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차에 드리워진 파업 먹구름…현대·GM 이어 기아·르노 임박

재경일보 윤근일 기자 윤근일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 기사입력 2017.08.10 13:15:52

현대 기아 자동차

내수·수출 동반 부진으로 역대 최대 위기를 맞은 한국 자동차 산업에 결국 우려했던 파업 태풍까지 몰아치기 시작했다.

한국지엠(GM)과 현대자동차 노조가 이미 부분 파업을 단행했고, 기아차와 르노삼성의 파업 가능성도 점차 고조되는 분위기다.

현대차 노조는 임금·단체협약 교섭이 난항을 겪자 10일 4시간 부분 파업에 들어갔다.

1조 근무자들이 오전 11시 30분부터 오후 1시 30분까지 2시간, 2조 근무자들은 오후 8시 20분부터 오후 10시 20분까지 일손을 놓는다.

현대차 노조는 오는 14일에도 같은 형태의 4시간 부분 파업을 진행하고, 이후 16일 쟁의대책위 회의를 다시 열어 파업 확대 여부를 결정할 예정이다.

노조는 올해 임금 15만4천883원(호봉승급분 제외) 인상, 순이익 30%(우리사주포함) 성과급 지급, 4차 산업혁명과 자동차산업 발전에 대비한 '총고용 보장 합의서' 체결, 완전한 주간연속 2교대제(8+8시간 근무) 시행, 정년 연장 등을 요구하고 있다.

'철수설'로 뒤숭숭한 한국지엠(GM) 노조도 앞서 지난달 17일 이미 한 차례 4시간짜리 부분 파업을 벌였다.

한국GM 관계자는 "노조 선거까지 겹쳐 새 집행부가 구성된 뒤 본격 협상이 이뤄질 가능성이 있다"며 "보통 8월 휴가 전, 늦어도 추석 전에는 타결이 이뤄졌는데, 올해의 경우 타결 시점을 예상하기 어려운 상황"이라고 우려했다.

한국GM 노조는 월 기본급 15만4천883원 인상, 통상임금(424만7천221원) 500% 성과급 지급, 2개 조가 8·9시간씩 근무하는 현행 '8+9주간 2교대제'를 '8+8주간 2교대제'로 전환하는 방안, 공장이 휴업해도 급여를 보장하는 '월급제' 도입 등을 주장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통상임금' 판결 이슈까지 겹친 기아차의 경우도 '폭풍전야'와 같은 분위기다.

기아차 노조는 지난 8일 쟁의대책위 회의에서 구체적 파업 일정을 잡지 않았지만, 다음 회의에서 현대차와 보조를 맞춰 실제 파업 개시를 결정할 가능성이 있다.

노조는 지난달 13~14일 투표를 거쳐 파업을 가결했고, 중앙노동위원회도 '조정중지' 결정을 내렸기 때문에 언제라도 파업에 돌입할 수 있는 상황이다.

다만 당초 17일로 예정됐던 통상임금 판결이 연기됐기 때문에, 통상임금 판결 일정과 내용 등을 확인한 뒤 파업 일정과 강도 등을 정할 것으로 예상된다.

지난해까지 2년간 '무분규' 임단협 타결을 자랑했던 르노삼성차조차 올해에는 파업 대열에 동참할 가능성이 커지고 있다.

르노삼성차 노조는 지난 9일 부산지방노동위원회에 쟁의행위를 위한 임금단체협상 교섭 중지를 신청했다. 조정중지 요청이 받아들여지면 노조는 법적으로 파업에 들어갈 수 있게 된다.

노조는 노동위원회의 결정에 앞서 이날부터 11일까지 조합원을 상대로 파업 관련 찬반투표를 미리 진행할 방침이다.

르노삼성 노사는 올해 기본급과 격려금 인상 폭을 두고 이견을 좁히지 못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완성차업체 관계자는 "해마다 이맘때 임단협 과정에서 노사 갈등이 고조되는 것은 통상적이었지만, 올해는 여러 면에서 상황이 훨씬 더 나쁘다"며 "판매 부진과 통상임금 문제, 한국GM 철수설까지 겹쳐 이렇게 뒤숭숭한 여름은 처음"이라고 말했다.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pr@jkn.co.kr

<저작권자(c) 재경일보,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오늘의 뉴스 브리핑

가상화폐·블록체인더보기

파월 연준의장, 가상화폐 위험성 경고… "실질통화 아니다"

제롬 파월 미국 연방준비제도(Fed·연준) 의장은 18일(현지시간) 가상화폐에 대해 "본질적 가치(intrinsic value)가 없기

비트코인 '10% 이상' 급등세…7천 달러 회복

대표적 가상화폐인 비트코인 가격이 10% 이상의 급등세를 나타내고 있다고 경제매체인 CNBC를 비롯한 미국

포토 / 연예 / 스포츠 / 영화 / TV

빅뱅 승리 "5년만 솔로, 군입대 형들 응원 덕분..YG 회장님 감사"

20일 빅뱅 승리는 자신의 인스타그램을 통해...

블랙핑크, '뚜두뚜두' 뮤비 유튜브 2억뷰

걸그룹 블랙핑크의 '뚜두뚜두' 뮤직비디오가 공개 33일 만에 유튜브 2억뷰를 돌파해 화제다.

빅뱅, 월드투어 전시회 중국 상하이 개최

그룹 빅뱅의 과거와 현재, 미래를 주제로 한 월드투어 전시회가 중국에서 열린다.

이슈·특집[근로시간 단축]더보기

단축

근로시간 단축, 칼퇴' 환영 vs '편법' 우려

300인 이상 기업에 주 52시간 근무제가 적용된 이후 출근 첫날인 2일 직장인들은 칼퇴근에 만족감을 보이면서도 '

52시간

근로시간 단축 Q&A, 커피·흡연은 근로...퇴직급여 그대로

일과 삶의 균형(워라벨)'을 목표로 노동시간을 단축하는 주 52시간 근무 제도가 1일부터 본격 시행됐다. 이 제도

네이버

네이버, 선택근로시간제 도입…책임근무제 4년 만에 폐지

국내 최대 포털 업체 네이버가 근로시간 단축에 맞춰 기존 책임근무제는 4년여 만에 전면 폐지하고 선택적 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