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칼럼] 공공정책의 빛과 그늘: 기간제교사의 운명과 교사후보생들의 희망

재경일보

  • 기사입력 2017.08.30 11:05:55

교육부는 지금 교사가 되고자 하는 젊은이들의 운명과 관련되는 정책을 두고 딜레마에 빠져있다. 비정규직 기간제교사들을 정규직화하는 정책이 생각만큼 그리 간단하지 않기 때문이다. 문재인 대통령은 대선과정에서 비정규직을 정규직으로 전환한다는 정책을 선거공약으로 제시한 바 있고, 이 공약의 실현을 검토하다보니 관련되는 문제가 또 다른 정책문제를 우발시킨다는 것을 알게 되었기 때문이다.

교육대와 사범대를 졸업한 교사후보생들은 순위고사와 같은 시험을 쳐서 교사로 임용되어야 하는데 만약 4만여 명에 이르는 기간제교사들이 정규직 고사가 되어버리면 그만큼 그들이 뚫고 들어갈 교사자리가 줄어들어버리는 셈이 된다. 그러니 사대와 교대 졸업생들은 “교사는 공채시험을 거쳐야 한다”는 규정을 들어 기간제교사들의 정규직화를 문제로삼게 되는 것이다. 기간제교사의 정규직화는 한 측면만 보면 지위가 불안정한 근로자의 고용을 안정시켜주어 바람직한 것으로 생각되지만 다른 측면에서 보면 교대 및 사대졸업자들의 자리를 뺐는 것이 된다. 결국 일정한 교사자리를 두고 기간제교사와 교대 및 사대졸업생들이 밥그릇을 두고 다투는 결과를 초래하고 있는 것이다.

이와 같은 현상은 비단 교육정책에만 한정된 것이 아니다. 정부가 숱하게 결정하여 집행하는 분배정책이나 규제정책에 있어서도 국민을 위한 정책으로 보이지만 속을 뜯어보면 일부의 국민들에게 이익이 돌아가면 다른 국민들에게는 손해가 되는 정책들이 존재하는 것이다. 예를 들어 조세정책에서 소득세율을 올리면 고소득자는 손해이지만 저소득자에게는 득이 된다. 반대로 소비세율을 올리면 저 소득자는 손해이고 고소득자는 상대적으로 득이 된다. 이런 성격을 지닌 것이 바로 공공정책이다. 따라서 공공정책을 다루는 정치가나 행정관료들은 정책의 합리성과 더불어 형평성을 항상 생각하지 않으면 안 된다. 한 가지 정책문제를 바라볼 때는 여러 측면에서 생각하고, 종합적 사고를 거쳐 판단해야 하는 것이다. 편견과 단편적 시각은 그만큼 불합리하고 잘못된 정책을 생산할 가능성이 커지게 되는 것이다.
그래서 동서고금을 막론하고 올바른 위정자는 균형잡힌 시각을 지니고 공정한 자세를 지닌 사람이 되어야 한다고 강조하고 있는 것이다. 교육부장관을 비롯하여 정책관료들은 지금 바로 이런 자세로서 당면하고 있는 기간제교사문제를 해결하는 것이 바람직하다.

<김영종 동국대 명예교수>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pr@jkn.co.kr

<저작권자(c) 재경일보,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오늘의 뉴스 브리핑

가상화폐·블록체인더보기

韓 '4차산업혁명 신기술' 블록체인·양자통신 수준 최하위

우리나라의 블록체인·양자정보통신 등 새 융합기반 기술 수준이 주요국 가운데 가장 낮다는 전문가 평가가

빗썸, 논란 끝에 팝체인 상장 연기…"타 거래소 상장 후 진행"

대형 가상화폐(암호화폐) 거래소 빗썸이 '폰지사기'(다단계 금융사기) 논란까지 불렀던 팝체인 상장을

걷거나 뛰면 가상화폐 적립…코인스텝 앱 출시

블록체인 기반 스타트업 CLC 파운데이션은 15일 걷거나 뛰는 등 운동으로 칼로리를 소모하면 그만큼

포토 / 연예 / 스포츠 / 영화 / TV

빌보드 뮤직 어워드, 방탄소년단 음악 ‘세계적 영향력’ …

방탄소년단은 한국시간 21일 오전 9시 미국 라스베이거스 MGM 그랜드 가든 아레나...

황승언, 시선 사로잡는 S라인 ‘눈길’

배우 황승언이 패션지 코스모폴리탄 6월호를 통해 여름 화보를 공개되어 눈길을 모았다.

위너 송민호의 무궁무진한 매력 '눈길'

위너의 송민호가 화보를 통해 색다른 매력을 보여줘 눈길을 끌었다.

이슈·특집[추경예산안 통과]더보기

추경안

청년일자리 추경 3.8조 확정…청년고용위기‧위기지역 지원

청년고용위기를 막고 구조조정으로 인한 위기 지역을 돕기 위한 문재인 정부의 두 번째 추가경정예산(추경)이 21

추경안

농식품부, 추경으로 710억 원 확보…농업·농촌 분야에 투입

농림축산식품부는 올해 추경 예산이 확정되면서 농업·농촌 분야에 710억 원의 예산을 추가로 투입할 계획이라고

게시판

교육부 추경예산 1천623억 원…고졸 청년 中企 취업지원 강화

교육부는 2018년도 제1회 추가경정예산 1천623억 원이 국회 심의·의결을 거쳐 21일 확정됐다고 밝혔다. 고졸 청년

주택

국토부 추경예산 5천362억 원…역세권 매입·전세임대 2천호 공급

역세권 등지에 청년을 위한 매입임대와 전세임대가 각 1천호 추가로 공급된다. 국토교통부는 21일 국회에서 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