일 대구에 이어 17일 울산을 방문해 민심 청취에 나섰다. 특히 이날 동선 중 신고리

바른정당 이혜훈

이혜훈 "文대통령, 동맹인 미국의 불필요한 오해 초래"

바른정당 이혜훈 대표는 17일 문재인 대통령이 광복절 경축사에서 "누구도 대한민국의 동의 없이 군사행동을 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