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바일 신용카드 하루평균 579억원 결제…1년새 41%↑

재경일보 이겨레 기자 이겨레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 기사입력 2017.09.05 15:07:35

온라인 쇼핑에서 스마트폰을 활용한 신용카드 결제가 빠르게 늘고 있다.

한국은행이 5일 발표한 '2017년 상반기 중 지급결제 동향'에 따르면 올해 상반기 모바일 신용카드 이용실적은 하루 평균 579억원으로 작년 상반기(410억원)보다 41.2% 급증했다.

모바일 신용카드는 보통 스마트폰에 애플리케이션(앱)을 설치한 뒤 오프라인에서 발급받은 실물카드를 등록해 사용하는 것을 말한다.

모바일 신용카드 결제는 2015년 상반기(하루 평균 273억원)와 비교하면 2년 만에 2.1배 수준으로 불어났다.

이에 대해 한국은행은 "2016년 이후 PC 기반 위주의 온라인쇼핑이 모바일 기반으로 전환되고 있다"고 설명했다.

모바일 신용카드는 간편하게 물품 결제를 할 수 있다는 장점 때문에 인기가 높아지는 것으로 보인다.

모바일 카드를 포함한 신용카드 이용액은 올해 상반기 1조7천624억원(이하 하루 평균 기준)으로 작년 상반기보다 8.3% 늘었다.

전체 지급카드 이용액은 2조2천233억원으로 1년 전보다 9.3% 늘었다.

특히 체크카드(4천581억원)가 13.3% 늘면서 높은 증가율을 나타냈다. 한국은행은 신용카드보다 높은 세제혜택이 영향을 미친 것으로 분석했다.

지급카드 이용실적에서 체크카드 비중은 20.6%로 확대됐다.

반면 선불카드는 19억원으로 작년 상반기보다 19.1% 줄었다.

개인 신용카드 이용실적(1조3천억원)을 소비유형별로 보면 온라인쇼핑 및 홈쇼핑이 1천734억원으로 작년 상반기보다 32.4% 늘었다.

항공사 결제는 해외여행객 증가에 힘입어 24.0% 급증했고 주유소는 유가 상승 등의 영향에 13.9% 늘었다.

편의점, 슈퍼마켓 등에서 카드 사용이 보편화하면서 이용액의 소액화 흐름이 이어졌다.

올해 상반기 신용카드의 건당 결제금액은 4만4천395원으로 1년 전보다 1.2% 줄었고 체크카드의 건당 결제금액은 2만3천642원으로 2.9% 감소했다.

지난 6월 말 기준 체크카드 발급장수는 1억2천266만장으로 신용카드(9천749만장)보다 훨씬 많다.

상반기 현금 이외 지급수단에 의한 결제금액은 391조5천억원으로 작년 동기대비 4.7% 늘었다.

계좌이체는 368조7천억원으로 5.4% 늘었지만, 어음·수표 결제는 20조6천억원으로 6.9% 줄었다.

모바일 쇼핑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pr@jkn.co.kr

<저작권자(c) 재경일보,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오늘의 뉴스 브리핑

가상화폐더보기

업비트

카카오스탁 운영사, 국내 최대 가상화폐 거래소 오픈

카카오가 투자한 핀테크 기업 '두나무'가 국내 최대 가상화폐 거래소인 '업비트'를 선보인다. 두나무는

중국 가상화폐

철퇴 맞는 비트코인…중국서 출국금지, 미국선 사기죄 피소

가상화폐 광풍을 놓고 경고음이 커지는 가운데 미국과 중국 당국이 비트코인을 겨냥한 단속을 잇따라 강화하고

한국은행 허진호 부총재보

한은 부총재보 "가상화폐는 화폐 아닌 상품…소비자보호 리스크"

한국은행은 가상화폐는 화폐가 아니라 상품이며, 금융안정 측면에서 볼 사안은 아니라는 입장을 재차

기획·특집더보기

공인중개사 시험 자료사진

중장년층 몰리는 공인중개사 시험...노후대책으로는 회의적

공인중개사 시험을 지원하는 중장년층들이 증가하고 있다. 국토교통부에 따르면 지난해 10월 실시됐던 제27회 공

서산시_취업박람회 자료사진

잇따르는 ‘탈스펙’ 채용··· 사회전반에 뿌리내릴까

사회 일각에서 탈스펙 인재 채용의 움직임이 뚜렷해지면서 인재 채용문화 변화에 기대감이 커지고 있다. 지난

구직자 면접장면 자료사진

토익, 포기할 수는 없고 비용은 만만찮고...청년구직자의 이중고

청년들이 취업을 위해 필수적으로 치러야 하는 토익 시험의 비용이 구직자들의 주머니를 옥죄고 있는 것으로 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