日국민, 아베 국정운영에 '낙제점' 평가…64% "3연임 반대"

연합뉴스

  • 기사입력 2017.08.11 13:00:45

고개숙인 아베…"사학스캔들, 사죄한다"

아베 신조(安倍晋三) 일본 총리의 인기가 추락하는 가운데 일본 국민들이 아베 정권의 국정 운영에 대해 10점 만점 기준으로 4.8점을 줘 사실상 '낙제점'을 매겼다.

11일 요미우리신문과 와세다대 현대정치경제연구소가 3일부터 닷새간 실시한 여론조사(우편 방식·18세 이상 1천963명 대상)에서 응답자들은 2012년 12월 출범한 아베 정권에 대해 10점 만점 중 평균 4.8점을 줬다.

외교(35%), 경기상황·고용(32%)에 대해 긍정적 평가(복수 응답)를 하는 사람은 그나마 많은 편이었고 개헌(12%), 일하는 방식 개혁(12%), 테러·치안 대책(15%)에 대해선 부정적인 평가가 나왔다.

전·현직 정치인들을 대상으로 한 평가에서 아베 총리는 고이즈미 준이치로(小泉純一郞) 전 총리와 고이케 유리코(小池百合子) 도쿄도지사 등에 밀렸다. 정치인에 대한 '감정 온도'를 0~100도 사이에서 고르게 한 조사에서 고이즈미 전 총리가 55.1도, 고이케 지사는 54.9도로 1위와 2위를 차지했다.

아베 총리는 47.0도로 4위로, 33살의 고이즈미 신지로(小泉進次郞) 자민당 부간사장(54.2도)보다 처졌다. 아베 총리는 '포스트 아베' 주자인 이시바 시게루(石破茂) 전 자민당 간사장과 같은 온도를 기록했다.

한때 당연한 수순으로 여겨졌던 아베 총리의 '3기 9년'의 장기집권에 64%가 부정적인 의견을 보였다.

'아베 총리가 언제까지 총리를 맡아야 하는지'에 대한 질문에 41%가 "현재의 자민당 총재 임기가 끝나는 내년 9월", 23%는 "지금 당장"이라고 답했다.

자민당은 아베 독주 체제가 공고하던 지난 3월 종전 '연속 2기 6년'으로 제한했던 총재 임기를 '연속 3기 9년'으로 연장하는 당 규정을 확정해 아베 총리가 내년 임기 만료 후 2021년 9월까지 당 총재와 총리를 맡을 수 있도록 길을 열어준 바 있다.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오늘의 뉴스 브리핑

가상화폐·블럭체인더보기

마리오 드라기 ECB 총재

드라기 비트코인 우려 대열 동참…"가상화폐 성숙하지 않아"

글로벌 금융계 주요 인사들이 줄줄이 비트코인 등 가상화폐의 위험성을 지적하는 가운데 마리오 드라기

가상화폐

꺼질 듯했던 '가상화폐 광풍' 재개…비트코인 5천달러대 급등

꺼질 듯했던 '가상화폐 열풍'이 다시 불고 있다고 미국 일간 월스트리트저널(WSJ)이 12일(현지시간)

비트코인 가상화폐

가상화폐 규제 본격화…투자금 모집·대출 전면 금지

비트코인과 이더리움 등 가상화폐에 대한 투자금 모집·대출이 전면 금지되는 등 정부의 규제가

이슈·특집 [ 신고리 재개 ]더보기

윤근일

靑 "공론화委 권고 존중…후속조치 차질없이 이행"

청와대는 20일 신고리 5·6호기 공론화위원회의 공사 재개 권고 결정을 존중한다는 공식 입장을 밝혔다. 박수현

신고리

신고리 건설 재개, 내달말 공사 가능할 듯

원자력안전위원회는 "24일 정부가 신고리 5·6호기의 공사재개를 발표하고, 한국수력원자력이 공사재개를 통보해

신고리

신고리5·6호기 '건설재개' 결론…재개 59.5%, 중단 40.5%

신고리5·6호기 건설공사가 재개된다. '국민 대표'로 선정된 시민참여단 471명의 최종 4차 공론조사 결과 건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