베네수엘라 반정부 해킹 공격…700만명 휴대전화 '먹통'

연합뉴스

  • 기사입력 2017.08.11 12:57:57

베네주엘라

최근 반정부 해킹 단체가 베네수엘라 정부기관을 겨냥해 사이버 공격을 한 후 700만 명의 휴대전화 가입자가 서비스를 제대로 이용하지 못하고 있다고 울티마스 노티시아스 등 현지언론이 정부 발표를 인용해 10일(현지시간) 보도했다.

우그벨 로아 과학기술부 장관은 "테러리스트들의 사이버 공격이 전날 국영 이동통신사 모빌넷의 GSM 플랫폼에 영향을 미쳤다"면서 "1천300만 명의 가입자 중 700만 명의 휴대전화 서비스가 중단됐다"고 밝혔다.

베네수엘라에서는 국영 모빌넷 외에 스페인계 이동통신사인 모비스타와 디지텔이 영업하고 있다.

로아 장관은 "휴대전화 불통 현상은 일정 부분 월요일에 시작된 사이버 공격의 여파 탓"이라며 "전국적으로 7곳에서 광케이블이 절단돼 7개 주에서의 인터넷 서비스도 제대로 작동하지 않고 있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이번 공격들은 외국 기관의 도움 아래 실행됐고 다시 한 번 국가의 통신 연결을 막고 있다"고 덧붙였다.

앞서 '이진법 수호자'(Binary Guardians)라는 해킹그룹은 지난 7일 베네수엘라 선거관리위원회를 비롯해 대법원, 국회, 해군 홈페이지 등을 해킹했다. 당시에 TV, 통신 등 일부 민간 기업도 피해를 봤다.

이 그룹은 해킹 이후 트위터를 통해 자신들이 정부기관 누리집에 띄워놓은 화면을 게시하면서 "우리의 투쟁은 디지털이다. 독재정권은 얼마 남지 않았다"며 반정부 무장세력의 발렌시아 군 기지 습격에 대해 언급했다.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오늘의 뉴스 브리핑

가상화폐·블럭체인더보기

마리오 드라기 ECB 총재

드라기 비트코인 우려 대열 동참…"가상화폐 성숙하지 않아"

글로벌 금융계 주요 인사들이 줄줄이 비트코인 등 가상화폐의 위험성을 지적하는 가운데 마리오 드라기

가상화폐

꺼질 듯했던 '가상화폐 광풍' 재개…비트코인 5천달러대 급등

꺼질 듯했던 '가상화폐 열풍'이 다시 불고 있다고 미국 일간 월스트리트저널(WSJ)이 12일(현지시간)

비트코인 가상화폐

가상화폐 규제 본격화…투자금 모집·대출 전면 금지

비트코인과 이더리움 등 가상화폐에 대한 투자금 모집·대출이 전면 금지되는 등 정부의 규제가

이슈·특집 [ 신고리 재개 ]더보기

윤근일

靑 "공론화委 권고 존중…후속조치 차질없이 이행"

청와대는 20일 신고리 5·6호기 공론화위원회의 공사 재개 권고 결정을 존중한다는 공식 입장을 밝혔다. 박수현

신고리

신고리 건설 재개, 내달말 공사 가능할 듯

원자력안전위원회는 "24일 정부가 신고리 5·6호기의 공사재개를 발표하고, 한국수력원자력이 공사재개를 통보해

신고리

신고리5·6호기 '건설재개' 결론…재개 59.5%, 중단 40.5%

신고리5·6호기 건설공사가 재개된다. '국민 대표'로 선정된 시민참여단 471명의 최종 4차 공론조사 결과 건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