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칼럼] 안보문제가 경제를 흔들기 시작한다

재경일보

  • 기사입력 2017.08.11 13:56:45

최근의 북한과 미국의 말폭탄은 한국경제를 흔들기 시작했다. 북한과 미국이 선전포고에 가가운 고강도 위협적 발언을 쏟아내자 한국의 주가는 떨어지고 한국 돈의 가치 또한 덩달아 떨어지기 시작했다. 이는 중국이 사드보복으로 한국경제에 막대한 손해를 주고 있는 것과 더불어 안보문제가 한국경제를 어렵게 하는 또 하나의 중요한 요인으로 등장하고 있다.

경제이론상 경제안정과 발전의 전제조건이 바로 정치와 사회안정이다. 그런데 작금의 한국 사정을 보면 정치체제는 여소야대체제로서 안정의 기본조건이 결여되어 있고 최근 북한과 미국의 고위 정치지도자들이 쏟아내는 말들을 보면 한국의 유사 이래 가장 험악하기 짝이 없다.

도날드 트럼프대통령이 “세계가 보지 못한 화염과 분노와 힘에 직면할 것”이라는 경고는 무엇을 의미하는가? 세계 최강의 미국이 지닌 군사력은 그야말로 가공할 수준이다. 미국이 지닌 핵무기의 파괴력은 예측을 불허한다. 이런 나라가 세계 역사상 경험하지 못한 무력을 행사한다면 그것은 무엇일까? 생각만 해도 끔찍하다. 더욱 걱정스러운 것은 전쟁을 하더라도 미국이 아니라 저쪽 한반도에서 수천 명이 죽지 이쪽 미국은 아니라고 한 것이다. 미국 국민들의 우려를 덜기 위한 얘기라 하더라도 우리로서는 과히 감내하기 어려운 얘기이다.

이런 미국 대통령의 한마디에 북한 측 대응은 더욱 구체적 위협으로 나타나고 있다. 북한은 어제 ‘화성-12’ 4발을 동시에 발사하여 괌주변 30~40km수역에 떨어뜨리는 방안을 조만간 마련해 김정은 총사령관의 발사명령을 기다릴 것이라고 으름장을 놓고 있다. 이런 식의 미국과 북한의 말싸움이 단순한 말시위로 끝날지 아니면 행동으로 이어질지는 아무도 알 수 없다. 이런 공격적 발언들이 외신을 타고 세계전역에 보도되면 한반도는 세계 시민들에게 어떻게 인식되겠는가? 그야말로 최고의 위험지역이며 전쟁직전의 나라로 비쳐질 것이다.

이런 나라에 어느 외국인이나 외국기업들이 투자 하겠는가? 이미 투자된 외국자본도 어떻게든 빨리 철수 하려 할 것이다. 지구촌이 하나의 경제체제처럼 개방되어 돌아가고 있는 상황에서 이런 상황이 지속되면 한국경제는 경기침체에서 회복은커녕 쇠망의 질곡으로 곤두발질 할 수 있다. 한국의 정치지도자들은 지금의 안보상황에 대하여 비교적 느긋한 자세를 취하고 있지만 경제 특히 국제경제는 심리에 따라 움직이는 것을 안다면 이는 상당히 위험한 징조라고 하지 않을 수 없다. 한 번의 실수가 회복할 수 없는 타격을 주는 것이 바로 정치안보의 경제에 대한 영향이다. 안보문제가 경제를 흔들기 시작한 이 시점에서 한국의 정치지도자들은 이 점을 각별히 명심하지 않으면 안 된다.

<김영종 동국대 명예교수>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pr@jkn.co.kr

<저작권자(c) 재경일보,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오늘의 뉴스 브리핑

가상화폐·블록체인더보기

가상화폐 거래소 코인체크

日, 작년 가상화폐 거래 687조원…전년의 20배

일본 국내에서만 작년 한해 동안 69조 엔(약 687조 원) 규모의 가상화폐가 거래된 것으로 나타났다. 이는 전년

비트코인

호주, 비트코인 거래 감시 강화…"돈세탁·테러 연루 우려"

비트코인과 이더리움을 포함한 많은 가상화폐(암호화폐)의 호주 내 거래가 호주 당국의 집중적인 감시 아래

카이스트 블록체인

'블록체인 정책 방향 모색' KAIST 18일 국회서 토론회

한국과학기술원(KAIST)은 18일 국회에서 블록체인 육성을 위한 정책토론회를 연다. 국회

포토 / 연예 / 스포츠 / 영화 / TV

방탄소년단, 정규 3집 美 아마존 예약판매 1위

그룹 방탄소년단이 미국 최대 온라인 전자상거래업체 아마존에서 새 앨범 예약판매 부문 1위를 차지했다.

YB, 24일 평양 공연실황 음반 발표…"음원 수익 기부"

록밴드 YB가 이달 초 우리 예술단의 평양 공연에서 부른 곡들을 실황 라이브 음반으로 발표해 눈길을 끌었다.

홍상수의 사랑고백 또는 우연에 바치는 찬사

영화배급사 직원 만희(김민희 분)는 프랑스 칸영화제 출장 중 "정직하지 못하다"는 이유로 해고당한다. 배급사 대표

이슈·특집 [청년일자리 및 추경예산안]더보기

김동연

김동연 "中企, '대기업 수준' 부합한 생산성 제고 노력“ 강조

김동연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은 9일 중소기업중앙회를 방문해 “정부가 2021년까지 청년 일자리 및 지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