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 연체이자율 높아 연체자 재기 막는다"

재경일보 이겨레 기자 이겨레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 기사입력 2017.09.05 15:11:10

한국의 연체이자율이 선진국에 비해 높아 연체 채권자가 다시 정상적으로 채무를 이행하는 데 어려움을 겪는다는 지적이 나왔다.

김영일 한국개발연구원(KDI) 연구위원은 5일 서울 중구 은행연합회에서 열린 '가계부채의 안정적 관리를 위한 금융회사의 바람직한 역할 모색 방안' 세미나에서 발제자로 나서 이같이 밝혔다.

현재 국내 은행권에서는 기한이익상실(2회 이상 상환을 연체해 만기 전에 대출금을 회수하는 것) 시 연체이자율이 약정이자율보다 6∼8%포인트 높다.

이는 부도이자율이 약정이자율보다 3∼6%포인트 높은 미국이나 0∼2%포인트 높은 영국, 3%포인트가 더 붙는 프랑스 등 주요 선진국보다 높은 것이다.

기한이익이 존속한 상태에서 미납 상환액에만 붙는 지연 수수료도 한국은 약정이자율보다 5∼7%포인트 더 붙어 미국(약정이자율+3∼6%포인트), 영국(약정이자율+0∼2%포인트), 호주(약정이자율+2∼5%포인트) 등보다 높다.

김 연구위원은 "국내 연체이자율 수준이 다수 선진국, 국내 정책 모기지 사례와 비교할 때 다소 높은 편에 해당한다"고 지적했다.

이 때문에 채권이 부도가 났을 때 채권자인 은행은 손실 보전을 뛰어넘는 수준의 과도한 이익을 얻는 것으로 분석됐다.

연체가 발생했을 때 채권은행은 미납 채무액에 대한 자금 조달 비용, 사후적인 부도채권 관리비 일부 등 손실을 보게 되는데, 이 수준은 현재 1%대 중반인 CD금리나 코픽스 금리에 최대 3%포인트가 더 붙는 수준이라는 것이다.

특히 높은 연체이자율은 채무자의 부담을 높여 연체 차주의 재기를 어렵게 만든다고 김 연구위원은 지적했다.

그는 "현재 가계대출 지연 배상금 산정·부과체계는 약정금리보다 훨씬 높은 연체이자 수준으로 연체 기간 중 채무부담이 급격히 증가함에 따라 연체 차주의 채무 정상화와 재기가 어렵고 금융소비자 보호에도 취약한 것으로 평가된다"고 분석했다.

연체이자율이 낮아지면 채무자가 대출금을 갚지 않는 전략적 채무 불이행을 택할 수 있다는 우려도 나오지만 김 연구위원은 그 가능성이 작다고 봤다.

연체 이후 채무자의 신용등급이 크게 하락하고 금융기관이 담보권을 실행하면 주택을 상실할 위험, 자산 손실 가능성이 발생하는 것은 물론 채무자의 지출이 감소하는 등 재무적·경제적 곤경이 매우 크기 때문이다.

김 연구위원은 "부도 시 초과수익에 대한 채권자의 유인이 있는지, 연체 채무자의 채무 정상화 유인을 제공하는지, 채권은행의 수익성·건전성에 대한 영향, 전략적 채무 불이행 여지를 함께 검토해 연체이자 산정체계를 개편해야 한다"고 제언했다.

아울러 "근본적·장기적으로는 신용시장 내 채권자 간 경쟁 활성화로 연체이자가 결정될 수 있도록 유도해 소비자의 선택권을 보장해야 한다"며 "현재 비용, 이자, 원금 순으로 변제가 이뤄지지만 원금을 우선 변제할 수 있다면 연체자의 채무 경감과 재기에 도움이 될 것"이라고 덧붙였다.

은행 통장 이자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pr@jkn.co.kr

<저작권자(c) 재경일보,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오늘의 뉴스 브리핑

가상화폐·블록체인더보기

비트코인 거래

"韓 가상화폐 거래 중 비트코인 비중 32.7%…세계 최저"

우리나라는 가상화폐 거래 중 비트코인 거래가 차지하는 비중이 전세계에서 가장 낮은 것으로

가상화폐

미·영 정부기관 등 4천여 사이트 가상화폐 채굴 멀웨어 감염

미국, 영국의 정부기관을 비롯해 4천200여 개의 웹사이트가 11일(현지시간) 가상화폐 채굴 웹 브라우저가 유발한

가상화폐 거래소 해킹

가상화폐 거래소 또 해킹…이탈리아서 1천800억원 무단인출

이탈리아 가상화폐 거래소가 해킹 공격을 당해 1천800억 원 규모의 가상화폐가 무단 인출됐다. 지난달 일본

포토 / 연예 / 스포츠 / 영화 / TV

방탄소년단, 빌보드에.."단독 페이지+커버 8종"

미국 유력 매체 빌보드는 이례적으로 방탄소년단의 멤버별 개인컷과 단체컷, 총 8가지 버전의 커버가...

보아, 첫 미니앨범 티저이미지 공개…"댄스여제의 카리스마"

'아시아 No.1 뮤지션' 보아(BoA, 에스엠엔터테인먼트 소속)가 힙합 스웨그 넘치는 '내가 돌아 (NEGA DOLA)'에...

두바이서 4월 중동 최대 K-팝 콘서트…엑소·소녀시대 등 출연

아랍에미리트(UAE) 두바이에서 4월6일(현지시간) SM엔터테인먼트 소속의 가수들이 출연하는...

이슈·특집 [한국GM 철수 위기]더보기

지엠

경영 부실 한국GM, 방치한 정부의 책임론 제기

한국GM의 경영 부실이 하루 이틀 된 문제가 아님에도 정부가 수년간 방치한 탓에 군산공장 폐쇄 결정을 막지 못했

지엠

한국GM, 군산공장 페쇄 조치...국내 車산업‘위축’,노조 반발

제너럴모터스(GM)가 13일 한국GM의 군산공장 폐쇄와 함께 추가적인 구조조정을 결정하자 국내 자동차 산업이 더욱

GM

GM. 한국 GM 경영난에 지원 요청...‘부실 책임 규명 無‘ 비판

GM이 자회사인 한국GM의 경영난을 해소하기 위해 한국 정부에 지원을 요청하면서 정부의 고민이 깊어지고 있다.

Get Adobe Flash player