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해 생리대' 10종에 유명 브랜드 대거 포함…"뭘 써야 하나"

재경일보 윤근일 기자 윤근일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 기사입력 2017.09.04 17:36:12

생리대 파문

식품의약품안전처가 여성환경연대와 강원대 연구팀의 생리대 유해물질 방출 시험에 사용된 일회용 생리대 제품명을 공개하면서 소비자들의 혼란이 가중되고 있다.

4일 식약처 생리대 안전 검증위원회는 여성환경연대 시험에 최근 논란이 된 깨끗한나라 '릴리안'에 더해 유한킴벌리, LG유니참, P&G 등 유명 브랜드 업체들의 주요 제품이 10종이 포함됐다고 밝혔다.

여성환경연대는 이 시험에서 10종 모두에 인체에 유해한 휘발성 유기화합물이 검출됐다고 밝힌 바 있다.

다양한 종류의 생리대를 사용한다는 김 모(35·여)씨는 이번 발표에 경악을 금치 못했다.

김 씨는 "유명 브랜드의 제일 많이 팔리는 제품들까지 유해물질이 검출됐다니 믿기지 않는다"며 "앞으로는 어떤 제품이 나와도 신뢰하고 쓰기 힘들 거 같다"고 토로했다.

김 씨는 "면 생리대는 빨아 쓰기가 너무 힘들 것 같으니 불편해도 생리 컵을 써야 하나 하는 생각이 든다"며 "아이를 키우는 데 기저귀는 다르겠느냐는 생각이 들어 더 불안하다"고 안타까워했다.

릴리안을 꾸준히 사용했다는 이 모(33·여)씨는 "휘발성유기화합물이 검출됐는데 인체에 유해한지를 판단할 수 없다는 것이 무슨 말이냐"며 "지금 시중에 나온 웬만한 제품들은 다 언급됐는데 그래서 한 달에 한 번 무엇을 쓰라는 건지도 모르겠다"고 역설했다.

이 씨는 "식약처가 계속 위해평가를 할 테니 기다리라는 얘기만 하는데 그러면 그때까지는 무엇을 쓰라는 거냐"며 "식약처의 위해평가를 믿을 수 있는 건지도 의심스럽고, 자기들 몸이면 그렇게 그냥 기다리라는 말만 할 수 있을지도 의문"이라고 지적했다.

이 씨는 "소비자들을 안심시키려면 불만이 나올 때마다 찔끔찔끔 무마하는 식으로 정보를 공개하는 것이 아니라 선제적으로 각종 정보와 향후 계획 등을 투명하게 발표했어야 하는데 초기 대응에 실패한 것"이라고 비판했다.

계속해서 터지는 각종 생활용품 유해 논란에 자포자기한 소비자들도 있다.

두 아이의 엄마인 김 모(35·여)씨는 "생리대니 기저귀니 위험하다는 얘기가 하도 많이 나오니까 위기감조차 없어졌다"며 "먹는 것도 위험하고 쓰는 것도 위험하고 각종 논란과 의혹이 난무하는 데 안 먹고 안 쓸 것도 아니니 별수 없다는 생각이 든다"고 한숨을 내쉬었다.

김 씨는 "이런 일들이 일어날 때마다 일일이 흥분하는 것도 지친다"며 "내가 알아서 미리미리 최대한 좋은 걸 찾아 쓰자는 생각으로 살고 있다"고 덧붙였다.

처음 부작용 논란이 제기된 생리대 '릴리안'을 생산하는 '깨끗한나라'에 대규모 손해배상소송을 청구하고자 개설된 네이버 카페에도 이번 발표 관련한 다양한 의견이 달렸다.

한 네티즌은 '좋은느낌까지… 참나…'라고 한탄했고, 다른 네티즌은 '관련법도 없는 국가도 배상해야 하는 거 아닌가'라고 질타했다.

'생리주기가 완전히 변했고, 질염도 심해졌다'는 주장과 '요즘 여성이 발암 물질 생리대를 많이 이용하기 때문에 유산이 많은 게 아닌가'하는 의혹도 제기됐다.

현재 이 카페의 회원 수는 2만9천명이 넘었다.

'릴리안' 소비자들은 소송을 대리하는 법무법인 법정원을 통해 이달초 3천323명을 원고로 하는 손해배상 청구 소송을 서울중앙지법에 제기했다.

조만간 2·3차 소송도 제기할 예정이다.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pr@jkn.co.kr

<저작권자(c) 재경일보,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오늘의 뉴스 브리핑

가상화폐·블록체인더보기

가상화폐

美 SEC, 문닫은 가상화폐거래소 1곳 사기혐의 고소

미국 증권 당국이 가상화폐 거래소를 사기혐의로 고소하며 규제의 강도를 높이는 사이 미 최대 거래소는

텔레그램

텔레그램, 사상최대 ICO 성공에 고무됐나…"2차 사전ICO 진행"

글로벌 메신저 서비스 텔레그램이 최근 사상 최대 규모의 사전 신규가상화폐공개(ICO)에 성공한 데 이어 2번째

비트코인 가상화폐

비트코인 엿새만에 다시 1만弗 밑으로…"저항선될 수도"

비트코인 국제시세가 엿새 만에 다시 1만 달러 밑으로 떨어지며 폭락세에서 회복하는 데 고전하고

포토 / 연예 / 스포츠 / 영화 / TV

지성, tvN 로맨스 판타지 '아는 와이프' 주연

배우 지성이 tvN 드라마 '아는 와이프'의 주연을 맡아 올 하반기 시청자를 찾는다고 소속사...

여자 컬링과 매스스타트…한국 대표팀의 남은 금빛 희망

한국 여자 컬링대표팀이 23일 준결승전에서 일본과 경기를 한다

박진희 본격 등장 SBS '리턴', 시청률 변동은?

23일 시청률조사회사 닐슨코리아에 따르면 22일 밤 10시10분부터 방송된 '리턴' 17...

이슈·특집 [한국GM 철수 위기]더보기

지엠

韓 정부‘실사 먼저'vs GM '자금 지원’...GM이 우위

우리 정부와 미국 제너럴모터스(GM)가 한국GM 지원문제를 놓고 팽팽한 힘겨루기를 하고 있다. GM은 신차물량 배

지엠

경영 부실 한국GM, 방치한 정부의 책임론 제기

한국GM의 경영 부실이 하루 이틀 된 문제가 아님에도 정부가 수년간 방치한 탓에 군산공장 폐쇄 결정을 막지 못했

지엠

한국GM, 군산공장 페쇄 조치...국내 車산업‘위축’,노조 반발

제너럴모터스(GM)가 13일 한국GM의 군산공장 폐쇄와 함께 추가적인 구조조정을 결정하자 국내 자동차 산업이 더욱

GM

GM. 한국 GM 경영난에 지원 요청...‘부실 책임 규명 無‘ 비판

GM이 자회사인 한국GM의 경영난을 해소하기 위해 한국 정부에 지원을 요청하면서 정부의 고민이 깊어지고 있다.

Get Adobe Flash playe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